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12 Download: 0

건강을 위한 정화와 조화의 표현

Title
건강을 위한 정화와 조화의 표현
Other Titles
The Expression of Catharsis and Harmony for Health
Authors
박다솜
Issue Date
2024
Department/Major
대학원 조형예술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기영
Abstract
인간의 단단하고 자유로운 내면은 맑은 안색과 긴밀하다. 생기있고 또렷한 눈빛은 건강한 정신에 기인한다. 세계 보건 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는 1948년 헌장에서 건강에 대해 "단순히 질병이나 허약함이 없는 상태가 아니라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으로 완전한 안녕 상태(Health is a state of complete physical, mental and social well-being and not merely the absence of disease or infirmity)”라고 규정하였다. 몸과 마음이 튼튼하고 안녕한 나날들만이 계속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나 완전한 인간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불완전함의 표면에 의식적 혹은 무의식적으로 인간은 자신만의 연고를 바르게 된다. 연고로는 낫지 않는 상흔도 있다. 육체와 정신이 모두 무너지는 순간이 있다. 회복의 기미는 보이지 않고 그저 상처를 계속 지니고 함께 살아가는 것뿐임을 깨닫는다. 어떻게 하면 몸과 마음을 탄탄히 다시 쌓을 수 있을까. 처음부터 다시금 찬찬히 생각하게 된다. 어떻게 하면 이 모든 것이 정화되고 몸과 마음이 조화를 이룰 수 있을까. 다시 태어나야 할까. 본 연구는 인간의 내면과 외면을 어떻게 하면 건강하게 치유 혹은 유지할 수 있을까? 에 대한 고찰과 위 물음에 대한 방법을 크게 ‘정화’와 ‘조화’로 나눈 후 이를 조형적 언어로 풀어나가는 과정이다. 어린 시절부터 가족의 아픔을 지속으로 곁에서 함께 경험해 온 연구자에게 활자 언어를 통한 내면 정화의 경험은 본 연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 첫 지점이 되었다. 그중에서도 마음을 지키고 기운을 바르게 하는 수심정기(守心正氣)는 단순하게 글자 그 자체의 의미로써 삶과 작업의 동력이 되었다. 수천 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동양의 양생(養生)에서도 마음을 보호하고 좋은 기운을 유지하고자 하는 것은 건강에 이르는 방법의 중심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동양의 오래된 의학서인 『황제내경』에서는 “정신이 안에서 지키면 병이 어디로 들어오겠는가.” 라고 했다. 정화와 조화의 표현은 연구자의 마음을 지켜주고 정신을 고요히 만드는 데에 기여한다. 디지털 시대가 도래하며 스마트 기기로 인한 더 빠르고 스마트해진 세상은 아날로그 시대에서의 인간 중심적이고 촉각적인 경험의 부재를 가져왔다. 건강에 있어서는 스크린을 보는 시간이 더 길어지면서 몸의 움직임은 줄어들었고 스트레스와 불안, 집중력 저하, 뇌 기능 저하 등 신체·정신적 건강 측면의 스마트하지 않음을 초래했다. 정신이 고요해지기보다는 마주하는 정보가 많아지고 세상이 더 빠르게 변화하면서 인간의 마음은 더 산만하고 복잡해졌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정화와 조화의 표현이 사람들의 마음을 깨끗이 하면서 좋은 기운을 서로가 평화롭게 받아들이며 나눌 수 있게 하고 그리하여 마음의 건강이 몸의 건강으로까지 이르게 하는 매개체로 작용하기를 기대한다. 스마트 기기가 없던 시대를 쉽게 상상하지 못할 현재 태어나는 세대는 보다 건강과 스트레스에 취약하며 마음을 정화하거나 조화를 살필 여유가 부족하다. 건강을 위한 정화와 조화의 표현을 통해 예술의 방식으로 다른 이들과 이후의 세대들이 치유를 받을 수 있다면 그것이 연구자가 작업하는 것의 목적이다. 치유문자, 스텔레토 힐, 오래된 것, 즐거움의 소리를 통한 정화와 조화의 표현이 부드러운 연고로서 기능하여 누군가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경감되는 데에 기여가 될 수 있다면 혹은 상흔의 회복에 있어 작은 씨앗이 되어 건강의 열매를 꿈꿀 수 있게 한다면 그것이 연구자의 작업과 이 논문의 의의이다. ;One can often discern if people have healthy mind simply by observing their facial expressions. Clear and radiant eyes may indicate not only solid but also free inner self. In 1948,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defined health as "A state of complete physical, mental, and social well-being, and not merely the absence of disease or infirmity." It would be ideal for individuals to maintain perfect health and ever-lasting happiness. However, imperfection is a human trait. All people have imperfections whether they acknowledge them or not. These imperfections human carring can be like wounds that cannot be healed alone. There are moments that a mind and body of people just break down, seemingly beyond recovery, and they must continue living with the wounds. How can we recover or rebuild ourselves from such moments? How do we cleanse the mind and body and create a sound harmony between the soul and our surroundings? A life reboot may seem like an adequate solution, but unfortunately, it is impossible. This study delves into the topic of promoting and sustaining both the mental and physical well-being of individuals. Two approaches, namely 'Catharsis' and 'Harmony,' tackle this question and are further expressed through the researcher’s artistic language. The researcher’s personal journey towards inner purification through the ‘Healing Words’, drawn upon the experience of sharing the family’s pain since childhood, has been instrumental in the development of this study. Amongst these experiences, the concept of 'Soo-shim-jeon-gi (守心正氣: protecting the heart and maintaining positive energy)' has been a guiding force in the researcher's personal and professional life beyond the literal meaning of the characters. The ancient Eastern practice of 'Yangsaeng (養生: nurturing life),' which has existed for thousands of years in Asian culture, highlights the importance of safeguarding one's mind and cultivating positive energy as crucial components of achieving good health. In the ancient Eastern medical text 'Hwang-je-nae-gyeong (黃帝內經),' it is said, “If the mind is kept well-guarded within, where can illness enter?” The concepts of the ‘Catharsis’ and ‘Harmony’ helped safeguard the researcher's mind and promote a sense of serenity. As the digital technology has been highly advanced, there has been a noticeable shift towards prioritizing efficiency and rapidity largely influenced by the widespread use of smart devices. This shift has led to a shortage of analogue and tactile experiences which were more prevalent before digital technology's dominance in daily lives. The consequence of this change is a notable increase in screen-based activities, which has been linked to various health concerns. These include heightened levels of stress and anxiety, a decrease in physical movement and exercise, a drop in attention spans, and challenges to cognitive health. Rather than finding mental tranquility in our modern environment, many people are experiencing fragmentation and complications in their thought processes. This is primarily due to the relentless inflow of information and the rapid changes in the digital landscape surrounding us. The researcher hopes that ‘The Expression of Catharsis and Harmony for Health’ can improve mental and physical health of people by cleansing the mind and facilitating the acceptance and sharing of positive energy. Those born into a world where smart devices have always been a part of daily life may be more susceptible to health issues and stress, leaving little time for mental purification or seeking balance. The researcher's work aims to use the art to promote the catharsis and harmony for the sake of healing oneself, others, and future generations. The expression of catharsis and harmony for health, which are the‘Healing Words, Heels-stiletto, Old Objects, and those Happy Sounds’will function like a soothing balm. Even the slightest alleviation of pain through these means is considered meaningful, serving as a seed of catalyst for healing and recovery. The goal of the researcher’s work and this paper is promoting health and wellness, demonstrating the profound impact that art can have in providing mental comfort and fostering well-being in people’s lives. For a healthier society, the researcher is going to continuously build a path of warm coexistence with others by working on artworks of health that could heal the mind and bod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조형예술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