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01 Download: 0

중환자 대상 음악사용 연구 문헌 분석

Title
중환자 대상 음악사용 연구 문헌 분석
Other Titles
An analysis of literatures on the use of music in the ICU : From Music therapy perspectives
Authors
황지은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교육대학원 음악치료교육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수지
Abstract
This study is intended to review 12 works of literature where music was used as a part of non-pharmacological treatment in Korean intensive care unit (ICU) from music therapy perspectives, and then to examine the difference between music therapy studies, and to set a direction for the future Korean music therapy. For this purpose, a total of 12 works of literature on the use of music in ICU were reviewed among studies carried out from 1996, the year when music therapy curriculum was established in Korea, to April 2015. It was decided that items to be analyzed included status according to the year, subject, dependent variable and measurement instrument, the use of music, and evidence for therapy by the use of music. The findings are as follows. Music therapy is clinical approach that is evidence-based. Thus, rationale for the use of music is very important which differs from passive music listening. Therefore, systematic treatment process carried out by trained therapist should be distinguished from passive music listening within the clinical environment. Besides, critical patients and premature infants are subjects that actively require music. However, it is practically difficult for medical personnel to use music in the Korean medical environment. Therefore, it seems that trained music therapist needs to be introduced inside ICU in Korea. Finally, in regard to music therapy in Korea, it is necessary to get interested in and well informed of music therapy for the critical patients. In Korea, a study on the use of music for the critical patients and premature infants is at experimental stage. Therefore, on the basis of precedent study, music therapy should be provided for the critical patients, and then the therapeutic effect of music should be proved, and further, measures to develop together with overseas research should be sought. This study has limitations in that a total of 12 works of local research literature were reviewed, and their number was small, and a comparison was made with overseas studies on music therapy. However, this study is significant because an analysis was made from music therapy perspectives, and information about areas requiring the music therapy was provided, and a direction for the Korean music therapy was set.;본 연구는 국내 중환자실 내에서 비약물적 치료의 일환으로 음악이 사용된 연구 12편을 음악 치료적 관점에서 분석하여 음악치료 연구와의 차이점을 확인하고, 국내 음악치료의 방향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에 국내 음악치료 교과과정이 설립된 1996년부터 2015년 4월까지의 연구 중 중환자실 내 음악사용에 대한 총 12편의 문헌을 분석하였다. 분석항목은 연도별 현황, 연구 대상, 종속변인 및 측정도구, 음악사용, 그리고 음악사용의 치료적 근거로 설정하였으며, 그 결론은 다음과 같다. 음악치료는 근거 중심의 임상으로 음악의 치료적 사용에 대한 근거가 매우 중요하고 단순 음악 감상과 구별된다. 따라서 훈련된 치료사에 의한 체계적인 치료과정과 단순 음악 감상은 의료 환경 내에서 구분되어야 한다. 또한 국내 중환자실 내 음악치료 전문가의 도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중환자 및 미숙아는 음악이 적극적으로 필요한 대상이나 국내 의료 환경에서 의료진에 의한 음악사용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임을 알 수 있었다. 이에 중환자의 안위를 위해 훈련된 음악 치료사의 전문적인 음악중재가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국내 음악치료는 중환자실 내 음악치료에 대해 관심을 갖고 숙지할 필요가 있다. 국내에서는 미숙아와 중환자를 대상으로 음악을 사용한 연구가 실험적 단계에 있다. 선행연구를 기반으로 중환자에게 음악치료를 제공하여 음악의 치료적 효과를 입증하고, 나아가 국외의 연구와 함께 발전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본 연구는 분석을 위해 사용된 국내 연구가 총 12편으로 매우 적은 수이고, 국외 음악치료 연구와 비교하였다는 한계가 있으나, 이를 음악치료적 관점에서 분석하고 음악치료가 필요한 영역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였으며, 국내 음악치료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음악치료교육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