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5 Download: 0

일상적 행위의 아카이빙을 통한 시간의 흐름에 관한 시각 표현 연구

Title
일상적 행위의 아카이빙을 통한 시간의 흐름에 관한 시각 표현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Visual Representation of the Transition of Time Utilizing the Archived Data on Everyday Routine Behaviors : With a focus on Mapping
Authors
장지선
Issue Date
2015
Department/Major
대학원 디자인학부시각디자인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인성
Abstract
대부분 사람들의 아침, 점심, 저녁을 보내는 일상(日常)은 반복적이며 일정한 패턴을 가지고 있다. 각자의 활동에 따라 개인적인 차이가 있지만, 보편적으로 나열하면 아침에 기상하여 하루를 시작하고 삼시세끼라 하여 조식(早食), 중식(中食), 석식(夕食)으로 식사를 하고 밤이 되면 잠이 든다. 이는 우리가 생활하기 위해 일상에서 습관처럼 반복하고 있는 일과(日課)이며, 그렇기 때문에 ‘하루의 반복’이란 어쩌면, 우리 모습의 단면이자 일상과 가장 밀접하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항상 같은 하루를 살고 있을까? ‘정시에 출발하는 버스가 오늘은 2분을 넘겨서 출발했다.’ ‘오늘은 잔돈이 없어 매일 사던 신문을 사지 못했다.’ 똑같은 듯 보이는 매일의 생활에도 하루하루마다 ‘피할 수 없는 다름’이 존재한다. 얼핏 단조로워 보이는 하루의 반복이지만 우연히 만들어지는 상황들이 그 속에서 사소한 차이를 주며 새로운 결과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본 연구자는 이러한 일상 패턴의 반복과 또 그 속의 차이에 관심을 가지고, 그 과정에서 추출되는 데이터를 수집 하였다. 그리고 모아진 정보에 특정한 질서와 새로운 의미를 부여함으로써 시각화하는 디자인 방법론을 모색하고자 한다. 이 연구에서 다루고자 하는 질서의 의미는 다음과 같다. 사람들은 보통의날, 평소 일상의 흐름에 대한 중요성과 그 가치를 의식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흐름에 따른 반복과 연속적인 고정된 행위의 평범함 속에서의 변화는 그만큼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기에 익숙함과 적응된 상황에 의미를 두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고로 연구는 반복에 대한 관찰을 통해 연속적인 상황 속에서 발견되어지는 우연적인 데이터들로 ‘일상이 똑같지 않음’을 나타내고자 하는 것이다. 또한 이러한 생활패턴은 순환적인 시간구조에 바탕하며 사람들은 시간의 흐름이라는 제한적인 조건에 매인 존재가 되어 작은 변화를 인식하지 못하고 자신의 존재 의식마저도 무뎌져 버리게 만든다. 이러한 부분을 바탕으로 일상에서 행하는 익숙해진 행위를 다시 바라보며 평범한 것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해, 보는 이에게 미묘한 차이에서 나타나는 일상의 다양함과 조금씩 잊혀져가는 실존적 자아를 표현 하고자 하였다. 따라서 본 연구는 우리의 생활 속, 반복적으로 행하고 있는 ‘일상적 행위’의 과정 안에서 발견되는 미세한 변화의 차이들을 통해, 단조롭고 무의미 하다고 인식되는 일상의 의미를 재발견하고자 한다. 또한 일상의 의미를 재발견함으로써 조금씩 잊혀져가는 존재의 의미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 The majority of people’s morning, afternoon, and evening, which constitute a day is repetitive and characterized by a definite pattern. Although each person’s day is defined by individual activities and agenda, from a universal viewpoint, it can be said that people generally start their day by waking up in the morning, engaging in meals three times daily, and falling asleep by nightfall. These activities are routine and have been repeated continuously to the point where it has become habitual. Thus, there is the possibility that these “monotonous daily activities” are not only a reflection of one self but also the factor that makes us feel a sense of closeness to everyday life. If so, is it possible that the days in our lives are indistinguishable and essentially the same? “The bus that always departs on time was 2 minutes late today.” “Because I did not have enough change, I could not buy the newspaper that I normally read everyday.” Even in the seemingly indifferent days of our lives, there exists “inevitable distinctions”. As we proceed on with our day, repeating what appear to be ordinary daily tasks, we stumble upon chance occurrences that present each day with trivial differences that enable us to make new experiences. The researcher of this study was interested in these repetitive daily patterns and the differences that arise within the day-to-day activities. To the data collected during the study, the researcher intends to attach a specific methodology and new meaning in order to find a design method that will help in the process of creating a visual representation of what they found in their study. The order of significance that this research hopes to emphasize is the idea that people underestimate and do not acknowledge the importance and worth of a normal day and it’s everyday functions. The flow of repetitive and continually fixated behavior arising within the norm have become so identifiable with each day in our life that we do not attach much meaning to the familiarity of our livelihood that we have adapted to. Therefore, using the data found from the continuous circumstances springing from the observations that were made with the focus on repetitive acts, this research strives to show that “everyday is unique”. Likewise, people become the main existence of the limitations of the flow of time as the foundation of their daily life pattern sets is based on a cyclic time structure. Thus, they not only fail to notice the small changes but also beings to bury the fact of their own existence. Setting these aspects as the basis of our daily life, we are able to reflect upon the daily behaviors that we have become so accustomed to and in doing so, we hope to attach significance to what we consider a day’s normal functions. Through this, we seek to express the daily manifolds and fading existence that occurs from the subtle differences of everyday life. Accordingly, through the minute/infinitesimal distinctive changes detected within the monotonous acts of our “everyday behavior”, this research aims to rediscover the essence of a day perceived to be humdrum and meaningless. Furthermore, by rediscovering the significance of one’s day, there is worth in the fact that we are given the chance to reexamine and reflect upon our fading existenc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디자인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