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8 Download: 0

재한 조선족 유학생의 한국관

Title
재한 조선족 유학생의 한국관
Other Titles
A Study on the Perception of Korea by the Korean-Chinese Students Studying in Korea
Authors
ZHANG, XIANMEI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한국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최준식
Abstract
본 연구는 한국에 체류 중인 조선족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그들의 한국관을 살펴보고자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21세기에 조선족 사회의 주류로 성장할 조선족 젊은 세대들의 정체성을 이해하고 나아가서 미래의 조선족 사회를 연구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조선족의 이주역사와 정착에 대해서 살펴보는 것으로부터 시작하여 조선족 사회의 발전변화 과정을 다루었고 조선족에 대한 한국과 중국의 정책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였다. 그리고 한중 수교 전후를 분기점으로 조선족이 한국에 대한 인식의 변화에 대해서 고찰함으로써 조선족 유학생의 성장배경 및 그들의 한국관에 대한 이론적 토대를 마련하였다. 본 연구의 설문조사는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KCN)라는 조선족 유학생 단체를 중심으로 온라인/오프라인을 통하여 설문지를 배포하여 수거하였다. 2009년 4월 8일부터 시작해서 한 달간 진행하여 모두 131부를 회수하였는데 그 중에서 최종 분석에 사용된 설문지는 110부이었다. 본 연구의 주요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조선족 유학생들의 일반적인 특성을 살펴보면 장학금 혜택, 가정조건의 뒷받침으로 한국에서 비교적 안정한 환경에서 유학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조선족 유학생들은 부모세대보다 일상생활에서 한어를 자주 구사하고 과반수의 응답자들은 자신의 자녀를 한족학교로 보낼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그들은 타민족(나라)와의 통혼에 대해서도 대부분 찬성하는 입장이다. 이를테면 이들은 중국에서 강한 민족자존심을 가지고 있지만 부모세대보다 민족의식이 많이 약화되었다. 셋째, 조선족 유학생들이 한국인에 대한 전반적인 인상은 보통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한국문화에 대해서 이질감을 느끼고 크게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지 않았다. 한중 양국의 일부 정책에 대하여 비교한 결과 한국의 재외동포정책보다 중국의 소수민족정책에 대해서 비교적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한국에 대한 총체적인 인상도 대체로 보통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국은 ‘조국’이고 한국은 ‘고국’이다”는 말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조선족 유학생들은 중국으로 돌아가면 주로 한국과 관련된 직종에 종사하게 되며 조선족간부로 자라날 가능성도 높기에 그들은 향후 한중 관계에 일정한 영향을 끼칠 것이며 한국과 조선(북한) 사이에서 가교적 역할을 할 것이다. 그러므로 조선족 유학생들의 한국관을 정확히 인식하고 이해하는 것은 매우 필요한 것이며 이것이 바로 본 연구의 주요 의의이다. 그리고 현재까지 재한 조선족 유학생의 한국관에 대한 연구가 거의 없었기에 본 연구가 향후 조선족 유학생의 한국관을 연구하는 데 기초자료를 제공할 수 있었으면 한다. 본 연구의 아쉬운 점은 보다 더 상세한 통계분석방법을 사용하지 않았고 재한 조선족 유학생들의 한국관에 영향을 주는 요인에 대해서 분석을 진행하지 못한 것이다. 또한 인터뷰 등 면접방법을 사용하면 신뢰성이 높은 조사연구가 될 것이다. 본 연구는 중국 조선족 유학생의 한국관 조사에 국한되어 있는데 나아가서 한국에 체류 중인 다른 나라에서 온 동포 유학생들의 한국관에 대한 연구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그리고 재한 조선족 유학생과 재중 조선족 학생을 연구대상으로 하고 그들의 한국관에 대해서 비교분석을 진행하면 21세기 조선족의 새로운 한국관의 고찰에도 의미가 있는 연구가 될 것이다.;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look into Korean-Chinese student’s perception of Korea through conducting a survey on them. This research is to provide basic materials that can be helpful in understanding the identity of the young Korean-Chinese generation who will grow up to become the leaders of the Korean-Chinese society in 21st century as well as helpful in studying Korean-Chinese society in the future. This research will introduce the history about how ethnic Korean people in China moved to and settled in China. It also shows how Korean- Chinese society has evolved and how different Korean and Chinese policies toward Korean-Chinese people. It demonstrates a change in Korean- Chinese people’s perception toward Korea after Korea and China formed bilateral ties, and it studies backgrounds of participants to lay a foundation for a theory of Korean-Chinese people’s perception toward Korea. The survey for the research was conducted by questionnaires online and offline through a group called KCN (Network of Korean-Chinese Students in Korea). After one month from April 8, 2009 when the survey was started, 131 questionnaires were gathered. Among them, 110 questionnaires were used in the research. The results of the survey are as follows. First, Korean-Chinese people studying in Korea are generally in stable financial situations with scholarships and family support. Second, it was found that more young Korean-Chinese people use Chinese language in daily lives than their parents. More than half of respondents said they are willing to send their children to Chinese schools in the future. Also, most of them said they are positive about international and inter-racial marriage. In line with those responses, it is obvious that their racial consciousness is weaker than their parents. Third, general attitudes of Korean-Chinese students toward Korean people are neutral, and they are not proud of Korean culture and feel cultural differences. Regarding policies of both governments, they have more favorable opinions about affirmative action policy of Chinese government than Korean policy towards overseas compatriots. Their general impressions of Korea are neither negative nor positive. Most of them are positive with the idea that ‘China is their homeland, and Korea is their native country.’ Because it’s highly likely for Korean-Chinese students studying in Korea to be working in areas related to Korea when they go back to China and also highly possible to become high ranking officers of Korean-Chinese, they will have a certain effect in Korean-Chinese relationship in the future and will play a role of connecting bridge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Therefore, it’s very necessary to correctly recognize and understand Korean-Chinese students’ perception on Korea, and that’s the main point of this research. And because there haven’t been any studies on the perception of Korea by the Korean-Chinese students in Korea until now, I am hoping this research can provide basic materials for studying the perception of Korea by Korean-Chinese students studying in Korea in the future. What’s regretful in this study are that I didn’t use more detailed statistical analysis and that I wasn’t able to analyze main factors that affect the perception of Korea by Korean-Chinese students studying in Korea. If face to face methods such as interviews are used it can be a highly reliable research thesis. This research is limited on studying the perception of Korea by Korean- Chinese students studying in Korea only, but I think that it’s worthwhile to study Korean students from other countries as well. Also, if we compare the perception of Korea by Korean-Chinese students studying in Korea and Korean-Chinese students in China, that can be a meaningful research in learning more about Korean-Chinese people’s new perception of Korea in the 21st centur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한국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