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0 Download: 0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언론의 사회적 현실구성 연구

Title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언론의 사회적 현실구성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Korean Newspapers representation about Vietnamese marriage migrant women
Authors
Nguyen Thi Kim Chi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대학원 언론홍보영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박성희
Abstract
Today, as Korea is becoming more and more multi-cultural, the press is turning its attention to marriage migrant women. Among these women, we can see that the number coming from Vietnam in particular is rapidly increasing. The adjustment of Southeast Asian marriage migrant women, including those from Vietnam, to Korean society is difficult not only because their skin color, language, and culture are all different, but also because they may experience various types of discrimination, domestic violence, and other incidents. These issues attract media attention, but it is important to note that the media does not simply record reality as it is. Reporters have their own personal biases and the organizations they work for have their own governing authority and ideology. In order to maintain social order and the system as is, the media may add their own spin or systematically omit certain facts, thus reconstructing “the news” to offer to consumers. The press has an important role in shaping people’s awareness of international marriage migrant women and even government policy toward them. Therefore, it is meaningful and important work to critically analyze the way the press portrays these women. Accordingly, this thesis focuses its attention specifically on the way four trusted major Korean newspapers (The Chosun Ilbo, The Joongang Ilbo, The Dong-a Ilbo, and Hankyoreh) reported on Vietnamese marriage migrant women from 2003 to 2014. Attention is given to the volume of reporting, the categorization of the articles in the paper, the attitude of the articles, the subject matter, and the way in which that subject matter was framed. This thesis further analyzes these categories by newspaper and by year.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by volume of reporting, this study shows that the Chosun Ilbo tops the list, indicating its strong interest in issues related to Korean-Vietnamese international marriages. The Dong-a Ilbo comes in second, with Hankyoreh third and the Joongang Ilbo fourth. The volume in reporting also shows a sharp increase starting in 2006, just recently tapering off. Second, as to the categorization of the articles in the paper, straight news articles and feature articles carry the greatest amount of importance. The press reports on Vietnamese marriage migrant women mainly because the subject is emotionally moving or otherwise interesting, and tends to provide only simple information about any incidents or issues. Of the four papers, the Joongang Ilbo provides the most in-depth coverage with longer, more detailed, analytical articles and opinion pieces, often including the voices of experts in the field. Third, as for the attitude of the reporting on marriage migrant women, there were more articles with a negative tone than with a positive tone, but recently the attitude has taken a more positive turn. More articles with a positive take are expected in the future. Fourth, looking at the sources represented, it is apparent that the newspapers have different tendencies in where they get their information. The Chosun Ilbo relies on the marriage migrant women, their families, and community organizations, but presents the government and public institutions as the most important sources. The Joongang Ilbo relies mainly on experts and those in the industry itself as the main informants. The Dong-a Ilbo, on the other hand, places the most emphasis on the women themselves, in comparison with the other papers, though it still predictably gives more weight to those in positions of power—the government, public institutions, experts, and the industry itself. The press generally downplays community organizations in comparison to governmental and public institutions. Fifth, in terms of subject matter, social welfare, human interest, and governmental policy constitute most of the press coverage. Articles mainly focus on how the central government, local government, community organizations, and industries are targeting Vietnamese marriage migrant women and their children through various programs or social policies, especially in terms of the children’s education and social integration. Articles also tell moving stories of what life in Korea is like for these families. Of the four newspapers studied, the Chosun Ilbo tends to include the most simple-yet-moving human interest stories and reports on their social welfare, whereas the Joongang Ilbo tends more toward political policy and societal analysis. Hankyoreh tends to focus on marriage migrant women’s lives, and the personal stories, events, and cultural exchanges connected with that, not shying away from issues like discrimination and social persecution. Sixth, in looking at the framing of the content, it is clear that in each newspaper the most salient paradigm is that of nationalism, more than paternalism. In the case of the Joongang Ilbo especially, the frame of nationalism was three times more prevalent than that of paternalism. By contrast, the frameworks of nationalism and paternalism in Hankyoreh are used with more equal frequency, as the newspaper often presents marriage migrant women as weak and in need of help and a warm embrace. As for the paradigm of discrimination, the Joongang Ilbo uses this more than the other three newspapers, and Hankyoreh barely uses it at all. The paradigm of criminalization is applied relatively more by the Chosun Ilbo, and it accordingly has more articles on incidents of crime than the other three papers. In the early years of reporting on Korean-Vietnamese international marriage (2003-2006), 10% or more of the articles were always presented under the framework of discrimination, but this percentage has become less and less in recent years. Lastly, the framework of action, which was also examined, turned out to be the least common type of paradigm used. This thesis looked at the way that four major Korean newspapers portrayed and thus reconstructed the identities of Vietnamese marriage migrant women over a 12 year period. The work of critically analyzing years-worth of reporting on these women and the incidents, policies, and regulation changes related to Korean-Vietnamese international marriages is a very meaningful endeavor indeed. It is hoped that the findings of this thesis on the currently-prevalent paradigms of reporting on marriage migrant women can become the foundation for future improvement and more variety in perspective.; 오늘날 한국은 다문화사회로 진입하면서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언론의 보도 활동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 중에 그 동안 가장 급격한 증가의 추세를 보이는 것은 베트남에서 온 결혼이주여성들이다.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여성들은 한국인과 피부색도 다르고 언어와 문화 격차도 많기 때문에 한국사회에 적응하기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그들을 둘러싼 차별과 가정폭력, 사건 등이 종종 발생하여 미디어에 논의되고 있다. 그러나 미디어는 현실을 있는 그대로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기자가 속하는 언론사조직의 지배적인 권력과 이데올로기로부터 영향을 받으며, 사회 질서와 기존 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기사의 특정 부분을 부각 또는 배제 등을 통해 뉴스를 재구성하여 독자들에게 제공하는 특징이 있다. 언론은 국제결혼이주여성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과 정부의 정책 결정에 있어 매우 중요한 전달자이며 동시에 큰 권력이다. 따라서 국제결혼을 통한 이주여성에 대한 언론의 보도를 비판적으로 분석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의미 있는 작업이다. 이와 같은 관점에서 비롯하여 본 논문은 2003년부터 2014년 현재 한국에서 가장 보편적이고 신뢰도가 높은 주요 신문인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그리고 한겨레신문이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에 대해 어떻게 보도하고 재현하는지 검토해 보았다. 구체적으로 본 연구에서 보도량, 기사유형, 보도태도, 보도주제, 그리고 프레임의 특징을 언론사별, 그리고 연도별 어떻게 나타나는지 살펴보았다.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한국의 주요 언론사들의 보도를 살펴본 결과, 다음과 같이 몇 가지를 파악할 수 있다. 첫째, 보도량에 있어 조선일보는 4개 신문 중에 베트남에 대한 이슈와 사건 등을 가장 많이 보도하며 한-베 국제결혼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 다음으로는 동아일보, 한겨레신문, 중앙일보 순이다.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보도량은 2006년부터 급증하기 시작하였으며 최근에는 줄어드는 경향을 보인다. 둘째, 기사유형에는 피처기사와 스트레이트기사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언론은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감동과 흥미 위주의 보도를 많이 하고 그들과 관련된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 간단하게 보도하는 특징을 나타냈다. 그 중에 중앙일보는 스트레이트 형식의 짧은 기사보다 해설 기사로 내용이 길고 자세한 분석을 제공하고 전문가나 논설위원으로 인해 이루어진 의견기사를 종종 찾을 수 있다. 셋째, 보도태도에 있어 긍정적 논조의 기사보다 부정적 논조의 기사가 많았다. 최근에는 보도태도는 긍정적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는데 앞으로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수용자들의 태도 또한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넷째, 취재원에 있어 조선일보의 보도에서 결혼이주여성과 가족, 그리고 정부 및 공공기관이 가장 중요한 취재원이며 시민단체의 의견도 많이 반영되었다. 한편 중앙일보는 전문가와 기업 또한 중요한 정보원으로 신문에 등장하고, 동아일보는 다른 신문사에 비해 이주여성의 등장이 가장 많았다. 일반적으로 결혼이주여성이 가장 많이 등장한 취재원이지만 언론에서 목소리가 가장 중요하게 인식되고 많이 반영되는 계층은 역시 권력을 소유하는 정부 및 공공기관, 전문가, 그리고 기업이다. 한편 시민단체의 비율은 정부와 공공기관에 비하면 매우 낮은 숫자이다. 다섯째, 보도주제에는 복지지원, 인간적 흥미, 또는 정치정책이 대부분이다.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관련 보도는 주로 그들을 대상으로 하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그리고 시민단체, 기업 등의 지원과 복지정책을 강조하고 있으며, 그들과 그들의 자녀들을 교육하고 사회에 통합시키는 것을 중요시한다. 그들에 대한 미담과 한국생활도 신문에서 많이 다루어진다. 4개 신문 중에 조선일보의 보도는 주로 복지지원이나 미담 등과 같은 간단하고 흥미위주의 기사가 대부분인데 반해 중앙일보는 정치정책과 사회분석을 매우 중요한 주제로 보도하고 기업과도 깊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겨레신문은 주로 결혼이주여성들의 생활과 관련된 미담, 행사, 문화교류 등을 많이 보도하고 그들이 겪는 차별, 피해 등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여섯째, 보도프레임에 있어 모든 신문에서 국가민족 프레임이 관용온정보다 높았다. 특히 중앙일보의 경우, 국가민족 프레임이 관용온정 프레임에 비해 3배 가까이 많았다. 반대로 한겨레신문의 경우 국가민족 프레임과 관용온정 프레임 간의 차이가 가장 적게 나타나 결혼이주여성에 대해 약자의 모습, 포용과 도움이 필요한 존재로 부각하였다. 중앙일보의 차별 프레임 또한 4개 신문 중에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한겨레신문은 차별의 태도가 거의 없었다. 범죄자 프레임은 조선일보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는데 이는 조선일보의 사건사고 주제가 4개 신문 중에 가장 많음과 관련이 깊다. 차별 프레임은 2003년부터 2006년까지 한-베 국제결혼이 처음 논의된 시기에는 항상 1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였으나 그 후로 감소하는 추세이다. 마지막으로 실천 프레임은 5개 프레임 유형 중에 가장 적게 나타났다. 본 연구는 한국 주요 신문들이 베트남 결혼이주여성에 대해 어떻게 재현하는지 살펴보기 위해 12년이라는 장기간의 분석을 진행하였다. 특히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관련 사건들이 언론에 보도되어 몇 차례 양국 간의 국제결혼 정책과 규정 변경 및 강화 등이 있었음을 보면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관련 기사를 비판적으로 분석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작업이다. 나아가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는 결혼이주여성 이슈에 대한 보도 패러다임의 개선 및 보다 다양한 언론의 재현 관련 연구를 제안하는 바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언론홍보영상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