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2 Download: 0

중학교 1학년 가정교과서 활동과제의 비판적 사고 수준 분석

Title
중학교 1학년 가정교과서 활동과제의 비판적 사고 수준 분석
Other Titles
Analysis of the Critical Thinking Level of Activity Tasks in Home Economics Textbooks for 7th Graders
Authors
이미영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교육대학원 가정과교육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채정현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2007년 개정 교육과정에 기초하여 출판된 가정교과서에 수록된 활동과제의 비판적 사고 수준을 알아보는 데 있다.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중학교 1학년 「기술․가정」교과서 3종을 표집하고, 이 3종의 교과서 전개 부분에 수록된 활동과제를 선별하여, 이를 유형에 따라 분류하였다. 총 93개의 활동과제 분석을 위해 김영정(2005)의 ‘비판적 사고 9요소 9기준’을 바탕으로 비판적 사고를 위한 9개의 문항을 개발하여 분석의 준거로 사용하였다. 분석의 준거가 되는 9개의 문항은 비판적 사고의 하위 범주인 분석적 사고(문제의 분명함, 개념의 정확함, 정보의 명료함), 논증적 사고(결론의 적절함, 전제의 논리성, 함축의 중요함), 변증적 사고(사고의 깊이, 관점의 다각성, 맥락의 충분함)로 구성되어 있다. 총 9개로 구성된 분석준거 문항 내용을 활동과제에 적용하여 그 부합여부를 O, X로 평가한 후, 평가 결과를 100점으로 환산하였다. 이 환산점수를 이용하여 가정교과서 활동과제의 비판적 사고 수준의 종합적 결과를 분석하고, 출판사별, 단원별, 활동과제 유형별로 활동과제의 비판적 사고 수준의 차이를 비교하여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가정교과서 활동과제의 비판적 사고 수준은 총점이 66.8점으로 나타나 학습자에게 비판적 사고를 유도하기에는 미흡한 것으로 보인다. 비판적 사고의 하위 범주별로는 논증적 사고(83.9점), 분석적 사고(78.1점), 변증적 사고(38.3점) 순으로 나타나, 특히 변증적 사고를 유도하는 데 매우 미흡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둘째, 출판사별로 비판적 사고 수준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활동과제의 비판적 사고 수준(C출판사, 69.4점; A출판사, 67점; B출판사, 65.1점)의 점수 차가 매우 근소하여, 출판사별로 비판적 사고 수준에는 뚜렷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셋째, 단원별로 비판적 사고 수준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단원별로는 활동과제의 비판적 사고 수준에 차이가 있었다. ‘청소년의 자기관리(77.8점)’, ‘청소년의 소비생활(75.2점)’, ‘청소년의 성과 친구관계(71.1점)’ 단원의 활동과제는 다른 단원에 비해서 비판적 사고를 잘 유도하고 있는 반면, ‘옷차림과 자기표현(61.4점)’, ‘청소년의 발달(60.0점)’, 그리고 ‘청소년의 영양과 식사(59.6점)’ 단원의 활동과제는 비판적 사고를 유도하는 데 미흡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넷째, 활동과제 유형별로 비판적 사고 수준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탐구활동(75.7점), 토의ㆍ토론(74.6점), 실천활동(65.4점), 해보기(50.7점) 순으로 나타나, 활동과제 유형에 따라 비판적 사고 수준에 차이가 있었다. 활동과제 유형 중에 탐구활동 유형이 학습자에게 비판적 사고를 유도하는 데는 가장 효과적인 반면, 해보기 유형은 비판적 사고를 유도하는 데 미흡한 것으로 파악되었다.;The objective of this study was to measure the critical thinking level of activity tasks included in home economics textbooks published under the 2007 Revised National Curriculum. For this purpose, we sampled 3 kinds of Technology‐Home Economics textbooks for 7th graders, selected activity tasks contained in the textbooks, and classified them by type. A total of 93 activity tasks were extracted, and they were analyzed using 9 questions on critical thinking prepared based on Kim Young-jung’s ‘9 Elements and 9 Standards of Critical Thinking.’ The 9 questions used as criteria for analysis consisted of the sub‐categories of critical thinking, which are analytical thinking (the clarity of problem, the accuracy of concept, the clearness of information), argumentative thinking (the adequacy of conclusion, the logicality of premise, the importance of implication), and dialectic thinking (the depth of thinking, the diversity of viewpoint, and the sufficiency of context). By applying the 9 analysis criteria to each activity task, we evaluated it as O or X, and converted the evaluation result into a score on a scale of 100 points. Using the converted score, we analyzed the critical thinking level of activity tasks in the home economics textbooks, and compared difference in the critical thinking level of activity tasks according to publisher, unit, and activity task type. The result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First, the total score of the critical thinking level of activity tasks in the home economics textbooks was 66.8, which was not high enough to induce learners’ critical thinking. Among the sub‐categories of critical thinking, the score was high in order of argumentative thinking (83.9), analytical thinking (78.1), and dialectic thinking (38.3). As in the results, the activity tasks were particularly inadequate for inducing dialectic thinking. Second, in the results of analyzing difference in the critical thinking level according to publisher, the difference in the critical thinking level of activity tasks was quite small among the publishers (C Company: 69.4; A Company: 67; B Company: 65.1). Accordingly, no significant difference was observed in the critical thinking level according to publisher. Third, in the results of analyzing difference in the critical thinking level according to unit, significant difference was observed among the units. Activity tasks in Units ‘Adolescents’ Self‐management’ (77.8), ‘Adolescents’ Consumption Life’ (75.2), and ‘Adolescents’ Sex and Peer Relationship’ (71.1) induced critical thinking more effectively than those in other units, but activity tasks in Units ‘Clothing and Self‐expression’ (61.4), ‘Adolescents’ Development’ (60.0), and ‘Adolescents’ Nutrition and Meals' (59.6) were inadequate for inducing critical thinking. Fourth, in the results of analyzing difference in the critical thinking level according to activity task type, the level was high in order of 'Inquiry Activities' (75.7), 'Discussions' (74.6), 'Practical Activities' (65.4), and 'Trials' (50.7), and the differences were significant. That is, among activity task types, 'Inquiry Activities' were most effective in inducing learners’ critical thinking and 'Trials' were least effectiv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가정과교육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