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79 Download: 0

새터민의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에 대한 음악활용 실태 연구

Title
새터민의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에 대한 음악활용 실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Post-traumatic Stress Symptoms and Use of Music in North Korean Defectors
Authors
김하늬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교육대학원 음악치료교육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정현주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새터민의 PTS증상과 관련된 음악활용에 대해 알아보는 것이다. 연구 대상은 서울특별시와 수도권에 거주하는 새터민 20대부터 60대까지 총 80명을 대상으로, PTSD척도와 PTS관련 음악활용 설문을 진행하였다. 회수된 설문지 중 답이 불충분하거나 중복된 설문을 제외한 78부를 SPSS Statistics 22.0을 활용하여 새터민의 PTS관련 음악활용을 알아보고자 빈도분석, 기술통계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새터민들은 북한에서 대부분 외상을 경험하며, 탈북 후에는 신분 위협을, 남한에 입국한 다음에는 차별과 관련된 외상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PTSD증상은 12.8%로 복합PTSD 62.8%의 확연한 차이를 보였으며, PTSD증상은 50대에 가장 높은 비율을, 부분PTSD와 복합PTSD는 40대에 높은 비율을 보였다. PTS관련 음악을 활용하는 새터민의 특성을 분석한 결과, 대인관계와 관련된 외상 경험을 가진 새터민들의 응답률이 가장 높았으며, 남한 거주 기간을 초기, 중기, 장기로 나누어 음악활용 여부를 분석한 결과, 초기와 장기 그룹에서 PTS관련 음악활용이 되고 있음이 분석되었는데, 이는 거주기간과 관계없이 새터민들에게 PTS관련 음악을 활용 및 적용해야 함을 시사한다. 새터민들은 PTS관련 음악의 필요성에 따라 실제 음악을 활용했으며, PTS관련 음악활용을 하는 새터민이 78.2%로, PTS관련 상황에서 필요에 따라 적극적으로 음악을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터민들은 선호음악을 활용하는 방법대로 PTS관련 음악을 활용하였고 활용하는 곡은 북한 음악보다 남한 음악의 곡의 수가 많았지만, 북한 음악은 중복된 응답을 보여 그 곡을 분석한 결과, 장르는 서정가요, 주제는 고향, 가족과 관련된 곡이었다. 새터민 대상 음악치료 선행연구에서 주로 남한 곡을 사용했는데, 새터민들에게 안전하면서도 친숙한 곡을 조사한 것은 앞으로의 음악치료 현장에서, 입국 초기 남한 문화에 적응하지 못하는 새터민들에게 과거에 익숙하고 친숙했던 북한음악 사용을 제안할 수 있는 의의를 준다.;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post-traumatic stress symptoms and use of music of North Korean defectors. A survey and PTSD scale test was conducted on 80 residents from Seoul and Gyeonggido aged from 20 years to 60 years who have defected from North Korean. Insufficient answers were excluded leaving data of 78 participants. Frequency analysis and descriptive statistic analysis were conducted using SPSS 22.0. According to the result, most North Korean defectors experienced trauma in North Korea. Also, trauma involving threat of saftey during the escape and discrimination experiences after asylum in South Korea were reported. 12.8% of the participants appeared to have full-PTSD symptoms and 62.8% appeared to have complex-PTSD symptoms. Symptoms of full-PTSD were most observed in participants in their fifties, whereas symptoms of partial-PTSD and complex-PTSD were most observed in participants in their forties. Results of analysis of use of music in North Korean defectors revealed that participants who experienced trauma related to interpersonal relations showed highest response rate. Participants, were classified in 3 groups-early, mid, prolonged-according to residence period. Group of early and prolonged residence period reported to utilize music in connection to PTS. This implies that music should be utilized to North Korean defectors regardless of their residence period. North Korean defector utilized music according to their needs in relation to PTS. 78.2% of participants actively utilized music in PTS related situations according to their needs. North Korean defectors preferred to use South Korean songs than North Korean songs related to PTS. However, the North Korean songs mentioned were largely overlapping. Most frequent genre of North Korean music mentioned was lyrical music and songs of hometown and family. Previous studies of music therapy for North Korean defector mainly utilized South Korean music. Results suggest the use of familiar music for North Korean defectors in music therapy field.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음악치료교육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