View : 61 Download: 0

20세기 전반 운동화(運動靴)에 관한 연구

Title
20세기 전반 운동화(運動靴)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Sports Shoes in the First Half of the 20th Century
Authors
최수안
Issue Date
2022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류산업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홍나영
Abstract
본 연구는 한국의 개항 이후 서양 스포츠가 본격적으로 도입되었던 1900년대부터 1945년까지의 한국에서 착용된 운동화(運動靴)를 고찰한 것이다. 우리나라에 운동화가 들어온 시기와 과정을 알아보고, 시기별 운동화의 특징과 변천 양상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해당 시기의 사진 자료, 『동아일보(東亞日報)』·『조선일보(朝鮮日報)』의 기사와 광고 등을 참고하였다. 본 연구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운동화는 서양에서부터 시작되었으며 최초 발명 시기는 19세기 중반으로 추정된다. 해당 시기에는 부유층이 등장하고 여가활동이 나타나면서 스포츠가 발달하였으며, 크로케(Croquet)와 잔디 코트 테니스(Lawn Tennis)에서 착용된 신발이 운동화의 시작이라고 볼 수 있다. 크로케용 신발은 초기에 고무 덧신 형태였으며 이후 현대 운동화의 형태로 발전해 나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의 경우 1876년에 개항하고 서양 문물이 들어오면서 서양 스포츠도 도입되었다. 우리나라 운동화의 시초는 축구, 야구 등의 운동화로 짐작되며 이후 운동화가 발전하였다. 우리나라 운동화의 재료로는 가죽, 고무, 천 등이 사용되었다. 운동화의 종류는 경기 외 일상적인 활동에서도 신었던 일반용 운동화와 전문 경기 등 제한된 상황에서 신었던 전문용 운동화로 크게 분류할 수 있다. 한국에서 착용된 운동화를 시대별로 살펴보면 1910년대까지는 극히 일부 선수만 수입 운동화를 착용하였으며, 수입된 운동화도 각 종목의 전문화는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 외의 대부분은 짚신 등의 전통 신을 운동할 때도 그대로 신었다. 이후 1920년대부터는 국내에서 운동화가 대중들에게 점차 알려지면서 본격적으로 착용되었다. 운동화는 우리나라에서도 제조되었으며, 다양한 형태를 보였다. 운동 외에 일상생활에서도 운동화가 착용되면서 빠른 속도로 발전하였다. 전문용 운동화는 대부분 서양 운동화와 매우 흡사하였고, 다양한 형태로 광고되었다. 1920년대의 운동화 발전은 스포츠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와 전문적인 스포츠 발달이 큰 영향을 주었던 것으로 보인다. 해당 시기는 일반용과 전문용 운동화의 구별이 뚜렷해지는 시기로 보이며, 이전 시기에 비해 일반용·전문용 운동화 모두 상당히 발전하였다. 1930-1940년대의 운동화 변화 흐름은 1930년대 후반 전시체제로 인해 바뀐다. 1930-1936년에는 선수 외의 운동화 착용자가 학생을 중심으로 착용이 증가된 것으로 보인다. 1930년대에는 새로운 구두 스타일이 생기면서 여성들의 관심은 구두에 집중되었다. 반면 일부 학교에서는 검은 운동화, 흰색 운동화를 교화로 지정하여 학생들의 운동화 착용은 늘어났던 것으로 보인다. 1920년대에 비해 운동화의 착용자나 형태가 비교적 획일화된 모습이었다. 1937년 이후로는 전시체제로 인해 고무와 피혁 사용이 제한되었으며, 이에 따라 운동화 생산과 착용에 큰 타격이 있었다. 점차 운동화 착용이 폐지되고 짚신, 게다 등으로 대체되거나 맨발을 권유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자 1940년에는 운동화 공급에 대한 해결책이 제시되기도 하였다. 학생이 착용하는 운동화 공급 문제를 조금씩 해결해 나갔으나, 1920-1930년대 초·중반처럼 운동화가 발전하지는 못하였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처럼 1920년대에 급속도로 발전하였던 운동화는 1930년대부터 착용자나 형태에 있어서 획일화된 모습을 보였으며, 후반에는 사회적 상황으로 주춤하게 되었다. 이러한 상황은 1945년까지 크게 변화되지 않았을 것으로 추측된다. 그러나 1920-1945년까지의 운동화 변천 양상은 이후 한국 운동화 발전에 큰 영향을 주었을 것이다. 1950년대의 내수 브랜드 등장과 함께 국내 운동화 상품 제작 등의 발전이 가능할 수 있었던 기반을 제공하였을 것이다. 이와 같이 우리나라의 초기 운동화에 대한 내용을 전반적으로 고찰함으로써 이론적 내용을 정리하고, 한국 운동화에 대해 살펴보는 계기를 마련한 것에 있어 본 연구의 의의를 둔다. 본 연구가 앞으로의 근대 운동화에 관한 후속 연구에 있어서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This study discussed sports shoes worn in South Korea between the 1900s and 1945 when Western sports were introduced in earnest after the port opening of Korea. This study would examine the time and process of the entry of sports shoes into Korea and investigate the characteristics and patterns of changes in sports shoes by period. This study referred to articles and advertisements of photo materials of the time, Dong-A Ilbo and Chosun Ilbo. The conten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Sports shoes were invented for the first time in the West presumably in the mid-19th century. At the time, various sports were developed as the wealthy class and leisure activities emerged, the shoes used in croquet and lawn tennis seem to be the beginning of sports shoes. Shoes for croquet were in a rubber overshoe shape in the early period, and it seems that they were developed into the shapes of modern sports shoes. Western sports were also introduced in Korea as Western culture came in with the opening of its ports in 1876. It is assumed that as for the beginning of sports shoes in Korea, they were worn in soccer and baseball games, and later, sports shoes were developed. As materials of sports shoes in Korea, leather, rubber, and fabric, etc. were used. The types of sports shoes can be broadly classified into general sports shoes worn in daily activities other than games and professional sports shoes worn in limited situations like professional matches. To examine the sports shoes worn in Korea by period, until the 1910s, only very few players wore imported sports shoes, and the imported sports shoes do not seem professional shoes for each event. Most wore traditional shoes like Jip-sin(straw shoes). Later, since the 1920s, sports shoes were worn in earnest, as they were gradually known to the public. sports shoes were manufactured in Korea as well, which took various forms. As sports shoes were worn in daily life other than sports, they were developed at a fast speed. Most professional sports shoes were similar to Western sports shoes, which were advertised in various forms. In the 20s, people’s interest in sports and the development of professional sports seem to have greatly affected the development of sports shoes. During the period, the differentiation between general sports shoes and professional sports shoes became clearer and both shoes were significantly developed. The flow of changes in sports shoes in the 1930s-1940s is changed because of a war basis in the 1930s. From 1930 through 1936, the wearers of sports shoes other than players were mostly students. In the 30s, as new shoe styles appeared, women’s interest in shoes was concentrated on dress shoes. On the other hand, as some schools designated black sports shoes and white sports shoes as their school shoes, more students came to wear sports shoes. Compared to the 1920s, the wearers or shapes of the sports shoes were relatively standardized. Since 1937, due to the wartime regime, the use of rubber and leather was restricted, and accordingly, there was a great impact on the production and wearing of sports shoes. Gradually, wearing sports shoes was discontinued, and Jip-sin(straw shoes), and geta(Japanese wooden slippers) replaced them, or barefoot was recommended. As this situation continued, in 1940, a solution to the supply of sports shoes was presented as well. People, mostly students, resolved the problem of the supply of sports shoes little by little, but it is assumed that sports shoes were not developed as much as in the early/mid-20s and-30s. Like this, sports shoes that were developed rapidly in the 1920s were standardized in the wearers or forms since the 1930s, and in the late-30s, that slowed down due to the social situation. It is assumed that this situation would not be greatly changed until 1945. And yet, the changes in sports shoes between 1920 and 1945 would greatly affect the development of Korean sports shoes. That, along with the appearance of domestic brands in the 1950s, provided the foundation that allowed developments, like the production of domestic sports shoes. Like this, this study has significance in that it provided an opportunity to sort out the theoretical system of early sports shoes and examine sports shoes in Korea by discussing the contents of early sports shoes in Korea. Hopefully, this study will be helpful for future studies of modern sports shoe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류산업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