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08 Download: 0

비대면 무용 창작 과정에 관한 연구

Title
비대면 무용 창작 과정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Creation Process of Non-Face-to-Face Dance : Focusing on ‘I who Find the Way’
Authors
박지윤
Issue Date
2022
Department/Major
대학원 무용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조기숙
Abstract
A Study on the Creation Process of Non-Face-to-Face Dance: Focusing on ‘I who Find the Way’ The purpose of the study was to determine the non-face-to-face practice process focusing on the creative process of the dance work . In the reality that face-to-face performances have become difficult due to COVID-19, the researcher felt that online performances for Home-Ludens were inevitable, and thought that the performance preparation process should also be done by non-face-to-face. In other words, I believed that it was necessary not only to meet face-to-face and create works, but to design dance works non-face-to-face to find a direction to adapt to the changed society. was a non-face-to-face choreography practice using Zoom Cloud Meeting, a real-time communication medium, and went through a process of blended learning that minimized face-to-face choreography as it encountered limitations in the creative process. Further using the recording and editing skills of Zoom, I was able to create a dance video work. After that, on December 9, 2020, a face-to-face performance was announced in Hall 1 of the Dance Department of Ewha Womans University, and the real-time streaming follow-up performance took a new challenge and tried to derive its meaning from various aspects. In this way, the researcher explored various points to discuss about the non-face-to-face creative process and online performance by experiencing various methods of representation. In this process, this study was conducted as a practice based research, and participatory observation and in-depth interview were conducted in parallel to improve the quality and quantity of data collection. Practice based research is a research method in which academic discussions are conducted based on results such as dance works. The researcher faithfully carried out the procedure and process of the practice based research, and there was a difference in that the main analysis target is the ‘creative process’ of the work, not the ‘itself’ of the creative work. In the non-face-to-face creative process and the research process to organize it, the researcher gained new realizations and important tasks in terms of 'traditional dance method' and 'on the ground'. First of all, in terms of spatiality, it was difficult to express wonderful directing, crossing, contact, and unity that could be expressed as group dance because practicing in one space was almost impossible. This situation means the weakening of the on-the-ground required in the traditional dance method. Nevertheless, it was possible to discover a new meaning that the space on the screen implemented in the camera angle learns a new concept of space from dancers. The infinity of space in cyberspace contains the scalability of the stage background. In the context of spatiality, the choreographer has to provide the dancers with clear indications related to movement, so there are many areas to be interested in. Thus, it was necessary to devise a choreography that minimizes the movement. This means that traditional dance could not fully capture the on the ground between the dancers pursued, and this difficulty could be substituted with other elements. The element of harmony in the choreography was able to be noticed by planning a choreography that emphasized individuality by utilizing the temporal characteristic of the time difference according to the Internet connection status. In addition, it was found that the gaze of the dancer in the camera angle was different from the gaze of the dancer in the face-to-face performance. In particular, since the difference is severe in the gestures in the diagonal direction, the choreographer realized that the choreographer had to explain the choreography with different standards in face-to-face and non-face-to-face practice. Unlike traditional dance, this is a situation where other concerns are doubled, but when viewed from the point of view of containing the diversity of dance works, it can be a factor to develop new capabilities for choreographers.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the non-face-to-face creative process has advantages such as cost savings and ease of practice time regardless of time. Further, although the platform called 'Zoom' is difficult to escape the spatial limit, it suggests that various productions are possible through the combination of filmed images. This also proves that the dance practice method of blended learning, which combines non-face-to-face and face-to-face practice, can be used. In the case of , a private space was turned into a public space, and through face-to-face practice, it was possible to express the appearance of cyberspace and the natural background stage. In other words, blended learning can be evaluated as a new genre of dance performance because it contains the transcendence of time and space that cannot be realized in face-to-face performances. Therefore, this study has the potential to help develop specialized applications, platforms, and artistic creation tools for dance majors in the future, and to breathe fresh wind to choreographers who try various creative methods of convergence.;본 연구는 무용작품 「길을 찾는 나」의 창작 과정을 중심으로 비대면 연습 과정을 연구하는 데 목적이 있다. 코로나-19로 대면 공연이 어려워진 현실 속에서 연구자는 홈루덴스를 위한 랜선 공연이 불가피함을 느꼈고, 공연 준비과정 또한, 비대면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즉, 무용수들이 반드시 대면으로만 만나 작품을 창작하는 것이 아니라, 비대면으로 무용작품을 설계하여 변화된 사회에 적응해 나갈 방향을 모색해야 할 필요가 있음을 느끼게 되었다. 「길을 찾는 나」는 실시간 소통 매체인 Zoom Cloud Meeting을 활용하여 비대면 안무 연습을 진행하다가, 창작과정에서 한계에 부딪혀 대면을 최소화한 블렌디드 러닝의 과정을 거쳤다. 그리고 줌이 가지고 있는 녹화기능과 편집 기술을 사용하여 무용 영상 작품을 만들게 되었다. 이후 2020년 12월 9일에 이화여자대학교 무용과 홀1에서 대면 공연을 발표하였고, 실시간 스트리밍 후속 공연까지 새로운 도전의 길을 걸어가며 다양한 측면에서 그 의미를 도출하고자 했다. 이와 같이 연구자는 다양한 재현의 방식을 경험함으로써 비대면 창작과정과 온라인 공연에 관한 여러 논의할 점을 탐구하게 되었다. 이러한 과정 속에 본 논문은 사례연구법의 하나인 실기기반연구 (Practice Based Research)법으로 수행되었으며, 자료 수집의 질적ㆍ양적 향상을 위해 참여 관찰과 심층 면담을 병행하였다. 실기기반연구는 무용작품과 같은 결과물을 기반으로 학문적 논의가 이루어지는 연구방법이다. 연구자는 실기기반연구의 절차와 과정을 충실히 수행하였고, 주요 분석 대상은 ‘창작 작품 자체’가 아니라 작품의‘창작과정’이라는 데 차별점이 있다. 비대면 창작 과정을 정리하고 연구하는 과정에서 본 연구자는 ‘전통적 무용창작 방식’과 ‘현장성’의 측면에서 새로운 깨달음과 더불어 중요한 과제를 부여받게 되었다. 우선 공간성의 측면에서 한 공간에서의 연습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군무로 표현될 수 있는 멋진 연출이나 교차, 접촉, 통일성 등을 요소로 하는 동작 등이 표현되기 어려웠다. 이러한 상황은 전통적 무용 방식에서 요청되는 현장성의 약화를 의미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카메라 앵글 안에 구현되는 화면상의 공간은 무용수들에게 새로운 공간 개념을 학습해 준다는 새로운 의미를 발견할 수 있었다. 사이버상에서 이루어지는 공간의 무한성은 무대에 관한 확장성을 담지하고 있다. 공간성의 맥락에서 살펴볼 때, 안무자는 동선과 관련된 명확한 표시를 무용수들에게 제공해야 하므로 관심 두어야 할 영역들이 많아졌다. 따라서 비대면 연습에서는 동선을 최소화하는 안무를 구상할 필요가 있었다. 이는 전통적인 무용작품이 추구하는 무용수들 간의 현장성을 충분히 담아낼 수는 없음을 의미하는 데 이와 같은 어려움을 다른 요소로 치환할 수 있었다. 인터넷 접속 상태에 따른 시간차이라는 시간성의 특징을 활용해 개별성을 강조한 안무를 기획함으로써 안무에서 조화라는 요소에 주목할 수 있었다. 또한, 카메라 앵글 상 나타나는 무용수의 시선과 대면 공연에서 펼쳐지는 무용수의 시선이 다르게 나타남을 발견하였다. 특히 사선 방향의 몸짓에서는 그 차이가 심하게 나타나므로 안무자는 대면 연습과 비대면 연습에서 각기 다른 기준으로 안무를 설명해야 함을 깨달았다. 이는 전통적 무용과 달리 다른 고려 사항이 배가되는 상황이기도 하지만 무용작품의 다양성을 담아낸다는 측면에서 안무자에게는 새로운 역량을 성장시키는 요소가 될 수 있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종합해 볼 때, 비대면 창작과정은 비용의 절감성,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연습 시간의 용이성 등의 장점 또한 존재한다. 또한 ‘줌(Zoom)’이라는 플랫폼은 공간적 한계를 벗어나기 어려운 측면은 있지만, 촬영 영상들의 결합을 통해 다양한 연출이 가능함을 시사하고 있다. 이는 비대면과 대면 연습이 융합된 블렌디드 러닝의 무용연습법을 활용할 수 있음을 방증하기도 한다. 「길을 찾는 나」의 경우, 사적 공간을 공적 공간화 하였으며, 대면 연습을 통해 사이버 공간의 모습, 자연 배경 무대 등을 표현할 수도 있었다. 즉, 블렌디드 러닝은 대면 공연에서 구현해 낼 수 없는 시공간의 초월성을 담지하고 있기에 새로운 장르로서의 무용공연 기능을 담당할 수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 그러므로 본 연구는 향후 무용 전공자들에게 특화된 애플리케이션과 플랫폼, 그리고 예술창작 도구개발 등에 도움을 주고, 융복합의 다양한 창작 방법을 시도하는 안무자들에게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어 줄 가능성이 담겨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무용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