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6 Download: 0

The effects of socioeconomic inequalities on incidence of cognitive impairment among community-dwelling elderly in Seoul

Title
The effects of socioeconomic inequalities on incidence of cognitive impairment among community-dwelling elderly in Seoul
Authors
김건하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대학원 의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정지향
Abstract
사회 경제학적 수준(Socioeconomic status, SES)은 치매 및 인지기능저하의 독립적인 위험요인으로 알려져 왔다. 본 연구에서는 사회경제학적 수준의 불균형이 인지기능저하의 발생 및 위험도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인지기능저하에 대한 위험요인이 사회경제학적 수준에 따라 차이가 있는지, 이것이 인지기능저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살펴보았다. 3년간의 추적관찰연구로 총 136,257명의 인지기능이 정상인 노인을 대상으로 하였다. 대상자의 의료보험서비스를 기준으로 의료 보호 환자는 저소득층으로, 의료보험 환자는 고소득층으로 분류하였으며 대상자의 인지기능은 MMSE를 통해 평가하였다. Kaplan-Meier 방법 및 log-rank 분석을 통해 사회경제학적 수준에 따른 인지저하의 누적발생률의 차이를 검증하였고, Cox-proportional hazard model분석을 통해 인지저하 발생의 유의한 위험요인에 대해 평가하였다. 사회경제적 수준이 낮은 경우 대상자들의 나이가 많고 학력 수준이 낮았으며 심혈관계 위험요인 유병률이 높았고 건강관련 행태 및 가족들의 지지요인은 적었다. 인지저하에 대한 3년간 누적발생률은 사회경제적 수준이 낮은 경우 8.65%, 높은 경우 4.08%로 사회경제적 수준이 낮은 경우 인지저하의 누적 발생률이 유의하게 높았다. 심혈관계 위험요인, 건강관련 행태 및 가족 지지요인들의 차이를 통계적으로 보정을 하여도 사회경제적 수준이 낮은 경우 인지저하발생에 대한 위험률은 1.62 배 더 높았다 (Hazard Ratio, 1.62, 95% CI 1.49-1.77). 본 연구 결과는 지역사회 노인에게서 사회경제적 불균형이 인지저하발생에 있어 독립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요인임을 보여주며, 사회경제적 불균형을 줄이는 것이 노인의 인지기능 저하 관련 건강관련 정책 결정에 있어 중요한 요인의 하나로 고려해야 함을 시사한다.;The purpose of this 3 year-longitudinal observational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inequalities in socioeconomic status (SES) on cognitive impairment in a total of 136,217 elderly with normal cognition. SES was subdivided in to two groups based on the type of health care services provided by the Korean government; the lower SES for “Medical Aid” services, the higher SES for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s. Cognitive function was measured by the Korean version of Mini-Mental Status Examination. The Kaplan-Meier method was used to estimate overall time of development for cognitive impairment. The Cox-proportional hazard model was used to explore the significant risk factors for incidence of cognitive impairment and to calculate the hazard ratio for incidence of cognitive impairment between lower and higher SES. Our results showed that those from the lower SES group were older, less educated and had a higher percentage of cardiovascular risk factors and showed less health-related behaviors at the baseline. The cumulative incidence rate (CIR) for cognitive impairment in lower SES was 8.65% whereas the CIR in higher SES was 4.08 % (p<0.001). The lower SES group had a 1.62 times higher risk of developing cognitive impairment compared to the higher SES (HR 1.62, 95% CI 1.49-1.77) even after all the different risk factors at the baseline were adjusted. From our study, we found that SES inequalities in the elderly may contribute to disparities in the incidence of cognitive impairment. Efforts to reduce this gap could be an important goal to determine public health policy for the elderl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의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