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4 Download: 0

한국 근대 서양화의 소 그림 연구

Title
한국 근대 서양화의 소 그림 연구
Other Titles
Study on the Depiction of Oxen in Westernized Modern Korean Paintings
Authors
윤지은
Issue Date
2006
Department/Major
대학원 미술사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홍선표
Abstract
Korea's early modern history is marked by two major events: the Japanese colonization from 1910 to 1945, and the Korean War from 1950 to 1953.These events serve as a starting point for understanding Korean modern art because inevitably, Korean artists were influenced and affected by the currents of the time. It was during this period that numerous paintings depicting oxen were conceived. Prior to the modern era, traditional paintings of oxen were a popular theme in the animal genre. However, with the introduction of oil painting in the modern era, Korean artists began to depict oxen using this new medium. Although, there are paintings of oxen rendered in the traditional style during the modern era, this thesis will focus on paintings of oxen rendered in the Western style. Despite the wide variety of Westernized paintings depicting oxen, most of the research in this area is centered on Joong Seop Lee's paintings of oxen. Other research focuses on paintings of oxen drawn by four different members, including Joong Seop Lee, of the New Artists' Association(新美術家協會). Current research surrounding Joong Seop Lee’s paintings of oxen shows several different interpretations. The most common interpretation is of the ox as a symbol of nationalism representing the sentiments of the people during the modern era. The image of the ox was associated with Joong Seop Lee and reproduced in junior high and high school text books during the modern era. As evidenced by these junior high and high school text books, the image of the ox as a symbol of the nation and the sentiments of the people was widely circulated and generalized. Other interpretations of Joong Seop Lee's ox paintings includes the image of the ox as an expression of the artist's internal conflicts, a self portrait, and a reflection of the current plight of the nation. However, the scope of the research regarding paintings of oxen is limited to Joong Seop Lee's paintings. The purpose of this thesis, therefore, is to examine the depiction of oxen in Korean modern paintings. However, because Korean artists specializing in Western paintings trained in Japan rather than in Europe, during the Japanese colonization period, it is important to first understand the various art movements and trends in modern Japanese art. Therefore, in an effort to produce a more comprehensive study, this thesis examines the depiction of oxen in both Westernized Korean and Japanese modern paintings. In this thesis, Korean and Japanese paintings of oxen are initially categorized into two large groups: paintings reflecting pastoral aspects, and paintings reflecting primitive aspects. Paintings within the pastoral and primitive groups are further divided into subgroups based on the themes and motifs. This methodology aided in identifying distinctive traits and characteristics of modern Korean paintings of oxen. Upon examining both Korean and Japanese paintings, the most noticeable difference is that Japanese paintings tend to represent dairy cows while Korean paintings tend to represent oxen. In other words, the image of the dairy cow in an idealistic pastoral setting which is commonly found in Japanese paintings is absent from Korean paintings. Instead, Korean paintings depict oxen in a simple pastoral setting. Since both Korean and Japanese paintings are pastoral in nature, they are not realistic representations of country life. However, in general Japanese paintings of oxen with pastoral aspects tend emphasize the majestic, grand, and idealistic beauty of nature, while Korean paintings of oxen tend to emphasize plain, unsophisticated, rustic simplicity of nature. Furthermore, by choosing to represent one animal over the other reflects the differing intentions of the Korean and Japanese artists. During the Japanese colonization period, there was a move to make a clear distinction between Japan countryside and the countryside’s of the colonies. As a result, in government sponsored exhibitions, the judges expected a certain type of imagery depending on the ethnicity of the artist. Since this was the current situation, Korean artists may have unconsciously drawn this image of Korea defined by the Japanese. However, on the other hand, during the Japanese colonization period Korea was less developed, industrialized and modernized compared to Japan. Naturally, Korean artists may have painted the environment and scenery surrounding them, which was less developed than Japan. Modern Korean paintings of oxen with pastoral aspects depict man and ox, and ox motifs, while paintings of oxen with primitive aspects depict only the man and ox motif. Paintings with pastoral aspects depicting the man and ox motif are further divided into three categories: the working image of man and ox, family and ox, and child and ox. Some examples of the man and ox motif are seen in paintings by Dahl Seok Yang, Uck Jin Jang and Joong Seop Lee. In these painting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man and the ox is expressed by representing the ox as an integral part of the family unit. In the second group of pastoral paintings of oxen, the ox is depicted alone, without any human presence. Also the oxen in these paintings fill the majority of the canvas. In these paintings, the ox is used as a symbol to represent the artist. Interestingly, in Sakamoto Hanjiro's painting Faint Sunlight, a dairy cow is used to symbolize the artist, whereas in Joong Seop Lee's painting The Ox, an ox is used to symbolize the artist. Paintings by Kyung Kim and Joong Seop Lee depict only the head of an ox. These paintings are unique because the artists seem to be humanizing the animals by emphasizing their facial expressions. Such paintings depicting only the head are not common in Japanese paintings. Korean modern paintings of oxen with primitive aspects depict either a young woman and an ox, or a young boy and an ox. Paintings by Joong Seop Lee and Hye Soo Song dating to the 1940's depict a young woman and an ox. In these paintings the woman's nude body is intertwined with the ox or the woman is fondling the ox. As a result, these paintings emphasize the sensual, violent and the savage aspect of the ox. Paintings by Young Sun Park and Sung Hwan Park dating to the 1950's also depict a woman and an ox. However, in these paintings, a fully clothed woman holding a jar on her head is standing in the foreground next to an ox. The imagery depicted in these paintings can be interpreted as symbols of Korea. During the Japanese colonization period, such images of women holding jars on their heads, children, giseng (female entertainers) and women wearing traditional Korean costumes were all placed on postcards promoting tourism in Korea. Although the prototypes for the images of women holding jars and oxen were originally intended to emphasize the primitive aspects of Korea, Korean artists stylistically and structurally developed these images to suit their tastes. In conclusion, Westernized Korean paintings of oxen reflect various images and symbolisms of the ox. In most cases, the artist takes the image of the ox and reworks it to suit his needs. In other words, the image of the ox becomes personalized by each individual artist.;본 연구는 한국 근대 서양화의 소 그림을 분석하기 위해 우선 일본 근대 서양화의 소 그림부터 살펴보았다. 따라서 III장에서는 일본 근대 서양화의 소 그림을 크게 목가성과 원시성을 띠는 작품들로 구분하고 이를 다시 유형별로 구별하여 분석한다. IV장에서는 한국 근대 서양화의 소 그림들을 크게 목가성과 원시성이 드러나 있는 작품들로 구별하고 이를 유형별로 나누어 살펴보기로 하겠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한국 근대의 소라는 소재의 상징성뿐만 아니라 그림이 어떠한 목적으로 그려졌는지에 대해서도 파악해보고자 한다. II장에서는 ‘牧歌’ 와 ‘原始’의 개념을 정리하였다. ‘牧歌’는 ‘pastoral’의 번역어인데 목동과 시골의 풍경 혹은 삶과 관련 있는 용어다. 문학이나 예술에서 목가성을 띠는 작품들은 주로 시골 혹은 농촌 삶을 이상적이고 평화롭게 표현하고 있다. 문학에서 牧歌(전원시)는 3세기 시실리의 시인 테오크리토스 (Theocritus, BC 310-250)에 의해 창안된 형식이었다. 노래하기를 즐기는 목동 모티프에서 유래되는 헬레니즘 시대 목가 시인이었다. 그 이후 베르길리우스 (Publius Vergilius Maro, BC 70-19)에 의해서 牧歌라는 장르가 발전 되었다. 베르길리우스는 20세 때「선가 (選歌) Eclogae」의 작시(作詩)를 시작하여 33세에 완성하였고,「선가」는 그리스의 아르카디아(Arcadia)를 무대로 한 작품이며 아르카디아의 목가적인 풍경을 이상적으로 표현하였다. 아르카디아는 그리스 신화에서 나타나는 지상의 낙원이었다. 이러한 목가 장르는 14세기에서 17세기까지 유럽 문학과 미술계에서 큰 인기를 이끌었다. 결국 유럽의 서양화에서 牧歌는 전원의 모습, 농촌 생활, 목동 혹은 목장의 동물들을 이상적이거나 낭만적으로 표현하였다. ‘原始’는 ‘primitive'의 번역어인데 초기의 상태 또는 세련되지 않고 천연 그대로의 인공하지 않은 것과 관련된다. 우선 유럽에서 시작된 원시주의 계열의 이론들과 그림들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근대 미술에서 원시주의는 다른 화풍들처럼 정해져 있는 양식은 없으나, 화가들이 원시성에 대한 생각들을 그림으로 옮긴 것이다. 원시주의 (Primitivism)이라는 용어는 18, 19세기 유럽의 열강들이 자국 의 식민지 국가들의 새롭고 후진적인 문화를 원시적이라고 또는 야만적(savage)이라고 부른데서 근거한다. 그렇기 때문에 원시주의는 당시 두 문화의 상이한 권력 관계를 내포하는 의미가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근대 미술에서는 원시적인 것이 후진국의 문화에서도 존재하지만 자국의 야만적인 면에서도 존재한다. 원시주의 중 한 요소는 자기와 타자를 구분하는 개념인데, 이것은 오리엔탈리즘과 유사하다. 따라서 오리엔탈리즘은 원시주의 개념을 설명하는 데에서 빼놓을 수 없는 개념이다. 오리엔탈리즘은 사회적으로 정의되는 자기 자신을 자기와 타자라는 구도로 현성되어 있다. III장에서는 일본 근대 서양화의 소 그림을 분석해보았다. 일본 근대기의 이르러 1876년에 최초로 工部美術學校에서 그림과 회화 수업을 담당하였던 안토니오 폰타네지 (1824-1904)의 역할이 보다 컸던 것 같다. 폰타네지는 결국 바르비종 계열의 화가였기 때문에 목가적인 풍경을 즐겨 그렸다. 그의 작품들 중에서 자연과 소 또는 인물과 소를 주제를 다루었기 때문에 일본 화가들에게 그러한 영향을 주었을 가능성이 크다. 그의 작품들을 살펴보면 이러한 목가적인 주제를 아름답고 낭만적으로 묘사하였다. 일본 소 그림에서 자연과 소 혹은 인물과 소 중에서 일하는 모습을 주제로 다룬 그림들이 있는데, 구도상으로 폰타네지의 그림들과 유사하다. 폰타네지의 목가적인 작품들은 그의 제자들을 통해 후세에게 전해졌다. 일본 근대 소 그림은 크게 목가성과 원시성을 띠는 그림들로 구분 할 수 있다. 그리고 목가성을 띠는 그림들 세 유형-자연과 소, 인물과 소, 소 단독상-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또한 원시성을 띠는 그림은 여자와 소를 주제로 다룬 것을 기준으로 구별할 수 있다. 목가성이 드러나는 소 그림들 중에서 자연과 소를 주제로 한 그림들은 자연의 평화로움, 자연과 소가 조화된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다. 자연의 위대함 또는 근대화 되어가는 사회 속에서 아직 손길이 닿지 않은 자연의 순수한 아름다움을 나타낸 것이라 해석할 수 있다. 인물과 소를 주제로 한 그림들은 인물과 소가 ①일하는 모습, ②가족과 소, ③아이와 소 로 구별할 수 있다.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인물과 소를 주제로 한 그림들은 인물과 소의 친근하면서도 거리감이 존재하는 관계를 나타내고 있다. 인물과 소는 같은 공간에서 존재하지만 서로의 정체성이 뚜렷하게 표현되어 있다. 즉, 소는 인간의 일을 돕기 위해 존재하는 동물인 것 이다. 그러나 이러한 그림들은 모두 목가성을 띠는 작품들이기 때문에 전원 혹은 농촌 일상생활의 이상적인 모습만 묘사하였다. 일본 근대 소 단독상은 실외와 실내로 구분할 수 있는데, 모두 소를 중심으로, 그리고 인상주의, 표현주의와 초현실주의 등의 다양한 화법으로 제작되었다. 소 단독상은 소의 외양 모습을 표현한 것도 있지만, 사카모토 한지로의 <엷은 햇빛>처럼 소를 작가의 내면세계를 표현하기 위한 상징물로 본 작품들도 있다. 소가 작가 자신의 상징물로서 표현되었던 경우는 한국 근대 소 그림에서도 나타나기 때문에 주목할 만하다. 온치 콘시로의 <구복의 어린 소>는 장식적인 표현방법을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그림에서 보이는 얼룩소와 배경의 얼룩 모티브는 일본적인 양식을 적용하고 있는데 일본의 장식적이고 화면의 배경을 납작하게 처리하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서구적인 요소보다 일본적인 요소가 더 많은 것은 아마 작가 온치 콘시로의 일본 판화가의 배경과 당시 1930년대 중반 ‘일본적 서양화’를 추구한 경향 때문일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 목판화에서 보이는 장식성과 이차원적인 구도가 온치 콘시로의 <구복의 어린 소>에서도 찾아 볼 수 있다. 또한 이 그림은 1939년의 출품되었기 때문에 1930년대 일본적의 서양화의 부흥에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 원시성이 드러나는 소 그림들은 일본이 아닌 타국을 원시적으로 나타내는 경향을 엿볼 수 있는데, 이는 당시 서구에서 동양을 바라보았던 시각을 일본이 식민지 또는 후진국에 투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IV장에서는 한국 근대 서양화의 소 그림을 분석해보았다. 한국 근대 소 그림은 크게 목가성과 원시성을 띠는 작품들로 구분할 수 있다. 목가성을 띠는 작품들을 두 유형-인물과 소, 소 단독상-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또한 원시성을 띠는 작품들은 두 유형-여자와 소, 소년과 소-로 구별할 수 있다. 목가성을 띠는 소 그림들 중에서 인물과 소를 주제로 한 그림들은 인물과 소가 일하는 모습, 가족과 소, 아이와 소로 구별할 수 있다. 일본 소 그림에서는 주로 인물과 소는 같은 공간에 존재하지만 서로의 정체성이 뚜렷하게 표현되어 있다. 그러나 한국 소 그림에서는 인물과 소의 관계는 허물없고 거리감이 없는 매우 친근한 관계임을 알 수 있다. 소 단독상에서는 화가들이 한국적인 주제를 찾는 과정에서 소를 그렸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소를 주 모티프로 그리되 자신만의 독특한 무엇인가를 그림에 포함시킴으로써 소 모티프의 재구성을 가능케 하였다. 해방 이후인 1950년대 소 단독상에서 조형적인 요소들을 계속적으로 발달시켰다. 이수억 함대정, 황유엽은 유럽으로 유학가서 그곳에서 새로운 화법을 직접 배우고, 이전에 한국 근대 소 그림에서 보이지 않던 입체파 또는 앵포르멜 화풍을 사용해 소를 묘사하였다. 또한 이중섭은 표현주의 계열의 소 그림들을 그리면서 소를 자신의 상징물로서 다루었다. 원시성을 띠는 소 그림들 중 여자와 소를 주제로 한 그림들은 1940년대와 1950년대에 제작된 그림들로 분류할 수 있다. 1940년대 여자와 소를 주제로 한 소 그림들은 여성의 성적인 면과 소의 야만성을 강조하고 있는 작품들도 있다. 특히 이중섭의 여자와 소를 주제로 다룬 작품은 피카소의 <여자와 미노타우로스> 작품과 유사하다. 피카소처럼 이중섭도 사랑의 빠져있었을 때 그린 그림들이기 때문에 이중섭은 이 그림들을 통해 부인의 대한 마음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여자와 소라는 주제는 자연과 인간의 원초적이고 순수한 모습 혹은 풍요로 표현하였을 가능성도 있다. 이러한 그림들 중에는 이중섭이 부인의 사랑을 표시하기 위해 그린 그림들이 많지만 송혜수도 같은 계열의 그림을 그렸기 때문에 1940년대에 유행한 그림의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한다. 1950년대에 여자와 소를 묘사한 그림들은 1940년대에서 보이던 작품들과 성격이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우선 1950년대 그림들에서 나체의 여자의 모습보다 하얀 항아리를 들고 있는 여자의 모습이 더 자주 등장한다. 이러한 머리의 항아리를 얹인 여인의 이미지는 아마도 일제시대 때 조선 관광산업 위해 제작된 사진엽서와 관계가 있을 것이다. 1940년대에서 보이던 성적인 요소들은 1950년대 그림들에서 찾아 볼 수 없다. 원시적인 여자와 소의 모티프를 통해서 성적인 요소를 강조하기 위해 그려진 1940년대 그림들에 비해 1950년대 그림들은 토속적 혹은 한국적인 이미지를 묘사하기 위해 원시적인 모티브를 선택한 것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원시성을 띠는 소 그림 중에서 소와 소년을 주제로 한 작품들은 공통적으로 남자 아이가 모두 나체로 묘사되어 있다는 점이다. 이중섭과 임규삼은 소와 소년를 주제로 한 소 그림을 제작했는데 아프리카 혹은 원주민 미술로부터 영감을 얻은 서양화가들의 영향을 찾아 볼 수 있다. 이중섭의 <망월>과 <소와 소년>에서 등장하는 소년은 고갱의 타히티 작품에서 보이는 남자아이의 모습과 유사하다. 또한 임규삼의 <소와 소년>에서 등장하는 소년은 모딜리아니 그림에서 등장하는 길쭉한 인물들과 유사성이 있다. 이중섭과 임규삼의 소와 소년을 주제로 한 소 그림에서는 소가 자연을 상징하고 있고 소년은 순수한 인간의 모습을 상징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소와 소년을 주제로 한 그림들은 자연과 인간의 가장 원시적이면서도 이상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듯하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미술사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