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5 Download: 0

지상파 재송신 분쟁의 법적 고찰에 대한 재해석

Title
지상파 재송신 분쟁의 법적 고찰에 대한 재해석
Other Titles
Reinterpretation of Legal Consideration of the Terrestrial Broadcasting Station's Retransmission Conflict : Focusing on Reasonable Category of Obligatory Retransmission
Authors
표시영
Issue Date
2013
Department/Major
대학원 언론홍보영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유의선
Abstract
본 연구는 지상파 재송신 분쟁의 법적 고찰에 대한 재해석을 통해 의무재송신의 적정 범주를 도출하기 위한 탐색적 연구이다. 의무재송신의 범주는 디지털 방송 재송신이 저작권을 침해함에 따라 적정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는 법원의 판결 이후 매우 중요한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의무재송신 범주에 대한 기존 논의들은 대부분 어느 한 면만을 분석하여 도출되었기 때문에 합의된 범주를 도출하는데 있어 어려움이 있었다. 따라서 관련법을 종합적으로 적용시켜 적정 범주를 도출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지상파 재송신 분쟁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고 여겨지는 헌법, 방송법, 저작권법, 민법을 대상으로 재송신을 재해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의무재송신의 적정 범주는 무엇인지 분석하고자 한다. 재송신을 재해석한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헌법에 있어 지상파 방송의 규제 근거가 되는 헌법이론들인 전파의 공유이론, 주파수 희소성 이론, 매체의 특수성 이론, 공공신탁이론 바탕으로 모든 지상파는 시청자에 대한 공적 책무를 가지고 그 중요성은 여전히 높았다. 그리고 의무재송신제도는 내용중립규제로서 목적의 정당성은 인정되지만, 피해의 최소성과 법익의 균형성을 위해 그 범주는 최소한(KBS1, EBS)으로 규정되어야 함을 알 수 있었다. 둘째, 모든 지상파 방송은 ‘보편적 시청권’ 행사 의무를 가지지만, 지상파 방송에 있어서 국민의 수신료로 운영되는 ‘공적 운영’과 시청률에 따른 광고수익으로 운영되는 ‘사적 운영’ 간에는 보편적 시청권에 대한 행사 의무 역시 다르게 적용되어야 할 필요성이 발견되었다. 또한 보편적 시청권에 대한 의무는 방송사업자에게 의무를 부여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지 저작재산권자의 재산권을 면책하는 의무조항은 아니기에 상업적 성격을 가지지 않는 공영방송인 경우에만 무료로 재송신되는 것이 타당함을 알 수 있었다. 셋째, 종합유선방송사의 재송신 행위는 독자적 방송행위로서 지상파방송의 ‘동시중계권’을 침해함을 알 수 있었다. 특히 논란이 될 수 있는 디지털 방송환경과 아날로그 방송환경의 차별적 적용과 관련하여 방송 환경이 디지털로 전환되면서 유료방송사의 수익성이 지상파 재송신 목표에 부합하는 범주를 초과했다는 것과, 방송환경의 변화에 따른 지상파 방송사의 추가 비용과 손해가 발생했다는 것을 근거로 두 방송환경의 차이점이 어느 정도 나타났다고 할 수 있었다. 따라서 두 방송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의무재송신에 속하는 공영방송을 제외하고 디지털 재송신이 유료로 이루어져야 함은 타당했다. 넷째, 신의성실의 원칙 및 묵시적 합의가 아날로그 방송의 재송신에 있어 어느 정도 인정될 소지가 있다고 하더라도, 신의성실의 원칙은 민법의 가장 기본이 되는 원칙인 동시에 최후에 적용되어야 할 기준임을 감안할 때 이를 디지털 재송신에까지 적용하여 ‘장래 대가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까지 금지하는 것은 지나친 규제임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지상파 방송사들이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보여준 묵시적 합의와 관련된 요청 행위는 상당수의 난시청 지역 시청자들이 지상파 방송을 유료 매체로 대신 보기 때문에, 원활한 디지털 전환을 위해서 나온 행위라고 보는 것이 더 타당하다고 할 수 있겠다. 위의 결과를 바탕으로 도출한 의무재송신의 범주는 다음과 같다. KBS2와 같은 경우, KBS1과 마찬가지로 공적 소유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수신료 역시 징수 받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광고를 통한 영리활동을 하고 있어 상업방송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 MBC와 같은 경우, 수신료는 받고 있지 않지만, SBS와는 달리 공적 소유구조를 가진다. EBS와 KBS1이 무료 재송신 되어야 할 지상파 방송의 최소 범주임을 감안할 때, 결국 의무재송신 범주는 공영방송과 상업방송의 성격을 모두 가지고 있는 KBS2와 MBC가 어떠한 재송신 유형에 속하는 가가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KBS2와 MBC를 기준으로 총 네 가지 안이 나올 수 있다. 현재의 안을 기준으로 KBS2만 공영방송의 성격을 인정해 KBS2가 영리활동을 포기한 채 무료재송신 범주에 들어가는 안과 KBS2가 영리활동을 지속한 채 유료 재송신 범주에 들어가는 안이 있을 수 있고, 여기에 MBC까지 공영방송의 성격을 인정해 KBS2와 MBC가 유료방송 범주에 들어가는 안과 KBS2가 영리활동을 포기한 채 무료재송신 범주에 들어가고 MBC는 유료재송신 범주에 들어가는 안이 있을 수 있다. 앞서 공영방송에 대한 헌법적 가치, 보편적 시청권 보장에 대한 논의, 그리고 시청자들이 지상파 방송들 간 차이를 두지 않고 모두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바탕으로 최대한 많은 지상파 방송이 ‘강제적으로라도’ 재송신되는 것이 시청자 복지와 방송의 공익성을 실현하는 방안이라고 할 수 있겠다. 따라서 이를 감안하면 KBS2와 MBC가 자율계약이 아닌 강제 재송신 범주에 들어가는 방향이 보다 타당하다고 할 수 있다. 또한 현재의 안에서 규정하고 있는 무료재송신 범주를 바탕으로 다른 지상파 방송과 차별화되는 최소 기준이 ‘수신료’임을 감안할 때, 가장 이상적인 안은 네 번째 안이라고 할 수 있다. 즉 KBS2가 무료재송신 범주에 들어가고 MBC가 유료재송신 범주에 들어가는 것이다. 이럴 경우 KBS2는 광고를 포기한 채 수신료를 바탕으로 운영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MBC와 같은 경우, 강제적으로 재송신은 되되, 이용허락제도와 같이 적정 대가를 지급할 수 있는 유료재송신과 같은 방안이 검토되어 자율계약인 SBS와는 차별을 두어야 할 것이다.;This study is an exploratory study to deduct a reasonable category of obligatory retransmission through the reinterpretation of legal consideration of terrestrial broadcasting station's retransmission conflict. The category of obligatory retransmission has been emerging as a very important issue after the decision of the court which digital broadcasting retransmission should pay reasonable price because it infringes a copyright. However, there was a difficulty in deducting the agreed category because most previous discussions about such the obligatory retransmission category were deducted by analyzing only one particular aspect.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study which can deduct the reasonable category by applying related laws synthetically. Accordingly, this study would reinterpret retransmission aiming at the constitution, broadcasting law, copyright law, and civil law which are regarded that it is directly connected with the terrestrial broadcasting station's retransmission conflict and analyze what is the reasonable category of obligatory retransmission based on this. The result of analysis is as follows. First, every terrestrial broadcasting station has public responsibility and obligation on viewers based on the sharing theory of signals, frequency scarcity theory, the media's unique characteristic theory, and public trust theory which are the constitution theories which can be the grounds for regulation of terrestrial broadcasting in the constitution. and the importance of those were still high. And, it could be learnt that the obligatory retransmission system is acknowledged for legitimacy of the purpose as content neutrality regulation, but the category of it should be minimally (KBS1, EBS) regulated for minimality of damage and balance of the benefit and protection of the law. Second, it was discovered that every terrestrial broadcasting has an obligation to exercise 'the universal access right,' but for terrestrial broadcasting, there is a necessity that the universal access right also should be applied differently to 'public management' which is operated by the TV license fee from the public and 'private management' which is operated by advertisement earnings according to viewing rates. Also, it could be learnt that it is appropriate that only public broadcasting which does not have the commercial characteristic retransmit at no cost because the obligation for the universal access right only imposes broadcasters an obligation, not an obligatory clause which exempts property rights of a person who has the property rights. Third, it could be learnt that cable television broadcasting's act of retransmission is an independent broadcasting activity and violates simultaneous broadcasting rights of terrestrial broadcasting. Expecially, regarding the discriminative application of digital broadcasting environment and analog broadcasting environment which can be controversy, it could be said that the differences in broadcasting environment of both appeared somewhat based on the fact that the profitability of cable televisions broadcasting exceeded the range which coincides with the retransmission goal of terrestrial broadcasting and  additional costs and losses of terrestrial broadcasting stations occurred in accordance with change of broadcasting environment as broadcasting environment is converted to digital. Therefore, it was valid that digital retransmission should be charged except public broadcasting which is included in obligatory retransmission because two broadcasting environments are different. Forth, it could be learnt that even though there is a somewhat possibility that the principle of faithfulness and diligence and implied agreement can be acknowledged for retransmission of analog broadcasting, considering that the principle of faithfulness and diligence is the most basic principle of the civil law and it is the standard which should be applied lastly, prohibiting 'the right which can request future reward' is an excessive regulation by applying this to digital retransmission. Also, it is more reasonable saying that the requesting activity related to implied agreement which terrestrial broadcasting stations show in the process of digital conversion is an activity which was performed for smooth digital conversion because a lot of views in fringe areas watch cable televisions instead of terrestrial broadcasting. The category of obligatory retransmission deducted from the above result is as follows. KBS2, like KBS2, has the public ownership structure and collects the TV license fee. However, it also has the characteristic of commercial broadcasting because it does profit-making activities through advertisements. MBC does not collect the TV license fee, but it has the public ownership structure unlike SBS. Considering that EBS and KBS1 are the minimum category which should be retransmitted without charge, after all, the key point of obligatory retransmission category is which retransmission types KBS2 and MBC which have both public broadcasting characteristic and commercial broadcasting characteristic are belonging to. Therefore, total 4 suggestions could be presented based on KBS2 and MBC.There are 2 suggestions that based on the current suggestion, KBS2 abandons profit-making activities and goes into the category of free retransmission, KBS2 continues profit-making activities and goes into the category of charged retransmission and 2 other suggestions, acknowledging the characteristic of public broadcasting herein, KBS2 and MBC go into the category of charged broadcasting and KBS goes into the category of free retransmission abandoning profit-making activities and MBC goes into the category of charged retransmission. Based on the above consitutional value of public broadcasting, discussion about the guarantee of access right, and the fact that viewers recognized everything as important one not making a difference between terrestrial broadcasting stations, making as many terrestrial broadcasting stations as possible be retransmitted 'even by force' could be measures to realize welfare of viewers and public benefit of broadcasting. Therefore, considering this, it can be said that putting KBS2 and MBC into the category of forcible retransmission, not into the autonomy contract, is more reasonable. Also, considering that the minimum standard which differentiate from other terrestrial broadcasting stations is the TV license fee based on the free retransmission category which are regulated according to the existing suggestion, it could be said that the most ideal suggestion is the forth suggestion. In other words, KBS2 goes into the category of free retransmission and MBC goes into the category of charged retransmission. In such case, KBS2 should abandon advertisements and be operated based on the TV license fee. Also for MBC, it should be differentiated from SBS which is the autonomy contract by retransmitting forcibly but reviewing the measures like charged retransmission which can pay the resonable price such as a usage permission system.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언론홍보영상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