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6 Download: 0

경기무무의 시나위 도살풀이 춤에 대한 고찰

Title
경기무무의 시나위 도살풀이 춤에 대한 고찰
Authors
강혜숙
Issue Date
1979
Department/Major
교육대학원 체육교육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Art pursue truth and the depth of existense. In order to understand our real dancining, the origin of our dancing should be looked for from the traditional witche's dance which have long governed our spiritual lines in the process of art of discovering the genuine self-consciousness through the dancIng tradition -the procedure of tradition should be recognized- that had been decayed, fallen, and transformed gradually. Shaman with deep primitive character can be said to be the origin of our dance, and the origin of shaman has the unseparable relation with our dance to the point that it can be said to be the origin of our dance. It was to be a basic elements that witch's dance0 had thought the naturee itself to be god and the shamanistic factors to be the object actualizing the dreams of real life. In ancicent days our people danced and sang in order to pray to god to descend from heaven and to amuae god and sInce that time we have lived with dance in our daily lives. The original factor of god made progreas of half lower part in human body than half upper part, The factor of the novement in sIlence, elementa terminal called our artery in dance, appeared with concentrating state of physIcal and mental tensIon, through the course that the sound of god accumulated breath to god fixedly. Such statee of tension is connected tenderly with elements non-terminals, line of nature. Movement and dancing-trace-map has the round form wIthout artificiality. The field of ""Gut""(굿) is the field play without formality and break like proscenium and has the tradition that the lookers-on can join the dancers if the festive mood reaches the summit.;藝術은 ""眞理""와 ""存在의 깊이"" 의 추구이다. 참된 우리춤의 存在를 알기위해 우리의 뿌리(信統)를 확인하고 다시 그것을 파괴하고 무수한 진통을 거쳐 순수한 自我를 發見, 再創造하는 藝術의 過程에서, 時代를 거슬러 갈수록 농도짙게 生活을 지배해왔던 原始的일 土俗性을 짙게 깔고있는 巫俗은 우리춤의 起源이고 巫의 起源은 춤일 정도로 巫와 춤과는 불가분의 관계가 있는 것이다. 崇天思想을 中心으로 한 巫俗信仰은 自然 그自體를 神으로 하여 춤으로 ecstasy 狀態에 들어가 創造의 世界에서 神과 만나 歌舞로 神을 즐겁게 하였고 巫는 神과의 一體感, 卽 自然과의 一體條속에서 除災招福植 빌었다. ecstasy 狀態에서 神을 부르고 즐겁게 하여 神의 입장에서 공수를 내리는, shamanism의 要索로 불리우는 것들은, 우리나라 巫俗의 진수라 여겨지는 호남지방이나 제주지방에서는 공수현상은 볼수가 없고 대대로 내려오는 世襲巫家가 主流를 이룬다. 시나위 도살풀이 춤은 京畿地域 世襲巫인 金 淑子氏의 춤으로 이춤은 굿판에서의 마지막 부분인 뒷전이 끝나고 됫놀음으로서 추던 것으로 춤의 脈인 有端素, 卽 靜中動의 票素는 움직임의 가장 高度化된 形態로 넓은 包容力과 强한 意志의 表現으로 巫俗이 갖는 energy의 凝集默態로 볼수있으며 이렇게 凝集된 弦한 힘은 無端素의 부드러운 線으로 連結지어지는 것이다. 춤의 線과 舞跡圖의 曲線,그리고 親格이 있으면서도 또한 規格에 억매이지 않는 것은 우리춤이 갖고있는 여유와 자연스러움이며 약간 어색한듯, 서툰듯한 動作들은 오히려 친근감과 素朴한 愛情을 보이며 마당놀이로서 춤꾼과 구경꾼이 한데 어우러지는 傳統을 낳게 된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체육교육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