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84 Download: 0

20세기 전반 한·일 미술관 연구

Title
20세기 전반 한·일 미술관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Art Museums of Korea and Japan in early 20th century : Mainly focusing on Exhibition in Public Art Museums
Authors
황바롬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한국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영훈
Abstract
미술관은 서구의 근대적 사고가 만들어 낸 대표적인 장소 중 하나이다. 한국에서 미술관이라는 공간과 관련 제도는 일제의 식민지 지배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도입되었기 때문에, 그 설립 과정 및 운영 방식에 있어서 매우 복잡한 성격을 가진다. 한국의 근대 시기, 즉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진 미술관을 살펴보면 그 외관은 서양이나 일본의 미술관과 매우 닮아있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미술관 내부에서 이루어진 전시는 그것을 주도한 일본의 것과 유사하면서도 다른 목적으로 진행되었으며, 그 결과 한·일 양국의 국민들은 서로 다른 방법으로 ‘근대 미술’, 나아가 ‘근대성’을 받아들이게 되었다고 할 수 있다. 본 논문은 20세기 전반 일본과 조선에 설립된 공공 미술관을 중심으로 미술관이라는 근대적인 전시 공간이 가진 특성을 파악하고 나아가 각 미술관에서의 주요 미술 전시를 통해 양국에 있어 미술관이란 어떤 의미를 가지는 장소였는지 파악하고자 하는 목적에서 출발하였다. 또한 미술관에 방문한 관람객들이 서양 미술로 대표되는 ‘근대 문화’를 수용하는 방식의 차이를 살펴보고 현대에 시사하는 의의를 도출하고자 한다. Ⅰ장에서는 연구의 배경과 목적에 대해 기술하고, 한국과 일본에서 미술관에 대한 기존 선행연구의 방향을 살펴보았다. 또한 논문의 주요 연구대상으로써 4곳의 공공미술관을 선정하고 그 이유를 서술하였다. Ⅱ장에서는 1900년대 이후 미술관이 탄생하게 된 배경을 역사적 흐름으로 파악하였다. 먼저 대표적인 근대의 산물인 박물관과 박람회가 19세기 서양에서 등장하게 된 배경과 역사를 살펴보고, 탈아입구를 주장한 근대의 일본이 박물관과 박람회를 도구화하여 식민지 조선에 이식시킨 의도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조선에서 조선물산공진회, 조선총독부 박물관, 조선미술전람회의 개최로 이어지는 흐름 속에서 일제가 정치적으로 제국주의적 의도를 가지고 조선에 전시 공간을 설치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Ⅲ장에서는 일본과 조선에서 박물관에 포함되어 있던 미술관이 분리되어 양국 최초의 근대적인 공공 미술관으로 탈바꿈하는 역사적 과정을 살펴보았다. 일본의 도쿄부미술관과 국립근대미술관, 조선의 이왕가미술관(덕수궁 석조전 본관과 신관)과 조선총독부 미술관의 설립 배경과 과정을 파악하고, 공공 미술관의 등장이 양국에서 어떤 의미를 갖는지 알아본다. 또한 양국의 미술관의 건축 양식과 내부 전시실의 구성을 서로 비교하여 그 공통점과 차이점을 파악한다. Ⅳ장에서는 Ⅲ장에서 살펴본 네 곳의 미술관에서 열린 주요 미술 전시의 개최 목적과 그 의의, 이후 미술계에 끼친 영향에 대하여 알아본다. 이어서 미술 전시가 그것을 관람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 즉 ‘관중’들의 의식에 어떠한 방식으로 작용했는지 풀어내고자 하였다. 미술관이라는 물리적인 공간과 그 안에서 이루어지는 특정한 ‘보는 방식’에 대하여 정리하면서, 그러한 장치들 속에 숨겨진 식민지 이데올로기적인 요소를 살펴보았다. Ⅴ장에서는 근대의 표상인 미술관이 서양·일본·조선으로 이식된 과정을 정리하며, 미술관에서 20세기 전반 설립된 미술관에서 형성된 ‘미술 전시’와 ‘관람’이 현대사회에서 하나의 문화로써 확립되는 과정을 되짚어 보고 연구의 의의와 한계점에 대하여 서술하였다.;Art museums are one of the significant places that western modernism has created. Because the art museums and the related systems were introduced in Korea under special circumstance, known as Japanese colonialism, the attributes of its establishment process and the operation methods are very complex. The external appearances of the art museums in Korea built during the modern period (also known as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re similar to the Western or Japanese art museums. But the exhibitions held inside had purposes mostly different to that of Japan’s, and this shows that the ways the Korean and Japanese public accepts the modern art and, furthermore, the modernity itself, are different from each other. The objective of this thesis is 1) to assess the characteristics of the art museums as the modern exhibition space, focusing on the public art museums built in early 20th-century Japan and Joseon, and 2) to appreciate the significance the art museums had in both countries via its main art exhibitions in each museums. This research will also examine the different ways of the visitors of art museums accommodate the modern culture represented as the Western art and what this implies in the present-day. Chapter Ⅰ describes the background and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This chapter studies the current direction of the existing researches on art museums in Korea and Japan and analyzes four public art museums chosen as the main subjects for this research and the reason for choosing these museums. Chapter Ⅱ takes a look at the background of the birth of art museums after 1900 in course of history. The museums and expositions are the products of modernity. First, the background and the history of the museums and expositions in the 19th-century West and their emergence are examined. With its Datsu-A Ron perspective, Japan’s intention for implanting the instrumentalized museums and expositions to the colonized Joseon is also discussed. It was confirmed that the Japanese Empire had installed these exhibition spaces in Joseon with the imperialistic intentions as Joseon Industrial Exhibition, Museum of Japanese government of Korea, and Joseon Art Exhibition were organized in the order named. Chapter Ⅲ examines the historical process of the separation of art mushes from existing museums in Japan and Joseon and its transformation as the first and modern public art museum of both countries. This chapter describes the establishment background and process of Tokyo Metropolitan Art Museum, National Museum of Modern Art, Art Museum of Yi royal family (Seokjojeon Hall of Deoksugung Palace, both main and new building), and Art Museum of Japanese government of Korea, and explains the significance of the emergence of public art museums in both countries. The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of the external architectural styles and the exhibit hall interiors of the art museums of both countries are compared and evaluated. Chapter Ⅳ illustrates the objectives and the significance of the main exhibitions held at the four art museums mentioned in previous chapter and the impact they had on the art world later on. It then continues on explaining how the art exhibitions had affected the awareness of the ‘audiences’, the people gathered for viewing. This chapter summarizes the physical space of ‘art museum’ and the certain ‘viewing methods’ that takes place inside, and examines the colonialistic elements hidden in those installations. Chapter V reviews the implantation process of the art museum - the symbol of modernity - to the West, Japan, and Joseon. This chapter reminds the process of how ‘art exhibitions’ and ‘viewing’, developed in art museums built in early 20th century, are established as a culture in modern society and describes the significance and limitations of this research.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한국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