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5 Download: 0

미국 대통령 취임 연설문의 수사에 관한 연구

Title
미국 대통령 취임 연설문의 수사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Rhetorical Study of the Inaugural Addresses of the Presidents of the United States : Focusing on 10 Presidents from Thomas Jefferson to Barack Obama and Using Diction 5.0
Authors
이윤지
Issue Date
2011
Department/Major
대학원 언론홍보영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박성희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미국 대통령들의 취임 연설문을 대상으로 미국 대통령들의 공통적인 설득 수사학을 고찰하고 각 대통령간의 수사적 상황에서의 특성을 분석하려는 것이다. 이러한 분석을 위해 차용한 설득 수사학의 핵심 개념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제의적(Epideictic) 장르와 비처(Bitzer)의 수사적 상황이다. 이에 따라 본 연구는 역대 미국 대통령 중 워싱턴 포스트(Washington Post)에서 선정한 토마스 제퍼슨, 아브라함 링컨(1기, 2기), 시어도어 루즈벨트, 프랭클린 D. 루즈벨트, 존 F. 케네디, 제럴드 R. 포드, 로널드 레이건,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취임 연설문과 재임(在任) 중인 오바마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10명의 대통령 취임사를 선정, 해당 대통령들의 취임 연설문 총 11개 전문(全文)을 분석대상으로 표집했다. 분석 방법으로는 수사 분석 기법의 하나인 단어 분석(Lexicon analysis)을 사용했고, 이를 위해 텍스트 분석 프로그램 딕션(Diction, 5.0)을 이용했다. 연구결과, 역대 미국 대통령들은 전반적으로 취임 연설문에 설득적 도구로서 제의적 특성의 수사를 사용했다. 제의적 특성을 1)청중통합, 2)가치적 특성, 3)영원한 현재성 등으로 분류해 살펴본 결과, 청중을 통합시키기 위한 수사적 특징을 가장 많이 사용했다. 청중 통합을 위한 기제 중 하나로 ‘우리’를 핵심 주어로 사용해 청중과 화자의 구분을 없앴고, 20세기 중반 케네디 대통령부터 컬러 TV로 취임사가 중계되면서 청중통합의 기제로 ‘Americans’이라는 자국민(미국인)을 칭하는 강조 단어가 등장했다. 이후로 청중과의 ‘동일시’, ‘통합’, ‘공감’을 나타내는 표현이 주를 이루었다. 특히, 토마스 제퍼슨, 프랭클린 루즈벨트, 존 F. 케네디,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취임사에서 다른 대통령 취임사보다 제의적 특성이 좀 더 두드러졌음을 딕션(Diction, 5.0) 프로그램을 통해서 발견되었다. 연설문에 긍정적 가치 단어들을 내용으로 엮음으로서 미국이 지향하는 이상과 가치관이 피력되었다. 21세기 대통령들일수록 이전 대통령들보다 부정적 가치 단어를 더 많이 사용해 긍정의 단어에 의해 중화되거나 파괴되는 특징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현재형 시제를 많이 사용하고, 과거와 미래의 연장선에서 영원한 현재를 지향하는 시간성이 나타나며 고대 수사학 이론에 충실한 제의적 특성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수사적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긴급성(Exigence), 청중(Audience), 제약요소(Constraints) 맞물려 연설문에서 강조된 단어들(Word for Insistence Score)을 살펴보고, 사회 현상을 이해하고자 했다. 상황별 차이는 있지만 1993년 빌 클린턴 연설문을 제외한 연설들에서 긴급성(Exigence)이 존재하는 상황을 보였다. 토마스 제퍼슨은 연방주의와 공화주의의 분열 양상을 띠는 상황에서, 아브라함 링컨 1,2기는 남북 대립 상황에서, 시어도어 루즈벨트는 산업화가 이루어진 미국의 경제적 혼란 상황에서, 프랭클린 루즈벨트는 경제 대공황 상황에서, 존 F. 케네디는 미국과 소련의 냉전구조 속에서, 제럴드 포드는 닉슨 전 대통령의 워터게이트 사건에 의해 불명예스럽게 물러난 시국에서, 로널드 레이건은 스태그플레이션에 시달리는 상황에서, 조지 W. 부시는 9·11 테러 사건 이후 미국인의 자존심이 떨어진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버락 오바마는 경제 위기 상황에서 취임했다. 대통령들은 위기 상황의 시작을 알리고, 이 상황을 바꾸기 위해 적절한 담론 발화가 필요한 상황에 나온 취임사들이었다. 결과적으로 국내외적으로 불안한 상황일수록 자유, 평화, 희망 등 긍정적 가치적 단어들이 강조되었고, 국가와 국민을 통칭하는 단어들이 발견되었다. 또, 미디어의 발달과 함께 20세기 중후반으로 넘어가면서 미국 대통령은 청중의 범위를 자국민에서 세계(World)로 넓혀갔다. 이는 지금의 위기 상황을 미국만의 문제로 여기지 않고 세계적 차원의 문제이자 공동책임임을 간접적으로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dentify the rhetorical strategies of persuasion that have been commonly used in the inaugural addresses of the presidents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s well as to analyze the characteristics of the rhetorical situations faced by each president. Two key concepts of persuasive discourse that have been employed for this analysis are the Aristotelian idea of the epideictic genre of rhetoric and the theory of the rhetorical situation as proposed by Bitzer For the purpose of analysis, the full transcripts of ten presidents' inaugural addresses as selected by the Washington Post were sampled. A total of eleven transcripts of the speeches made by Thomas Jefferson, Abraham Lincoln (in both his first and second terms in office), Theodore Roosevelt, Franklin D. Roosevelt, John F. Kennedy, Gerald R. Ford, Ronald Reagan, Bill Clinton, George W. Bush, and the current president Barack Obama were gathered. These samples were then subjected to lexicon analysis, for which the text analysis program Diction 5.0 was used. The results of the analysis showed that the selected American presidents exhibited a general tendency to employ epideictic oratory as a means of persuasion. Epideictic oratory is used to achieve a) the construction of a unified audience; b) the conveyance of values; and c) the achievement of an eternal present. Of these, the sampled texts were shown to most often exhibit rhetorical characteristics aiming at the construction of a unified audience. Some of the mechanisms used to this end were the abolishment of the distinction between the speaker and the audience via the employment of the pronoun “we,” or the usage of emphasis words such as "Americans," which was first documented in the mid-20th century during Kennedy's inauguration speech -- the first to be broadcasted via color television. Subsequent to this, expressions signifying identification, integration, and empathy with the audience began exhibiting predominant occurrence. The inaugural addresses of Thomas Jefferson, Franklin Roosevelt, John F. Kennedy, George W. Bush, and Barack Obama were shown by the Diction 5.0 program to be more prominently epideictic than the other speeches. American ideals and values were conveyed by compiling positive-value words to form the content of the speeches. However, during the 21st century, the presidents began to exhibit an increased instance of negative-value word usage compared to their predecessors, of which the role was generally to be neutralized or destroyed by positive-value words. Finally, the present tense was used most often, conveying a sense of time that aims at an eternal present extending from the past and future, which is consistent with the ancient theories of epideictic oratory. In order to assess the rhetorical situation of each speech, we examined the "word for insistence score" of the speeches in terms of exigence, audience, and constraints, and attempted an understanding of contemporary events. Albeit written under differing circumstances, all of the speeches, excluding that made by Bill Clinton in 1998, exhibited exigence. Thomas Jefferson made his speech against the backdrop of a deep rift between the federalists and republicans; Abraham Lincoln against that of the Civil War; Theodore Roosevelt amidst the economic turmoils of the newly-industrialized America; Franklin Roosevelt in the context of the Great Depression; John F. Kennedy in the height of the Cold War; Gerald Ford in the aftermath of the Watergate scandal and the dishonorable abdication of president Nixon; Ronald Reagan faced by stagflation; George W. Bush after the confusion and injury of 9.11 terrorist attacks; and Barack Obama during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These presidents were charged with proclaiming the beginning of a crisis, and launching the discourse needed to turn the situation around. To conclude, the more challenging and unstable the domestic and international situation, the more emphasized were positive-value words such as freedom, peace, and hope, as well as terms designating America and its citizens simultaneously. Also, with the growth of the media during the mid-20th century, the presidents began to expand the scope of their audience to include the rest of the world. The implications of this were shown to be that they considered the crises they faced to not be of concern only to Americans, but to also be an issue and responsibility that the world should shar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언론홍보영상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