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74 Download: 0

운동선수의 징크스 신념과 의존도에 대한 경쟁특성불안과 긍정심리자본의 영향

Title
운동선수의 징크스 신념과 의존도에 대한 경쟁특성불안과 긍정심리자본의 영향
Other Titles
The Influence of Competitive Anxiety and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on Athletes' Superstition Beliefs and Dependence
Authors
최정민
Issue Date
2024
Department/Major
대학원 체육과학부
Keywords
징크스, 경쟁특성불안, 긍정심리자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박승하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경쟁특성불안과 긍정심리자본이 징크스 신념과 징크스의존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는 것이다. 연구 목적에 맞춰 경쟁특성불안과 긍정심리자본이 징크스 신념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 경쟁특성불안과 징크스의존도의 관계에서 긍정심리자본의 조절효과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연구 목적을 확인하기 위해 국내 고등학교, 대학교, 일반부에 소속된 188명의 운동선수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으며, 불성실한 응답으로 판단된 2부를 제외하고 총 186명의 데이터로 분석을 실시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25.0과 AMOS 23.0을 이용하여 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선수들의 징크스 유무에 따라 경쟁특성불안과 긍정심리자본에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둘째, 경쟁특성불안이 징크스의 긍정적 신념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지만, 징크스의 부정적 신념에는 영향을 미쳤다. 셋째, 긍정심리자본의 하위요인에 따라 징크스의 긍정적 신념과 부정적 신념에 미치는 영향이 다름이 나타났다. 긍정심리자본의 하위요인 중 희망은 긍정적 신념과 부정적 신념 모두에 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회복탄력성은 부정적 신념에 부적인 영향을 미쳤다. 넷째, 경쟁특성불안과 징크스의존도 간의 관계에서 낙관주의가 조절효과를 나타내었으며, 낙관주의가 높은 선수에게서 그 영향 관계가 더 강하게 나타났다. 본 연구를 통해 경쟁특성불안과 긍정심리자본과 같은 심리적 요인이 선수들의 징크스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선수가 불안을 대처하는 방법으로 징크스에 의존한다고 해도 선수의 긍정심리자본을 높여주면 그 영향이 긍정적으로 흘러갈 것이라고 기대된다. 따라서 본 연구결과를 토대로 운동선수들의 긍정심리자본을 높이고 부정적 상황에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주는 심리기술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impact of competitive anxiety and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on superstition beliefs and dependence on superstition among athletes. In line with the research objectives, the study aimed to examine the influence of competitive anxiety and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on superstition beliefs, and to explore the moderating effect of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in the relationship between competitive anxiety and dependence on superstition. To achieve the resarch objectives, a survey was conducted with 188 athletes from high schools, universities, and general sports club in South Korea. After excluding 2 responses deemed as untruthful, a total of 186 data were analyzed.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SPSS 25.0 and AMOS 23.0. The results of the study were as follows. First,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competitive anxiety and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based on the presence or absence of superstitions among athletes. Second, competitive anxiety did not influence positive superstition beliefs but had an impact on negative superstition beliefs. Third, the influence of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on positive and negative superstition beliefs varied based on its sub-factors. Hope positively affected both positive and negative superstition beliefs, while resilience negatively affected negative superstition beliefs. Fourth, in the relationship between competitive anxiety and superstition dependence, optimism exhibited a moderating effect, and this effect was stronger among athletes with higher levels of optimism. Through this study, it can be concluded that psychological factors such as, competitive anxiety and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influence athletes' superstitions. Even if athletes resort to superstitions as a coping mechanism for anxiety, elevating their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is expected to have a positive impact. Therefore, based on the findings of this study, it is suggested that psychological training be implemented to enhance athletes' positive psychological capital and improve their ability to cope effectively with negative situation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체육과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