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42 Download: 0

한국창작춤에 나타난 포스트모더니즘 유형별 연구

Title
한국창작춤에 나타난 포스트모더니즘 유형별 연구
Other Titles
Study of Postmodernism in Creative Korean Dance : Focus on critical in the 1980s and 1990s
Authors
김유정
Issue Date
2008
Department/Major
대학원 체육학부무용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본 논문은 서구의 포스트모더니즘이 1980·1990년대 한국창작춤에 수용·전개되면서 나타나는 현상을 통해 포스트모더니즘 한국창작춤의 정체성을 파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한국의 창작춤이 세계무대에서 독자적인 춤의 양식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서구의 것만을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민족적 정체성을 가진 창의적인 ‘우리 춤’이어야 한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서구의 포스트모더니즘이 형성된 배경을 모더니즘과의 관계를 통해 정의하고 개념의 변화와 시대별 전개에서 드러나는 다원주의적 양상으로 살펴보고 한국창작춤의 흐름을 통한 포스트모더니즘의 유형을 분석하여 21세기 새로운 패러다임의 한국창작춤의 발전방향을 연구하고자 한다. 1960년대부터 포스트모더니즘의 경향들이 등장하고 그 개념과 범위가 확장됨에 따라 포스트모더니즘을 모더니즘 이후의 시기를 명칭 하는 보편적인 용어로서 해석할 수 있게 되었다. 포스트모더니즘의 다원주의는 다양성을 인정하며 모더니즘 역시 하나의 사조로 포함시키고 역사와 전통에 대한 고민을 통해 앞으로의 나아갈 방향을 설정할 수 있게 한다. 또한 다원주의의 역사와 지역 특수성에 대한 고려는 과거 한국창작춤에 있어 서구 중심의 근대적 가치관에 대한 무분별한 수용에 대한 비판적 자각과 함께 우리의 역사적 인식을 요구하며 한국적 특수성을 발견하는 논의가 이루어져야 한다. 1980년대, 한국창작춤은 ‘반(反)형식적’유형과 ‘탈(脫)형식적’유형으로 구분할 수 있다. 반(反)형식은 기존의 한국창작춤에 대립되는 개념이며 탈(脫)형식은 반(反)형식의 공격적 성향과는 다른 다원주의적 관점으로 이후 등장하는 포스트모더니즘의 토대가 된다. 1990년대 이후 우리사회는 급격한 경제성장의 영향으로 생활환경이 변화하고, 국제적 탈냉전화, 그리고 민주화와 같은 외적 변화가 이루어진다. 이는 한국창작춤에 ‘다원주의’와 같은 다양한 미적 의식의 표출을 나타나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했고 포스트모더니즘이 오늘날의 삶의 실체를 검증할 수 있는 지표로서 존재하게 되며 이 시기의 한국창작춤은 탈 장르적 유형과 사회적 무용의 유형, 뉴 테크놀로지 유형으로 구체화 된다. 탈 장르는 서사적 구조를 주로 하던 한국창작 작품에서 스토리를 해체하고 기존이 서사적 구조를 안무가 중심의 재구성으로 변화시켰다. 또한 우리의 춤 동작의 변형과 한국춤 호흡에 뿌리를 둔 테크니컬한 역동성이 현대무용적 요소와의 절충을 꾀하는 탈 장르적 움직임들로 나타났다. 사회적 무용의 유형으로는 억압받던 여성을 중심으로 그 중요성을 부각하는 페미니즘과 결합하여 발전하였고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보다 대중적이고 유희적인 주제와 표현의 경향을 보였다. 뉴 테크놀로지 유형은 다원적이고 다층적 총체성의 특징을 가지며 한국창작춤을 예술의 종합화와 총체화를 지향하게 하였다. 이러한 포스트모더니즘 한국창작춤은 다원주의 영향으로 무용이란 장르를 넘어서 정치, 경제, 문화 등의 영역에서 보다 광범위하게 관련된 후기 자본주의 사회의 구조적 문제로 파악해 서구로 대변되는 세계와 한국이라고 하는 지역적 구조와의 연결을 시도한다. 결론적으로 한국창작춤에 나타난 포스트모더니즘은 시대적 변화에 대해 인식하고 재창조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서 서구의 것을 답습·모방에 대한 것에서 벗어나 절충주의를 기반으로 전통의 현대적 창작을 통한 한국창작춤을 창출한 것에서 정체성을 찾아볼 수 있다. 또한 국제적 시각의 동일선상에서 한국적 특수성을 찾아가는 것, 즉 글로컬리즘(Glocalism)으로의 시각의 전환이 필요하다. 이러한 시각을 통해 한국창작춤이 지역화에서 벗어나 세계적인 예술로서의 도약이라는 긍정적인 목표가 성취될 것이다.;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phenomena engendered by the introduction of western modernism into creative Korean dance in the 1980s and 1990s in an attempt to grasp the identity of post- modernistic creative Korean dance. In order for creative Korean dance to be approved by one of unique dance styles on the global stage, that should aim at reinventing itself to be of a unique Korean style and having a unique national identity in it, instead of unconditionally accepting western styles. Therefore it's meant in this study to delve into the background of western postmodernism in association with its relationship with modernism, the shifting concepts of it and its pluralistic characteristics. Besides, the flow of creative Korean dance was analyzed to find out the types of its postmodernism to determine some of the right directions for creative Korean dance in the 21st century marked by distinctive paradigm shift. There have been post modernistic trends since 1960s, and postmodernism was defined as a universal term that referred to the period after modernism, as its concept and sphere were enlarged. The pluralism of postmodernism approved of diversity and received modernism as one of the trends of thought. And that made it possible to determine future directions by looking back on history and tradition. Thus, the efforts to look into the history and region specificity of pluralism served as a wakeup call for the unconditional reception of western early modern values. We should build a historical consciousness of our own in consideration of the specificity of our country. Creative Korean dance in the 1980s could be classified into two: semi-modernism and demodernism. In that age, demodernism was a concept that made it possible to overcome the improper phenomenon that semi-modernism initially introduced as what's contrast to existing creative Korean dance was extended to every genre. Demodernism took a step forward to pluralism, which was different from aggressive semi-modernism, and built the foundation for forthcoming creating Korean-type postmodernism. Since the 1990s, rapid economic growth brought a change to living environments, and that was followed by the post-cold war era and the spread of democracy. All the phenomena contributed to instilling various aesthetic consciousnesses, such as pluralism, into creative Korean dance, and post modernism became a barometer of the true nature of life. In that period, a lot of theories appeared in the field of creative Korean dance, which was classified into three: deformal type, political type and new technology type. The deformality deconstructed the story of creative Korean dance works that focused on narrative structure, and that replaced existing narrative structure with writer-centered structure. There were deformal movements in an attempt to make a compromise between the technical dynamicity, which was generated by the variation of Korean dance motions and unique Korean dance breathing, and the components of modern dance. The political type of dance evolved in association with feminism that advocated oppressed women, and there was a tendency for that to make a reinterpretation of tradition from modern perspective to express more popular and playful themes. The new technology type of dance was characterized by plural and multi-dimensional holism and urged creative Korean dance to pursue synthetic and holistic art. Postmodernistic creative Korean dance justified pluralism as a new value, and took a broader look at the structural problems with post-capitalistic society in the fields of politics, economy and culture, and attempted to link the western world to Korea. In conclusion, the postmodernism of creative Korean dance was initiated by waking up to the reality of our country. Those who took the initiative in the renaissance of creative Korean dance tried to get out of the values of the older generation that was dissatisfied with reality. And they found their identity in noticing the changes of the times and creating creative Korean dance as a new paradigm. It's now time to take a glocalistic approach to the identity of creative Korean dance by looking for the specificity of Korea from the global perspective instead of merely sticking to western styles. The new vision will contribute to extending the sphere of creative Korean dance and to turning it into global art.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무용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