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2 Download: 0

墨面의 중첩에 의한 투명성 표현

Title
墨面의 중첩에 의한 투명성 표현
Authors
최선용
Issue Date
2004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학부한국화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press the transparency of the tree leaves reflecting the lights brilliantly as well as the clear lights swung by the wind between leaves. Since the nature is a source of art, it can be expressed creatively and anew depending on the aesthetic views of it. Accordingly, the researcher focused on the transparency of the tree leaves reflecting the lights brilliantly to express them in a more subjective and aesthetic way from a meditative perspective. Not only the researcher has been interested in or self-fascinated by lights impromptu but also various artists have expressed the lights. In the West, many artists have expressed their interest in lights in the history of art. Since the interests in lights may be one of the human instincts, they cannot be distinguished between East and West, but the attitudes towards lights and perspectives into them have differed between the two hemispheres. The Oriental paintings have been concerned more about the essence than lights, showing not much interests in lights compared with the Western paintings. In the West, however, Michelangelo da Caravaggio expressed the beauty of the surfaces with luxurious colors and light/shade during Baroque era, and later, the Impressionist painters showed another expression of lights by equating lights with colors and thereby, breathing a sense of human lyricism into the colors. Such another mode of expression would influence the 20th-century paintings greatly, only to represent the abstract paintings in the 20th century. One of such abstract paintings or Orphism paintings emphasized the fact that the lights appear through such movements as reflection or waving and thereby, developed another genre of modern art being reaware of the lights. The researcher attempted to review the images of lights theoretically, and thereupon, examine how the expressions of lights have been changed in the history of art and how the perceptions of them have evolved. Namely, changes of emotion and expressions were reviewed intensively. Moreover, the researcher discussed the status and meaning of the nature for artists, and thereby, focused on the lights as part of the nature. Methodologically, the researcher reviewed nature of lights, implications and effects of overlapped lights, and discussed the art schools and artists who applied the overlapping of lights by taking examples. In addition, the researcher explained about the techniques for overlapping the lights, particularly the technique of using Hanji(Korean paper) and India ink required for the background canvas and overlapping expressions. Lastly, the researcher analyzed her works to review how we could approach the lights from an aesthetic perspective of 'transparency' as an effect of the natural motif 'lights', and examine whether researcher's intentions for overlapping of India ink had been successfully delivered. Furthermore, the researcher attempted to compose an abstract screen using such an approach in order to interpret and express the infinitely potential forms of nature in a subjective way and thereby, examine whether researchers' view and image of nature had been effectively materialized. ;본 연구자는 본 연구를 통해 빛을 받아 반짝이는 나뭇잎의 투명함과, 나뭇잎 사이로 바람에 흔들리는 맑은 빛에 대하여 표현하고자 하였다. 자연은 예술의 원천으로 그것을 바라보는 미적 시각에 따라, 창의적이고 새롭게 표현되어 질 수 있다고 본다. 따라서 본인은 빛을 받아 반짝이는 나뭇잎의 투명함에 초점을 맞추었고, 이를 관조적 시선에 의해 더 주관적인 미적 표현으로 나타내고 싶었다. 빛에 대한 관심은 연구자만의 즉흥적이며 자아도취적인 행동이 아닌, 벌써 여러 작가들에 의해 표현되어졌으며 서양에서는 미술사적으로 이미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졌던 대상이다. 이러한 빛에 대한 관심은 인간 본연의 관심으로 동·서양의 구별이란 있을 수 없으나 빛을 대하고 표현하는 관점에서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 동양회화에서는 빛보다는 본질에 대한 관심이 더 큼으로 인하여, 빛의 표현에 있어서 서양에 비해 큰 관심을 갖지 않았다. 그러나 서양에서는 바로크(Baroque)시대의 카바라조(Michelangelo da Caravaggio)를 대표로하여, 빛으로 인한 보다 더 화려한 색과 명암을 강조한 표면적 아름다움을 표현하다가, 빛과 색을 동일시하면서 색채에 인간의 서정성을 불어 넣는 새로운 또 다른 표현양식인 인상주의(Impressionists)가 나타났다. 이 또 다른 표현양식은 20세기 회화에 있어서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따라서 20세기 회화의 대표 장르인 추상회화 양식의 기본이 되었는데, 이러한 추상회화의 한 종류인 올피즘(Orphism)회화는 빛이 반사나 파장이라는 움직임을 통해 나타난다는데 그 초점을 맞추고 전개된 회화로써 빛을 새롭게 인식하는 하나의 현대미술 장르가 된다. 본 연구자는 이것을 이론적 배경으로 빛의 이미지를 고찰해보고, 회화사에서 나타난 빛의 표현의 변천 과정과 그것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어떻게 전개되었는지 즉 감성 및 표현의 변화를 살펴보았고, 자연의 위치와 예술가들에게 있어서 자연이라는 존재가 갖는 의미에 대해 언급하였으며 더 나아가 본인이 새롭게 느꼈던 자연의 일부인 빛을 제시해 보았다. 아울러 방법적 연구로는 빛의 성질과 중첩의 의미 및 효과를 살펴보았고, 중첩이 응용되었던 화파와 작가에 대하여 예시를 들면서 언급해 보았다. 또한 중첩이 실현 가능하기 위한 기법을 서술하였는데, 바탕화면에서 갖춰져야 할 요건과 중첩으로 표현되기 위한 방법으로 한지를 통한 먹의 얼룩을 이용하였음을 설명하였다. 마지막으로 본인의 작품분석을 통하여 자연적인 모티브인 빛의 효과로써, '투명성' 이라는 심미적 시각으로의 접근 가능성을 검토해 보았으며, 먹의 중첩이라는 표현방법으로 연결시켜 의도가 적절히 전달되었는지를 살펴보았다. 또한 이러한 접근이 추상적 화면구성을 통하여, 무한한 조형성을 지닌 자연을, 주관적 해석과 표현성으로 나타냄에 있어 본인이 지닌 자연에 대한 시각과 심상이 효과적으로 시도되었는지를 살펴보도록 노력해 보았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