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8 Download: 0

음악치료사의 성격특성 및 자기효능감이 심리적 소진에 미치는 영향

Title
음악치료사의 성격특성 및 자기효능감이 심리적 소진에 미치는 영향
Other Titles
The effects of Music Therapists' Personality Characteristics and Self-efficacy on Burnout
Authors
김영미
Issue Date
2008
Department/Major
교육대학원 음악치료교육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is study set out to examine the influences of music therapists' personality characteristics and self-efficacy on their burnout, to identify the factors affecting their burnout, and to provide basic data for preventing and dealing with their burnout. For these purposes, a survey was conducted, which included 59 music therapists who had clinical experiences after their graduation from a graduate school of music therapy in Korea. The collected data was treated with the SPSS 12.0 program and the study utilized descriptive statistics, frequency analysis, t-test, ANOVA, correlational analysis and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The research findings were as follows: First,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burnout among the groups according to their demographical variables such as ages, scholarly attainments, majors or religion. Second,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burnout among the groups according to career record and job satisfaction. Career record led to significant differences in emotional exhaustion and depersonalization. Also, job satisfaction led to significant differences in emotional exhaustion, depersonalization, and lack of personal accomplishment. Third,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burnout according to professional variables, but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in emotional exhaustion among the groups according to the number of music therapy sessions. Fourth, while there was a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neuroticism and burnout, there was a significant negative correlation between self-efficacy and burnout. And fifth, self-efficacy turned out to have a bigger influence on burnout than the personality characteristics. Especially, music therapy skill efficacy turned out to have a bigger influence on burnout than neuroticism. The implications of the study include that to improve music therapists' music therapy skill efficacy is one way to prevent their burnout and that there should be more professional education provided in the training stage of music therapy. Making use of these results, they need to take an educational approach to the perception and management of burnout among music therapists and carry out ongoing researches on the strategies to prevent and deal with it.;본 연구는 음악치료사의 성격특성 및 자기효능감이 심리적 소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봄으로써 소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규명하고, 이를 사전에 예방하며 대처하는데 기초적인 자료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국내 음악치료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고 참여자는 음악치료 대학원 졸업 후 임상 경력이 있는 총 59명의 음악치료사이다. 수집된 자료는 SPSS 12.0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연구문제에 따라 기술통계, 빈도분석, t검정, F검정(일원분산분석), 상관분석, 중다회귀분석(multiple regression analysis)을 실시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심리적 소진은 인구학적 변인인 나이, 학력, 전공, 종교에 따라 집단 간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둘째, 심리적 소진은 직업적 변인 중 경력과 직업 만족도에서 집단 간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경력은 정서적 소모와 비인간화에서 집단 간 차이를 보였으며, 직업 만족도는 정서적 소모, 비인간화, 개인적 성취감 감소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셋째, 심리적 소진은 전문적 변인에서 집단 간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세션 횟수는 정서적 소모에서 집단 간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넷째, 신경증은 심리적 소진과 유의한 정적상관을 보였으며, 자기효능감은 심리적 소진과 유의한 부적 상관을 보였다. 다섯 째, 자기효능감은 성격특성보다 심리적 소진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음악치료기술 효능감은 신경증보다 소진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음악치료사의 음악치료기술 효능감을 높여주는 것이 심리적 소진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 중의 하나이며, 음악치료 훈련단계에서 더욱 전문적인 교육이 필요함을 시사하였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음악치료사의 심리적 소진에 대한 인식과 관리에 관한 교육적 접근이 요구되며 예방과 대처 전략에 관련된 연구 또한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음악치료교육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