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01 Download: 0

Association between Diet Quality and Cardiorespiratory Fitness in Korean Adults

Title
Association between Diet Quality and Cardiorespiratory Fitness in Korean Adults
Other Titles
한국 성인의 식사 질과 심폐체력의 연관성
Authors
성민경
Issue Date
2020
Department/Major
임상보건융합대학원 임상영양학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임상보건융합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권오란
Abstract
Cardiorespiratory fitness (CRF) is a meaningful indicator for strongly predict mortality, including cardiovascular disease, as well as simple physical capacity. Although healthy eating is thought to be one of the crucial factors associated with an individual’s CRF status, little research has been done on the direct relationship between healthy eating and CRF. This study investigated the association between the recommended food score (RFS), defined as an indicator of overall diet quality, and the maximal oxygen uptake (VO2max), an international parameter for measuring CRF among the Korean adults. The study subjects consisted of 937 adults (380 men and 557 women) aged from 19 to 64 who participated in the 2014-2015 National Fitness Award project. Because CRF differs greatly by gender and physiologic age, this study analyzed the relationship according to gender and age groups (19-34 years, 35-49 years, and 50-64 years). When multiple linear regression analyses were performed after adjustment for age, body fat percentage, smoking, drinking, and physical activity, only the 19-34 age group of men showed a positive association between RFS and VO2max (ß=0.090, p=0.009), and the other age group did not. Similarly, in women, only the 19-34 age group showed a positive association between them when age, body fat percentage, smoking, and drinking was adjusted (ß=0.082, p=0.034). Additionally, when physical activity was adjusted, it was marginally relevant (ß=0.067, p=0.071). Our results suggest that a better overall diet quality may be associated with a better CRF among young adults aged 19 to 34 years in Korea.  ;심폐체력은 심혈관 질환과 대사증후군의 발생을 비롯하여 사망률의 예측지표로서도 의미가 있다. 해외에서는 심폐체력이 식이와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들이 있었으나, 국내에서는 성인을 대상으로 전반적인 식사 질과 심폐체력의 관계를 규명한 연구는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이에 본 연구는 만 19세부터 64세의 한국 성인들을 대상으로 전반적 식사의 질을 평가하는 recommended food score (RFS)와 심폐체력의 지표인 최대산소섭취량 (The maximal oxygen uptake, VO2max)과의 연관성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2014-2015년도 ‘국민체력 100 한국인 건강체력 기준개발’ 사업에 참여한 만 19세 이상 64세 이하의 성인 총 937명 (남성 380명, 여성 557명)을 대상으로 분석하였으며 연구 대상자의 식사의 질은 Kant 등에 의해 전반적인 식사내용을 평가하는 도구로 개발된 RFS를 한국인의 식생활에 맞게 수정된 것을 사용하였다. 심폐체력은 Bruce protocol을 이용해 Park 등이 VO2max를 예측하기 위해 개발한 공식을 통해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대상자들을 각 성별에서 연령별로 그룹 (19-34세, 35-49세, 50-64세)을 나누었을 때 남성은 체지방률과 신체활동, 여성은 체중과 흡연여부를 제외한 신체적 특성, 사회경제적 특성에서 연령그룹별로 차이를 보였다. RFS와 심폐체력과의 연관성을 알아보고자 다중 선형 회귀 분석을 시행한 결과, 19-34세 남성에서 연령, 체지방률, 흡연 및 음주 여부, 신체활동량을 보정한 후에도 유의한 양의 관련성이 나타났다 (ß=0.090, p=0.009). 이와 유사하게 19-34세 여성에서 연령, 체지방률, 흡연 및 음주 여부를 보정한 후에 유의한 연관성이 나타났고 (ß=0.082, p=0.034), 신체활동량을 추가로 보정한 후에는 약하게 연관성이 나타났다 (ß=0.067, p=0.071). 결론적으로, 한국의 비교적 젊은 성인 (19-34세)의 경우 전반적인 식사의 질이 높을 수록 심폐체력이 높았다. 이에 따라, 질 높은 식사를 하는 것은 심폐체력의 유지 또는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관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 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임상보건융합대학원 > 임상영양학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