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60 Download: 0

乃古 朴生光論

Title
乃古 朴生光論
Other Titles
(A) Study on the oriental artist, Naego Park Saing Kwang
Authors
朱貞淑.
Issue Date
1982
Department/Major
교육대학원 미술교육전공
Keywords
내고박생광oriental artist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乃古 朴生光은, 李朝後期이래 오늘에 이르기까지 傳統繪畵가 大勢를 이루는 우리 東洋畵壇에서, 오랫동안 彩色畵부문에 傾注하여 왔고, 强한 彩色과 韓國的 素材를 通한 자신의 끈질긴 造形理念으로 새로운 彩色畵의 世界를 구축한 畵家이다. 그의 畵家수업의 길은 1920年 日本에 건너가 1923년 京都市立繪畵專門學校 日本畵科에 入學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1930年度 鮮展, 明朗美術展에 作品을 出品하면서 作品活動을 시작하였고, 그 후에 권위있는 新美術人協會展, 大日美術展, 日本美術院 등에 가담하여 자기나름의 作品世界를 구축하여 나갔다. 歸國後에는 鄕地인 晋州에서 活動을 주로 하다가 1965년 朝鮮日報社主催 "韓國現代作家招待展"을 필두로 중앙에서의 作品活動을 展開시켰다. 그는 國展을 外面하고 名聲에 기웃거리지도 않았으며, 우리나라 畵壇에서 보다는 日本에서 오랫동안 作品活動을 하여, 우리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畵家이다. 하지만 8년간 弘益大學校에서 東洋畵 實技를 담당하면서, 70년도 이후의 활발한 작품활동으로 그의 높은 造形的 價値가 인정되기 시작했다. 그의 作品傾向은 初期에는 日本畵의 영향이 강하게 나타났으나 점차 脫皮과정을 거쳐 1970년도 후반에 들어서면서 韓國的 素材들인 傳來의 巫俗畵, 民畵의 범주에서 靈感을 얻었고, 이들 유형의 그림들이 갖는 놀라운 繪畵的 成果를 자신의 方法으로 원용하였다. 그는 이들을 强한 彩色과 獨特한 構圖法으로 現代化시켜 새로운 作品의 世界를 形成하고 있다. 그의 작품을 時期別로 나누어보면 제1기는 (1930∼1945) 日本에서의 活動時期로 日本畵의 경향이 강하게 나타나고, 제2기 (1946∼1970)는 時代的인 영향으로 인하여 일종의 摸索期를 이루며 주로 水墨畵와 실험적인 抽象畵를 제작하였다. 제3기 (1971∼1977)는 日本畵의 色彩, 遠近法無視등 日本畵的 傾向에서 脫皮하려는 과도기이며 제4기 (1978∼現在)에 와서는 우리 固有의 民畵, 巫俗 등에서 모티브를 택하여 色彩, 構成要素의 解體와 再構成의 源理를 통하여 獨特한 作品들을 製作하고 있다. 이같은 造形的 추이는 그의 강인한 造形理念과 人間性에서 승화되어 나온 결과라 할 수 있다. 우리 固有의 精神發見이라는 문맥에서 추구하는 그의 作品들은 傳統的인 韓國畵의 世界에 구도자적 精神性과 강한 色彩, 構圖 등을 융화시켜 새롭고 개성있는 作品의 世界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우리의 것을 찾고자 하는 끊임없는 朴生光의 造形觀은 앞으로 새로운 韓國畵를 이루고자 하는 新進作家들에게 방향을 잡아주는 지침이 될 것이다.;Naego, Park Saing-Kwang is the Artist who has accomplished a new collored painting field by his enduring plastic feelings through traditional motives and vigorous colloring. He had gone to Japan in 1920. His study on the paintings had been started from enterance Kyoto City Painting School. He had exhibited paintings to Seun-Jeun, Myung-Rang Exhibition in 1930 and had settled his own art activity by participation to the authoritative New Artist Council Exhibition, Japan Art Exhibition, and Japan Artist Association Exhibition. He had worked in Jin Ju after returning to Korea and had extended his brisk activity in Seoul by taking part in Korean Modern Artist Invitation Exhibition held by Cho-Sun Newspapers. He did not attend the Korean Art Exhibition. And also he did not try to take honor, so that he did not known to us well. But he took part teaching the Oriental Art curriculum in Hong Ik University. And his plastic value has been recognized by vigarous working since 1970's. There were a lot of the effect of the Japan Art in his art at first but Korean traditional motives, ahamanic art and folk fine-art, made him separated from the Japanese style since late 1970's. He has changed these arts that has amazing results to his own style and has achieved a new art field by developing his art to deep color and characteristic composition. In looking out the divided period characteristics, the first period (from 1930's till 1945's) pursuited a Japanese style. And the second period (from 1946's till 1970's) is mainly watched paintings in India Ink. And the third period (from 1971's till 1977'S) is watched a intention of separating Japanese style as transition. And the forth period (from 1978's till nowadays) is shaping peculiar works through the deep color, dismemberment and re-composition, taking motives in our traditional shamanic and folk fine-art. These are result of his brisk plastic feelings and humanity. His works which pursuits the discovery of intrinsic spirit has been achieving a new, peculiar art field in harmany of spirit and deep color. His endless plastic ideas which try to discover ours will be the guide to rising artist.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미술교육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