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9 Download: 0

횡보의 항일문학고

Title
횡보의 항일문학고
Authors
신양금
Issue Date
1974
Department/Major
교육대학원 어학교육전공한국어교육분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한국은 1910~45년의 36년 동안 본의 아니게도 일본에 매여서 살았다. 36년동안 한국은 일본에게 재산이나 자원뿐만 아니라, 한국인의 긍지, 인격, 그 모든 것을 철저하게 박탁당하고 박해를 받은 때였다. 이러한 암흑의 시기에 가혹한 탄압을 받은 한국 문학인들은 굴복하지 아니하고, 목숨을 거는 위험한 일임에도 불구하고 문학을 통하여 저항하는 자세를 굳세게 지킨 사람들이 많았다. 그 중에 윤동주, 이육사, 이윤재 이 세분은 일제를 저주하여 감옥에서 의로운 죽음을 당하였다. 그리고 일제가 피전할 무렵 그들의 정치적인 수단에 넘어가지 않고 끝까지 일제와 타협을 거부하고 침묵으로써 저항한 작가도 적지 않았다. 이들의 문학적 소산이 곧 항일문학의 작품이 되는 것이다. 횡보도 일제 말섭 많은 문학인들이 변절하여 일제에 호응할 때 끝까지 침묵으로 저항한 작가중의 한 사람이었다. 최남선, 춘원 등에 뒤를 이어 우리 문단의 원로에 드는 횡보는 일본 경응대학 재학중 삼일운동을 맞아 단독거사를 하여 옥고를 치른 후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로 시작해서 일제시대를 거의 창작과 저널리스트로서 보내었다. 횡보는 저너리스트로서 활약한 탓인지 시대의식이나 사회의식에 보다 민감했으며, 올바른 역사관과 민족관을 가진 신념이 굳은 작가였다. 그의 문학은 처녀작 [실험실의 청개구리](1920)의 퇴폐적인 감각으로 시작된 문학에서 [만세전](1922)의 건전한 감각의 문학으로 가장 사회와 민족에 열정을 보였고, 그 이후의 작품에서는 냉정한 객관적인 묘사로서 그의 저항의식은 승화되어 얼핏 찾아내기가 힘들게 되는 변모를 가져왔다. 결국은 그의 의기높은 항일의 자세에 비해 [만세전]만이 그의 유일하고 대표적인 항일작품이라 할 수 있는 결론에 다다른다. 그러기에 횡보를 흔히들 일제와의 타협을 거부하고 성실히 문학을 견지해 온 작가이지만, 그의 문학은 사상적 목적의식을 가지지 않는 순수문학만을 주장하는 작가라고 하는 평을 듣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견해는 [만세전]에 한해서만은 바르게 본것이라고는 못하겠다. 이 작품 안에는 많은 사상성이 내포되어 있다. 배고픔, 착취, 약탈, 민족등에 대한 분노, 준엄한 현실폭로와 이에 대한 항거의식이 뚜렷이 그려져 있다. [방자전]에 나타난 횡보의 항일의식은 두가지로 나타난다. 첫째로는 일본인들이 <데라우찌> 총독의 무단정치를 찬양하여 가며, 우리농민들을 헐값에 사다가 노예처럼 일본의 탄광이나 공장노동자로 팔아서 떼돈을 번다는 일인들의 대화를 통해 농민의 참상을 침통하게 제시하고 있고, 또 부산의 시가척사를 통해서 제시하는 일제의 수탈과정과 한국인의 파산과정 및 이민현상, 하관에서나 부산항에서의 철저한 일본 헌병들의 경비와 한국인의 검색, 갓을 쓰고 촌놈 노릇을 해야 일경한테 학대를 덜 받는다는 갓장수의 이야기, 기차가 정거할 때마다 출입하는 헌병보조원에 의한 공포 분위기, 포승에 묶여 우는 어린이에게 젖조차 물리지 못하는 여인상 등은 일회적인 현장성을 넘어서 일제의 무단정책의 식민지 수탈과 헌병 경찰의 전형적인 국면을 폭로하고 고발하고 있으며, 나아가 저항의식을 고취하고 있다. 두 번째로는 번연히 한국인이면서도 우리말을 모르는 척하고 일어로 되묻는 역부와 한국에 살아있는 어머니보다도 부녀의 인륜을 끊고 도망쳐버린 일인 아비를 찾아가겠다는 혼혈아를 통해서 제시하는 한인 모멸의 국면과 민족적 자비의 국면, 갓장수와 대화를 통해서 현실적으로 몰락해 가면서도 일전의 중대사 보다 총독부의 공동묘지령에 더 관심을 기울이는 민족의 몽유병적 우열에 대한 비판, 백성들은 굶주려 북간도나 북해도로 유이분산하는 판에 봉건적인 잔재를 답습하면서 첩이나 거느리고 벼슬 망령증에 걸려있는 친일적 유한그룹의 망국적 기풍 등의 자민족의 자아 비판으로서 올바른 반성을 거치지 않고 타성화되고 본질화된 한국인의 생활태도와 방법 및 가치관을 냉혹하게 비판하고 있다. 이렇게 볼 때 횡보의 항일의식은 무조건 일본의 정체를 폭로하고 증오하는데서 그치지 않는다. 자민족이 우매성을 더 준엄하게 비판하여, 민족의 각성을 갈망하고 나아가 자주독립의 힘을 기르자는 원대한 뜻을 암시하고 있다. 이상으로 필자는 [만세전]에서 일제를 향해 분연히 일어나서 붓을 총 칼 삼아 일제의 착취와 탄압의 실상을 냉혹하게 폭로하고 나아가 저항하는 작가의 모습을 충분히 볼 수 있기에 그의 생애와 더불어 횡보의 항일작가로서의 면모를 다시 인식해야 되리라고 본다.;Korea was forcibly colonized by Japan for 36 years; from 1910-1945. During that, time Korea was persecuted and robbed of everything not only its property and materials but also its traditional national pride and character. In that age of darkness many Korean literary writers refused to yield to the severl suppression. They resisted the rule firmly through their works, even though doing so was dangerous to them. Among them Yoon Dong-su, Lee Yook-sa, and Lee Yoon-jae were killed in a prison, deing as they cursed Japan. Many other writers refused to compromise or serve Japanese political interest. They resisted Japan by persevering silence as Japan was being defeated in world War Ⅱ. An anti-Japanese Literature is the heritage of these writers. The writer Wheng-Bo resisted Japan to the last, while some writers around him, near the end of the colonial rule, Changed their expressed Sympathies, or even their nationality in response to Japanese pressure. Wheng Bo is one of the great established writers in Korean Literature, along with Choi Nam-Sun, Choon-Won. When he attended Kyoung-Em College in Japan, he brought about a movement in Japan supporting the Sam-Il Movement in Korea. After his release from prison, he spent, the rest of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s a writer, beginning as a political writer and journalist for the Dong-A-Il-Bo newspaper. Mheng-Bo was firm in his convictions and he also had a strong feeling for history and for his race. He was sensitive to the consciousness of his age and his society, largerly as a result of his experience as a journalist. His first work 「A Frog in a laboratory」 (1920) is deca- dent, but 「Before flurrah」 (1922) was a sound and wholesome express5on of his passion for his society and race. After these two works, his literary style changed abruptly. His experience of resiatance was sublimated to cold and objective description of things. Before Hurrah, his only work that adequately expresses his full anti-sapanese feeling, became known as his greatest work. He is usually said to be a writer of pure literature which does not have any ultimate objective. But this view is not applicable to 「Before Hurrah」. 「Before Hurrah」 is filled with passionate expression and thought. Anger against, starvation, exploitation, despoilment of the land and race. He exposed reality strictly and expressed consciousness of resistance gainst it clearly in the novel. Wheng-Bo's consciousness of Anti-Japanese feeling in Before appears in two ways. First, he shows farmer's disastrous scene through the conversation among Japanese who praise the military government of governor general 「Deraouchi」 , while they make great fortune by selling Korean farmers, who were bought cheeply, for slave-like work in coal-mines or factory. Also he presents the Japanese despoliment through description of streets in Pusan, the process of destruction of the Korean people, and the forced emigration of Koreans to other Japanese colonies. He describes the Japanese military police who closely guard Korean men at Pusan and Ha Kwan Ports. We see cap seller telling that one must pretend to be a peasant lest he should be victimized by the Japanese polices cruelty, and the terror aroused with the entrance of sub-militery police every time the train stops. A figure of women who cannot give her breast to her crying child because she is bound with a policeman's rope. These scenes instill consciousness of resistance as well as expose and indict the colonial despoilment and military police's typical character under Japanese rule. The writer's effect goes beyond mere description. Second, 「Before Hurrah」 describes despisement of Korean race, A Korean miner who pretend to be ignorant of the Korean language and speaks in Japanese, and a half-blood Korean who wants to go to her Japanese father who left her family, even though her mother is living in Korea, Through the dialogues involving the cap-seller, he also criticize the sleep walking life of our race who are concerned more with the 'common-tumb" of the governer general than with facing the important, realities of Korea's degradation. 「Before Hurrah」 criticizes the traitiousness of the pro-Japanese leisure group who cling to the remnant of the feudalistie age, keeping mistresses or government post undeservedly, while their people are starved or scattered into Buk-Gan-Do, or Buk-Hae-Do. This self-criticism of our race in its attitude and manner of life and value system which is institutionalized without proper reflection. Wheng-Bo's view of resistance does not stop with mere exposure or hatred for Japanese rule. Rather it suggests meaningful criticism of our race's ignorance. Wheng-Bo is concerned with awakening the Korean race and developing its self-dependence. But as he does so, it is the writer's intention to expose the Japanese despoilment and suppression of the period. I recognize, in 「Before Hurrah」 , the writer's couraglous resistance against the armed Japanese. So I feel that Wheng-Bo must be re-considered as a writer. If he is a mere descriptive writer in some of his novels, he is also a great anti-colonialist, in 「Before Hurrah」.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국어교육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