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75 Download: 0

Program Annotation

Title
Program Annotation
Other Titles
Program Annotation : J. S. Bach's from Cantata 《Ach Gott, wie manches Herzeleid, BWV 58》, E. Granados's , , , from《Canciones Amatorias》
Authors
양지현
Issue Date
2021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은희
Abstract
본 논문은 필자의 석사과정을 이수하기 위한 졸업 리사이틀 프로그램 관련 연구로 작곡가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Johann Sebastian Bach, 1685-1750)와 엔리케 그라나도스(Enrique Granados, 1867-1916)의 작품을 선택하여 분석한 연구이다. 바흐는 바로크 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 중 한 사람이며, 그 시대의 대부분 양식과 형식을 담아 칸타타를 포함한 수많은 성악곡의 종교음악을 완성시킨 인물이다. 그의 칸타타는 음악 활동 시기에 따라 발전된 음악적 양식과 특징을 보이며, 특히 칸타타 작품 활동이 왕성했던 라이프치히 시기(1723-1750)에는 예배용 칸타타가 루터 교회의 교회력에 따라 작곡되었다. 칸타타《Ach Gott, wie manches Herzeleid(아 하나님, 지금 내 마음의 고통이 얼마나 심한지요), BWV 58》는 바흐의 라이프치히 시기인 1727년의 신년 첫째 주일을 위해 작곡되었고, 두 명의 독창자에 의해 전개되는 대화체 칸타타(Dialogus Cantata)이다. 총 5곡으로 구성된 이 작품 중 제 3곡 소프라노 아리아는 경건하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 성경적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고 바로크 시대의 전형적인 다 카포 아리아 형식과 함께 가사의 의미에 맞게 쓰인 도약이나 장식음, 다양한 음형, 잦은 전조, 변형된 리듬, 순차진행 등의 음악적 요소가 반영된 곡이다. 그라나도스는 스페인을 대표하는 민족주의 작곡가이다. 총 7곡으로 구성된 그의 가곡집《Canciones Amatorias(사랑의 노래집), 1914》중 제 1곡, 제 3곡, 제 6곡, 제 7곡을 선택하여 연구하였고, 이 곡들은 스페인 민속음악을 바탕으로 낭만주의 음악을 조화롭게 보여준 그라나도스의 작곡기법이 돋보인다. 또한 이 가곡들은 사랑을 주제로 하여 스페인 민요에서 유래된 멜리스마의 선율, 프리지안 선법, 춤곡의 리듬적인 기법과 혼합박자의 사용, 기타의 주법을 차용한 아르페지오 반주 등 스페인풍의 음악적 요소를 효과적으로 반영하였다.;This thesis is a study of the graduation recital program for the completion of the master’s course. This study discussed the works of Johann Sebastian Bach(1685-1750) and Enrique Granados(1867-1916). J. S. Bach is one of the composers representing an important figure in the Baroque period, and he completed the religious music of numerous vocal songs including cantata, containing most of styles and forms of that era. His cantata shows developed musical style and characteristics following the period of musical activities. In particular, during the Leipzig period (1723-1750), when Bach's cantata works were active, cantata for worship were composed according to the church calendar of the Lutheran church. The cantata《Ach Gott, wie manches Herzeleid, BWV 58(Oh God, how severe my heart is)》was written for the first Sunday of the New Year in 1727, during Bach's Leipzig period. It is a dialogue cantata sung by two soloists and consist of 5 songs. The third song of this cantata, soprano aria conveys a biblical message in a reverent and solemn atmosphere. Along with the typical da capo aria form of the Baroque period, this song reflects musical elements, such as leaps and decorative notes written in accordance with the meaning of the lyrics, various figure, frequent modulations, altered rhythms, and conjunct motion. Granados can be said to be the person who represents Spain's nationalist composers. Among the collection of songs 《Canciones Amatorias(Amatory Songs), 1914》, which is consist of 7 songs, No. 1, No. 3, No. 6 and No. 7 were selected and I studied. These songs stand out with Granados' compositional technique, which showed romantic music based on Spanish folk music harmoniously. In addition, these songs were composed on the theme of love and effectively reflected Spanish-style musical elements, such as melisma melodies derived from Spanish folk songs, Phrygian mode, rhythmic technique of dance and the use of mixed beats, and arpeggio accompaniment that borrowed the playing method of guitar.
Fulltext
Show the fulltext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