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9 Download: 0

The Unmarried Pregnant Girls’ Voices and Body Politics Surrounding The Girlhood in Yogyakarta Indonesia

Title
The Unmarried Pregnant Girls’ Voices and Body Politics Surrounding The Girlhood in Yogyakarta Indonesia
Authors
ASRIANI, DESINTHA DWI
Issue Date
2020
Department/Major
대학원 여성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Professor Kim Eunshil
Abstract
This research attempts to comprehend issues of teenage pregnancy through phenomenological reflections. More specifically, it explores the girls’ experiences of pregnancy in order to deal with sexuality issues and the discussion of girls’ identity in Indonesia. Generally, unmarried pregnant girls often suffer from negative labels. Furthermore, the girls are subject to several difficulties, such as being expelled from school and stigmatized by their families and communities. To avoid the further risks of a “spoiled identity”, it is usually suggested that the girls get married immediately. In the wider context, it could be said that cases of teenage pregnancy tend to be handled based on biased perspectives, and subsequently the girls alone become the subject to be stigmatized. However, the girls’ experiences as pregnant subjects reveal different narratives. Instead of only thinking about immediate marriage, the girls, in fact, attempt to maintain their unmarried status through several mechanisms, such as keeping the pregnancy secret, performing self-induced abortions, and temporarily living in a safe house. In this sense, the meaning of being a girl is being contested and negotiated. My PhD research hence focuses on how the narratives of unmarried pregnant girls reveal the meaning of being a girl nowadays. The girls’ experiences as pregnant subjects become the site through which the relationship between sexuality issues and the conception of being a girl can be explained. However, due to the culture of taboo, society tends to consider teenage pregnancy as the hidden discourse. Thus, the analysis of gendered practices is significant in revealing the sexualized and sexual problem of teenage pregnancy itself. Therefore, this research deploys embodiment perspectives in order to discuss the gender aspects including the girls’ agency development and its meaning for the discourse of girlhood nowadays. The study of unmarried pregnant girls is developed through the main research question of how the bodies of pregnant unmarried girls have been marked. This question has been further explored through several sub questions, including: (1) How does contemporary Indonesian society perceive and discuss the issue of teenage pregnancy? (2) How do various actors in society, such as parents and neighbors, define and construct the category of girlhood in relation to the stigmatization of girls’ pregnancies? (3) How does the social institution of school respond to and take action against the situation of pregnant students? (4) How do the girls gradually situate their pregnant bodies in order to negotiate their unwanted situations? and (5) How do the girls’ experiences as pregnant subjects reflect the contemporary context of girlhood? The research on the pregnancy of unmarried girls is conducted through an ethnographic approach accompanied with feminist perspectives. This method mainly aims to explore the narrative of everyday lives based on the girls’ perspectives. Thus, the description of everyday lives does not only emerge as a script, but it also reveals how gender discourse and power relations have constructed the “truth”. The girls who participated in this research were mostly living in safe houses, with a few staying with their parents and relatives. To strengthen the analysis, other informants, such as parents, teachers, female students, NGO staff, government representatives, and safe house staff members were also involved. The analysis of the experiences of unmarried pregnant girls shows that girls’ roles and participation in public activities are increasingly visible. In the context of youth lifestyles, they may occupy equal spaces in many aspects, such as in education, work, consumption, and leisure time. However, cases of teenage pregnancy have complicated the way of recognizing girls’ identities in this day. On one side, the girls’ experiences reveal the significance of being autonomous, independent, and decisive for girls nowadays. The intense routine of school has also shifted girls’ orientation of the future and they have become more aware of the benefits of later marriage, economic independence, and a future career. Therefore, they, after some consideration, decide to conduct an abortion or live in the safe house as they do not want to follow the idea of early marriage, which is no longer relevant. However, the problems they experience also indicate a paradox in the sense that their presence in public spaces is not accompanied with the proper social protection in terms of policies against sexual violence and sex education that advocates for knowledge about gender differences. ;본 연구는 현상학적 성찰을 통해 십대 임신의 문제를 이해하고자 하였다. 특히 섹슈얼리티 문제와 인도네시아 여자 청소년의 정체성에 관한 논의를 다루고자 여자 청소년들의 임신 경험에 대해 탐색하였다.대다수의 경우 미혼의 청소년 산모는 불명예의 대상이 된다. 이와 더불어 여자 청소년들은 학교에서 퇴학을 당하거나 가족 및 지역 공동체에 의해 낙인이 찍히는 등 여러 어려움을 겪게 된다. 여성 청소년들은 “변질된 정체성”의 추가적인 위험을 막기 위해 즉시 결혼하도록 권장 받는다. 보다 더 넓은 문맥에서 십대 임신은 편향된 관점에서 다루어지며, 그 결과 여자 청소년들만이 낙인의 대상이 되곤 한다. 그러나 임신 대상으로서의 여자 청소년들의 경험은 또다른 내러티브를 드러낸다. 여자 청소년들은 단순히 결혼에 대해 생각하는 대신 자신들의 임신을 숨기거나 스스로 낙태를 유도, 혹은 임시 보호소에 거하는 등 여러 방법을 통해 자신들의 비혼 상태를 유지하고자 한다. 여자 청소년들의 정체성은 이러한 과정을 통해 결정되게 된다. 본 박사학위 연구는 미혼의 청소년 산모들의 내러티브가 어떻게 현대 여자 청소년의 정체성을 드러내는지 다루었다. 임신 대상으로서 여자 청소년들의 경험은 섹슈얼리티 문제와 여자 청소년으로서의 개념의 관계가 설명될 수 있는 장이 된다. 그러나 금기 문화로 인해서 사회는 10대의 임신을 숨겨진 담론으로 다루려는 경향이 있다. 그러므로 젠더화된 수행의 분석은 10대 임신 자체의 성별화되고 성적인 문제를 밝히는 데서 중요하다. . 따라서 본 연구는 여자 청소년들의 행위성 발달과 오늘날 소녀다움 담론의 의미를 포함한 젠더 측면을 논의하기 위해 체현화의 관점을 채택하였다. 본 연구는 비혼 청소년 산모들의 몸이 어떻게 구분되는지에 대한 연구 문제를 통해 구성되었다. 연구 문제는 하위 문제들로 나뉘어 추가 탐색되었다. 첫 번째, 근대의 인도네시아 사회는 어떻게 십대 임신의 문제를 받아들이고 토론하고 있는가? 두 번째, 부모와 이웃 등 사회의 다양한 행위자들은 어떻게 여자 청소년들의 임신에 대한 낙인과 소녀다움의 범주를 정의하고 구성하는가? 셋째, 학교의 사회적 기관은 어떻게 임신한 학생들의 상황에 대해 대응하고 행동을 취하는가? 넷째, 여자 청소년들은 어떻게 원치 않는 상황에 대해 순응하기 위해 임신한 몸에 적응하는가? 마지막으로 다섯째, 임신 대상으로서 여자 청소년들의 경험은 어떻게 소녀다움의 근래 맥락을 반영하는가? 미혼의 임신 청소년들에 대한 연구는 페미니즘 관점을 동반한 민족지학적 접근으로 진행되었다. 본 연구는 이러한 방법론을 통해 여자 청소년들의 관점을 토대로 일상적 내러티브를 탐색하고자 하였다. 따라서 일상의 서술은 단순히 하나의 각본으로 통합될 뿐 아니라 젠더 담론과 권력 관계가 어떻게 “진실”을 구성하는지 보여줄 수 있다. 본 연구에 참여한 대다수의 여자 청소년들은 보호 시설에 살고 있었으며, 소수는 부모 혹은 친척들과 지내고 있었다. 분석의 강화를 위해 부모, 교사, 여자 학생들, NGO 스태프, 정부 대표 및 보호 시설의 스태프 등도 자료 수집에 동원되었다. 미혼 임신 청소년들의 경험 분석 결과, 여자 청소년들의 역할과 공공 활동 참여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 생활양식의 맥락에서 여자 청소년들은 교육, 일, 소비와 여가 시간 등에서 기타 청소년들과 비슷한 공간을 차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십대 임신은 여자 청소년들의 정체성을 인정하는 과정을 복잡하게 만들었다. 여자 청소년들의 경험은 자주성, 독립성과 결단력의 중요성을 보여주었다. 학교의 강도 높은 일과는 여자 청소년들의 미래 방향성을 바꾸었고, 여자 청소년들은 늦은 결혼과 경제적 자립, 그리고 진로의 이점을 깨닫게 되었다. 이에 따라 여자 청소년들은 문제가 되는 조기 결혼을 따르지 않기 위해 낙태 시술을 하거나 보호소에 지내기로 결정하였다. 그러나 여자 청소년들이 대면하는 문제는 공적인 공간에서의 그들의 존재가 성폭력 방지 법안과 성차에 대한 지식을 전달하는 성교육 등 적절한 사회적 보호가 따르지 않는다는 점에서 또 다른 패러독스를 보여주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여성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