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5 Download: 0

아동용 심리유형검사(MMTIC)의 성격유형에 따른 스트레스 대처행동

Title
아동용 심리유형검사(MMTIC)의 성격유형에 따른 스트레스 대처행동
Authors
이정현
Issue Date
2003
Department/Major
교육대학원 상담심리전공
Keywords
아동심리유형검사스트레스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Degree
Master
Abstract
본 연구에서는 아동들의 성격유형에 따른 스트레스 대처행동의 차이를 알아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서울시 금천구에 위치한 5개 초등학교 5, 6학년 학생 305명을 대상으로 하여 성격유형과 스트레스 대처행동을 측정하였다. 측정 도구로는 1990년 미국의 Meisgeier와 Murphy에 의해 개발되고, 한국에서는 1993년 김정택과 심혜숙에 의해 표준화된 아동용 심리유형검사(MMTIC: Murphy-Meisgeier Type Indicator for Children)을 사용하였다. 스트레스 대처 행동을 측정하기 위해서는 민하영과 유안진(1998)이 개발한 '일상적 생활 스트레스에 대한 아동의 대처행동 척도'를 사용하였는데, 대처행동의 하위범주에는 적극적, 소극적, 사회지지 추구적, 회피적, 공격적 대처행동이 있다. 외향형-내향형, 감각형-직관형, 사고형-감정형, 판단형-인식형의 네 가지 성격유형에서의 선호경향에 따른 대처행동의 차이와 감각적 판단형, 감각적 인식형, 직관적 사고형, 직관적 감정형의 네 가지 심리적 기질유형에 따른 대처행동의 차이 비교를 위해 다변량분산분석(MANOVA)과 단변량분산분석(Univariate ANOVA)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외향형과 내향형의 선호경향에 따라 아동의 스트레스 대처행동에 유의한 차이가 있는지 살펴본 결과, 외향형의 아동이 내향형의 아동보다 사회지지 추구 대처행동과 적극적 대처행동을 유의하게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감각형과 직관형의 선호경향에 따라 아동의 스트레스 대처행동에 유의한 차이가 있는지 살펴본 결과, 감각형보다 직관형이 범주별 대처행동 중 적극적 대처행동을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사고형과 감정형의 선호경향에 따라 아동의 스트레스 대처행동에 유의한 차이가 있는지 살펴본 결과, 공격적 대처행동만이 유의미한 차이를 나타내 사고형이 감정형의 아동에 비해 공격적 대처행동을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판단형과 인식형의 경우, 스트레스 대처행동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섯째, 네 가지 기질유형에 따라 아동의 스트레스 대처행동에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지 살펴본 결과, 직관적 사고형이 공격적 대처양식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고형과 직관적 사고형의 아동이 부적응적 대처행동이라 할 수 있는 공격적 대처행동을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결과는 이 유형의 아동들을 위해 스트레스로 인한 부적응적 문제를 완화시키고 중재하는 대처행동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함을 시사한다.;The study was designed to lay the ground for an effective guidance toward adaptive coping behavior by finding out difference in stress-coping behaviors between personality types in the Murphy -Meisgeier Type Indicator for Children(MMTIC) and by understanding the cause of children behavior and attitude by personality type. For the study, personality types and stress-coping behaviors of 305 fifth and sixth-grade students from 5 elementary schools located in Kumcheon-gu, Seoul were measured. The measuring instrument was MMTIC which was developed by Meisgeier and Murphy in the US in 1990 and standardized in Korea in 1993 by Jungtaek Kim and Hyesook Shim. To measure stress-coping behavior, the study introduced the 'Barometer for Children Behavior to Cope with Daily Life Stress' developed by Hayoung Min and Ahnjin Yoo(l998), in which coping behaviors are categorized into active, passive, social support-seeking, avoidant and aggressive. MANOVA and Univariate ANOVA were conducted to compare differences in coping behavior based on preference of children of four personality types, that is, Extraversion - Introversion, Sensing - *tuition, Thinking - Feeling, Judging - Perceiving. Also compared were differences in coping behavior between four temperament types - SJ(Sensing/Judging), SP(Sensing Perceiving), NT(iNtuition/Thinking ) and NF(iNtuition/Feeling ). The study found the following: First, the study investigated whether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stress-coping behavior between Extraversion and Introversion-type children depending on their preference and found that extravert children use social support-seeking coping behavior and active coping behavior significantly more than introvert children do. Second, in the comparison of stress-coping behaviors between Sensing and iNtution-type children, it was found out that Nixition-type children use active coping behavior more than Sensing-type children do. Third, in the comparison of stress-coping behaviors between Thinking and Feeling-type children, a significant difference was shown only in aggressive coping behavior, indicating that Thinking-type children use aggressive coping behavior more than Feeling-type children do. Fourth, the study found that there i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stress-coping behavior between Judging and Perceiving-type children. Fifth, the study examined whether there i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stress-coping behavior between four temperament types of children and found that NT-type children use aggressive coping behavior most. In conclusion, Thinking-type and NT-type children much use aggressive coping -behavior, which can be considered as maladaptive coping behavior. The findings suggest a need to develop a coping-behavior program for those types of children that can relieve and mediate stress-caused maladaptive problem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교육대학원 > 상담심리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