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1 Download: 0

치매 노인의 단기 기억력 증진을 위한 리듬 활동 연구

Title
치매 노인의 단기 기억력 증진을 위한 리듬 활동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Rhythmic Activities as a Strategy for Advancing Short-term Memory against Dementia.
Authors
이영
Issue Date
2007
Department/Major
교육대학원 음악치료교육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As a result of aging process, human beings experience a number of biological changes and deterioration of physical ability, as well as mental, psychological, and social changes. With such changes in the background, dementia has caused the most serious social problem, and the short and the long-term memory loss caused by dementia has posed a serious threat for all members of our society today. The short-term memory especially, along with human ability to concentrate, is the most fundamental area for human cognitive functioning, and the development of short-term memory can influence our overall cognitive abilities including long-term memory. However, studies which investigate into various clinical approaches for curing dementia are still rare. Despite past researches which have proven the effectiveness of music therapy for improving cognitive functioning of the elderly people suffering from dementia, domestic studies of music therapy, which focus on the relationship of short term memory and musical rhythm, are very scarce. This study analyzes how rhythmic activities can advance short-term memory of the elderly suffering from dementia. Research participants are 7 volunteers with dementia among the elderly who attend a short-term protective program in N Adult Health Center located in Seoul. During the period of approximately 7 weeks, a total of 18 music therapy sessions were conducted in the form of separate therapy fashion, three times a week, 40 minutes each. The music therapy program consisted mostly of rhythmic activities, programmed to strengthen the short-term memory for the elderly suffering from dementia, through their participation in playing rhythmic patterns and melodies, as well as imitation of rhythms. The aim of present study is to understand first, whether rhythmic activities can advance the short-term memory needed to undertake musical assignments; second, whether rhythmic activities can develop the short-term memory necessary to perform linguistic assignments. For assessing analysis result, before and after tests were conducted using the 10 questions on rhythm memory assignment constructed by the therapist and the K-AVLT (language memory test) designed by Rey-Kim. The language memory test was conducted in two parts, with test 1 based on general vocabulary and test 2, on applying rhythm to words. The result of present study is as following; first, rhythmic activities have advanced the short-term memory needed to undertake musical assignments for the elderly suffering from dementia. All 7 participants showed an increase in their memory of rhythmic assignment items in their after-tests in comparison to their before-tests. Five of the participants especially remembered more than two rhythms in their after-tests than their before-tests. Second, the rhythmic activities have increased the elderly's short-term memory in carrying out their linguistic assignments. All 7 participants showed an increase in their memory of words in their after-tests in comparison to their before-tests. Especially test 2, which applied rhythm to words, showed much advancement in the number of words remembered in comparison to the case for test 1. Such research result indicates that structured rhythmic activities can advance short-term memory for the elderly suffering from dementia.;인간은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생물학적 변화와 더불어 신체적 기능의 저하가 일어나게 되며 정신적ㆍ심리적ㆍ사회적으로 많은 변화를 겪게 된다. 이런 변화들 속에서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질병은 치매로, 이로 인한 기능의 쇠퇴는 심각하다. 특히 단기 기억은 주의집중과 함께 인지 기능에 있어서 가장 기본적으로 필요한 영역으로, 단기 기억의 향상은 장기 기억을 비롯한 전반적인 인지기능의 향상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리듬을 사용한 음악적 정보를 부호화 하는 과정은 단기 기억력을 증진시키는 하나의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선행 연구들에서 음악치료를 통한 치매 노인의 인지 기능의 향상에 대한 효과성이 입증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치매 노인의 단기 기억력과 리듬에 초점을 맞춘 국내 음악치료 연구는 매우 드문 실정이다. 본 연구에서는 리듬 활동이 치매 노인의 단기 기억력을 증진시키는지를 분석하였다. 연구 참여자는 서울 소재의 N 노인 복지관 단기보호센터를 이용하는 노인들 중 7명의 치매 노인이며, 음악치료 세션은 약 7주에 걸쳐 주3회, 40분씩, 총 18회기의 개별 치료 형태로 진행되었다. 음악치료 프로그램은 리듬 활동을 중심으로 제공되었는데, 박자 및 선율리듬 연주하기, 리듬 모방하기 등의 과정을 통해 치매 노인의 단기 기억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첫째, 리듬 활동이 음악적 과제를 수행하는데 필요한 단기 기억력을 증진시키는지 둘째, 리듬 활동이 언어적 과제를 수행하는데 필요한 단기 기억력을 증진시키는지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결과를 측정하기 위하여 치료사가 작성한 리듬 기억 과제 10문항과 Rey-Kim의 K-AVLT(언어 기억 검사)를 사용하여 사전ㆍ사후 검사를 실시하였는데, 언어 기억 검사는 단어를 일반적으로 제공하는 과제 1과 단어에 리듬을 적용하여 제공하는 과제 2로 나누어 진행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첫째, 리듬 활동은 치매 노인이 음악적 과제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단기 기억력을 증진시켰다. 7명의 대상 모두 사전에 비해 사후 검사에서 기억한 리듬 과제 문항의 수가 증가하였고, 특히 이 중 5명이 사전 검사에 비해 사후 검사에서 2개 이상의 리듬을 더 기억하였다. 둘째, 리듬 활동은 치매 노인이 언어적 과제를 수행하는데 필요한 단기 기억력을 증진시켰다. 7명의 대상 모두 사전 검사에 비해 사후 검사에서 기억한 단어의 갯수가 증가하였고 특히, 리듬을 적용한 과제 2에서 대상자들이 기억한 단어의 갯수가 과제 1과 비교하였을 때 더 큰 폭으로 증가되었다. 이와 같은 연구 결과는 구조화된 리듬 활동이 치매 노인의 단기 기억력을 증진시킬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음악치료교육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