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5 Download: 0

20세기 이후 한국전통음악의 혼종화 과정 연구

Title
20세기 이후 한국전통음악의 혼종화 과정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hybridization of Korean traditional music after the twentieth century
Authors
오성희
Issue Date
2018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한국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최준식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오늘날 문화연구방법론으로 부상한 문화혼종이론을 한국문화연구에 적용시킴으로써, 한국문화의 유연성과 유동성을 밝히는 것에 있다. 특히, 20세기 이후 한국전통음악의 혼종화 과정을 분석함으로써 그동안 고착화된 형식으로만 인식되어왔던 한국전통음악이 사회적 흐름에 따라 변화해 온 양상을 밝히고자 한다. 한국전통음악은 서구음악의 유입 이후 대중들과 분리된 형식으로 존재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21세기 세계화시대에 등장한 혼종적인 전통음악은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러한 혼종음악의 발현은 사실 최근의 것이 아니라, 한 세기 이상 지속되어 온 한국전통음악의 혼종화 과정에서 비롯된 것임을 본 연구를 통해 밝히고자 한다. 본고에서는 탈(脫)식민주의 이론을 연구한 호미 바바(Homi K. Bhabha; 1949~)와 라틴아메리카의 신자유주의 이후의 근대성을 연구한 네스토르 가르시아 칸클리니(Néstor García Canclini; 1939~)의 문화 혼종이론을 바탕으로 한다. 바바의 식민성 이론과 탈(脫)식민적 문화혼종이론은 20세기 초 식민지 경험에서부터 오늘날까지 한국사회의 변화에 따른 국민정체성을 설명하는 데 뒷받침이 된다. 나아가 가르시아 칸클리니의 근대와 탈(脫)근대를 넘나드는 문화혼종이론은 한국의 근대화 과정에서부터 세계화가 일어난 오늘날의 문화혼종화를 설명하는 배경이 된다. 따라서 본 연구는 한국전통음악이 변화해 온 과정을 세 시기로 구분하여 시대별 문화혼종의 특징을 분석한다. 시기 구분은 다음과 같다. (1) 식민지적 모방(혼종)이 일어나는 시기(일제강점기-유신정권) (2) 탈(脫)식민적 혼종이 일어나는 시기(제 5공화국-2000년대 초반) (3) 탈(脫)경계적 혼종이 일어나는 시기(2000년 이후) 결과적으로 한국전통음악은 조선시대 후기에 발현된 음악형태를 기반으로 20세기의 사회·문화적 흐름에 따라 혼종을 이루어 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전통음악은 식민지적 모방을 통하여 서양의 음악양식을 차용하였고, 그 결과 전통음악의 특성 일부가 약화되었다. 하지만 한편으로 이는 한국전통음악이 존속할 수 있었던 기반이 되기도 한다. 또한 식민성을 벗어나면서 민족음악을 되찾기 위한 노력이 발생하기도 하고, 대중화의 시도를 통해 국악가요나 퓨전국악과 같은 혼종음악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후 세계화시대에 국악의 해외진출은 보다 확장되고 다양한 음악적 실험이 일어나게 된다. 특히 21세기에는 국악의 장르를 벗어난 음악 양식들이 다시 국내에 들어와 한국음악의 정체성을 획득하게 된다. 이러한 한국전통음악의 변화양상에 대한 문화혼종이론의 적용은 혼종화가 중심부보다는 주변부에서, 다양한 정체성의 사이에 낀(in-between) 경계 안에서 발생한다는 사실을 확인시켜준다.;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ovide an insight in regards to the flexibility and fluidity of Korean culture applying the Theory of Cultural Hybridism. Especially, this study analyzes the hybridization process of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with the social change after the 20th century as the backdrop.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has pertained a connotation that it has been rigid and, therefore, departed from the interest of the general public. On the other hand, the hybrid form of traditional music has appeared in the twenty-first century with the globalization. Consequently, the hybrid-traditional music has been newly receiving attention from the public. This study, however, claims that the hybridization of Korean traditional music is not a new phenomenon and it has been existed in the twentieth century. This study finds its ground on the framework of two theorists. First, this study relies on the theory of Homi K. Bhabha(born in 1949) who has studied about post-colonialism. Secondly, it relies on the theory of Néstor García Canclini(born in 1939) who has thoroughly studied the hybrid culture after the introduction of neo-liberalism into Latin America. Bhabha’s theory regarding colonialism and post-colonialism is used to understand the hybridization under the colonial era and the modernized period of Korea. Garcia Canclini’s theory is applied to shed light on the hybridization under the modernism and the globalization. This study classifies the time period of Korean history into three belows: (1) The period of hybridization under the colonialism (from colonial era to Park Chung-hee regime) (2) The period of hybridization under the post-colonialism (Chun Do-hwan regime to the beginning of twenty-first century) (3) The period of hybridization under the globalization (in the twenty-first century) In conclusion,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has been hybridized throughout the aforementioned periods adapting to the changes of the society and the newly introduced culture after the twentieth century based on the musical form of late Joseon era. During and after the colonial era, the music has been changed borrowing the form of western music. As the result, some characteristic of traditional music has been extinct. However, the hybridization was the reason of that the traditional music could survive through the history to the present era. In the late twentieth century, the musical form has been hybridized under the post-colonialism. There were movements to bring back the almost lost folk music. Furthermore, ‘fusion-gugak(traditional music fused with other genre)’ has appeared with an effort to popularize the traditional music. In the globalization era, variety of experimental music has appeared. The musical forms, which de-territorialize and exuviate the identity of traditional music, are re-territorializing the identity of Korean traditional music. It is also found that the hybridization has occurred in peripheries rather than in core part of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genre, as it were the places in-between the boundar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한국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