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8 Download: 0

사회적 갈등 이슈에 대한 미디어 프레임연구

Title
사회적 갈등 이슈에 대한 미디어 프레임연구
Other Titles
The Media Frame of Social Conflict Issues: With a Focus on KBS, MBC Current Events Programs' Reporting on the Protest Candlelight Vigils Against the Importation of U.S. Beef
Authors
이나영
Issue Date
2010
Department/Major
대학원 언론홍보영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훈순
Abstract
본 연구는 사회적 갈등 이슈를 바라보는 시각에 있어 뉴스가 현실 그 자체가 아니라 상징적으로 구성된 현실로서 언론이 특정한 프레임(frame)을 제공한다는 구성주의적 관점에서 뉴스를 사회적 생산물로 규정하고, 방송 저널리즘의 미디어 프레임 연구를 하였다. 특히 2008년도 최대의 갈등이슈라 할 수 있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논란을 둘러싼 ‘촛불 집회’에 대해 지상파 방송사 시사보도 프로그램이 어떻게 보도했는지 등장인물 분석과 프레임 분석을 텍스트 분석적 연구 방법을 통해 알아보았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KBS의 <취재파일 4321>에서 3편, MBC는 <뉴스 후>, 에서 각 1편씩 2편, 총 5편의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수입 반대 ‘촛불집회’와 관련해 제작, 보도된 프로그램들을 선정하여 편 단위로 분석하였다. 먼저 등장인물 분석은 반다이크의 기존 분석틀을 적용하여 시사보도 프로그램이 ‘촛불집회’를 보도함에 있어 등장하는 행위자와 그들의 행위가 어떻게 묘사되는지 분석하였다. 또한 엔트만의 4가지 프레임 기능에 따라 각 시사보도 프로그램의 촛불집회 프레임을 도출하였다. 마지막으로 방송사 간 시사보도 프로그램의 촛불집회 보도의 차이점을 분석하였다. KBS와 MBC 시사보도 프로그램의 등장인물 분석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KBS와 MBC 시사보도 프로그램 모두 주요 행위자인 촛불집회 참가자가 가장 많이 등장하였다. 공통적으로 촛불집회 참가자들은 배후세력이나 정치적 목적에 의한 것이 아닌 평범한 시민들로 광우병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고 대통령과 현 정부에 불만을 가지고 참가하였다. 특히 KBS 시사보도 프로그램은 주요 행위자인 10대 청소년들의 촛불집회 참여에 관심을 갖고 비교적 자세히 다루었다. MBC는 주요 행위자인 촛불집회 참가자 뿐 아니라 대항 행위자와 긍정 평가자, 부정 평가자 등 다방면에 걸친 다양한 등장인물들을 보여주었다. 이에 대응하는 세력으로 집회현장에는 경찰과 촛불집회에 반대하는 보수단체의 회원들이 등장한다. MBC는 대항 행위자를 비교적 자세히 다루었는데, 보수단체 회원들은 현 정부에 불만을 가진 반 정권 세력에 의한 배후설을 강하게 제기하며 촛불집회는 국력낭비이며, 누군가가 순진한 시민과 아이들을 조종해 촛불집회 참가를 선동하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두 방송사 시사보도 프로그램에서 공통적으로 대항 행위자로 경찰 집단이 등장한다. 그들은 촛불집회 현장에 살수차를 동원하여 물대포를 쏘거나 일부 시민을 집중 공격하고 방패를 이용해 촛불시위대를 위협하거나 때로는 특공대로 무장하는 등 매우 위험한 존재로 등장하였다. 특히 이러한 시위현장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을 반복적으로 보도함으로써 정부와 경찰의 폭력성은 강조되었는데 KBS 보도에 비해 MBC 시사보도 프로그램은 촛불집회 현장을 더 위험한 장소로 묘사하고 있었다. 요컨대 KBS, MBC 시사보도 프로그램 어디에도 문제해결을 위한 진정한 노력은 부재했으며, 집회현장에서나 집회 밖에서 행위자들의 대립과 갈등 상황만 반복적으로 나열될 뿐이었다. 다음으로 프레임을 살펴보면, KBS 시사보도 프로그램에서 도출된 프레임은 ‘정부불신’과 ‘민심이반’이고, MBC 시사보도 프로그램에서는 공통적으로 ‘소통부재’로 나타났다. KBS는 10대들의 촛불집회 참여를 관심 있게 보도하며, 초중고생을 거리로 내몬 기성시대들의 책임을 강조하고 있다. 여기에서 기성시대는 포괄적인 의미로 특정 집단을 지칭하지 않지만 확실한 건 아이들을 광우병 위험에 떨게 한 현 정부와 쇠고기 수입 관계자이다. 따라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집회는 ‘정부불신’에서 비롯되었다. 10대 학생들은 자신들을 대변해 줄 정치 세력이 부재할 뿐 아니라 값싼 미국산 쇠고기가 수입된다면 가장 먼저 군부대와 급식으로 쓰일 확률이 높기 때문에 집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었다. ‘민심이반 프레임’은 재협상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정부가 촛불시위대를 부정적으로 인식함에 따른 민심의 분노와 관련이 있다. 계속된 촛불시위에도 정부가 여전히 국민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시위대는 기존의 온건적 태도를 버리고 급기야 대통령과 직접 대화하겠다고 청와대로 향한다. 청와대로 향한다는 것은 더 이상 광장에서 촛불만 들고 정부의 답을 기다리지 않겠다는 강경한 뜻이 담겨져 있다. 하지만 부조리한 선동과 자극 또한 촛불시위대 내부에 존재했다. KBS 시사보도 프로그램은 순수했던 촛불참가자들이 점차 방향성을 잃고 정권퇴진 구호에 동화되는 현상을 우려했다. 이러한 점은 보도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지향하는 공영방송다운 면모라 할 수 있다. 반면 MBC 시사보도 프로그램의 촛불집회 보도는 공통적으로 ‘소통의 부재’를 강조하였다. 물론 소통 부재의 책임은 전적으로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에 있었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민 간 인식의 차가 너무도 컸다. 국민들은 미국산 쇠고기는 광우병 소라는 등호를 절대적으로 믿고 있었고, 정부는 이러한 국민들의 생각은 광우병 괴담에 의한 오해이며, 미국산 쇠고기는 값이 싸면서 품질이 우수하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촛불민심 배후에 반미 반정부 세력이 존재할 것이란 정부의 굳은 의심은 촛불시위대를 더욱 화나게 만들었다. 경찰의 강경진압을 통해 촛불집회를 서둘러 수습하려는 정부의 모습은 현장의 촛불시위대 뿐 아니라 프로그램을 시청하는 수용자들에게도 부정적 인식을 남기기에 충분하다. 요컨대 갈등 상황의 반복적이고 자극적인 보도는 수용자들의 감정을 자극하여 여론만 악화시키는 악순환을 초래할 수 있어 갈등보도를 하는 방송사의 신중한 자세가 요구된다고 하겠다.;This study claims that the news does not present reality itself when reporting on social conflict issues but a symbolic reality. It represents the constructivist view that the media provides a particular frame and defines news as a social product, while studying the media frame of broadcast journalism. In particular, this study examined how the major Korean networks reported on the candlelight protest vigils against the importation of U.S. beef, inarguably the most influential event of 2008. The persons involved as well as the general frame were analyzed. For this purpose, this study chose five programs created and aired (3 airings from KBS' , 1 airing each from MBC's , ) regarding the candlelight vigils protesting the importation of U.S. beef carrying the danger of Mad Cow Disease and analyzed them by episode. The analysis of relevant persons utilized the basic analytical framework of van Dijk, and analyzed how current events programs portrayed the people involved in the candlelight vigils as well as their actions. Furthermore, Entman's four frame functions were utilized to extract the frames used by the current events programs. Lastly, the differences between the networks' reports on the candlelight vigils were analyzed. A summary of the persons analysis of the KBS and MBC programs are as follows. Both KBS and MBC current events programs reported mainly on the participants of the vigils, who were at the center of the event. The participants were not authorities or political figures but ordinary citizens who opposed the importation of dangerous beef and had complaints against the President and his administration. KBS had a particular interest in the participation of teenaged protestors and reported on them in more depth. MBC covered not only the vigil participants but also the opposition, and opinions from both sides, in order to portray more diverse and multifaceted actors. The opposition to the vigil participants were the police on-site at the vigils and members of conservative groups. MBC took care to report closely on these actors, who claimed that the vigils were instigated by anti-governmental groups, that the candlelight vigils were a waste of national resources, and that someone was manipulating naive citizens and children to participate in the vigils. The police force appear in both networks' programs as the opposing force to the vigils. They appear on-site, in dangerous fashion as they shoot water cannons into the crowds, attack specific targets, threaten the protests with shields, or arrive armed as special operations teams. Both networks repeatedly reported on the excessive suppression carried out by the police, emphasizing the violence of the government and police. MBC portrayed the vigil sites as being more dangerous with respect to KBS reports. Both KBS and MBC programs showed no efforts at suggesting a solution to the conflict, but repeatedly narrated the friction and clashes between the relevant actors. With respect to the frames being utilized, KBS used the frames of 'distrust of the government' and 'alienation of the public,' while MBC programs used the framework of 'absence of communication.' KBS took a deep interest in the participants of teenagers in the protests and stressed the responsibility of the established generation in running children into the streets. The "established generation" is a comprehensive term that does not refer to a specific group, but undoubtedly points to the government and beef importers who made children fear the risk of Mad Cow Disease. Therefore, the protest vigils were portrayed as being a result of 'distrust of the government.' Teenagers participated not only because they lacked a representative voice in politics, but also because they were certain that cheap U.S. beef would be used primarily in school foods and military rations. The 'alienation of the public' frame is concerned with the public's anger at the government's brushing off their demands for a renegotiation of the trade agreements and the negative responses to the candlelight protesters. When the government continually ignored the vigils, the protestors abandoned their peaceful approach and headed to the Blue House demanding to speak to the president. This march reflected the determination that the protestors would no longer simply wait on the president through candlelight vigils in plazas. However, irrational incitement and stimulation also existed inside the vigil participants' community. The KBS program showed concern over the vigil participants' losing their direction and being swept into a general anti-government protest. This can be seen as being in line with the virtues of fair and neutral reporting as should be seen in a public broadcasting network. On the other hand, the MBC programs' reports emphasized the 'absence of communication.' Of course, the responsibility for this absence was turned solely to President Lee Myeong-bak and his administration. Above all, the perspectives of the government and citizens were overly disparate. The citizens wholeheartedly believed the propaganda that all imported U.S. beef would carry the danger of Mad Cow Disease, and the government stubbornly argued that this belief was a misunderstanding stemming from excessive rumors about Mad Cow Disease and that U.S. beef was cheaper and of higher quality. Moreover, the government's certainty in that the controlling authority behind the vigils was an opposition party further angered the vigil participants. The depiction of the government's hurried suppression of the protests using violent methods by the police was enough to leave a negative impression not only on the participants themselves but also on the viewers watching the programs. In the last analysis, the repeated narration of the superficial conflict at the site of the vigils is a typical reporting format that emphasizes the confrontation between the relevant actors. Networks utilizing such reporting methods must be careful as to avoid the cycle of provoking viewers' emotions to aggravate public opinion.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언론홍보영상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