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2 Download: 0

Availability of Cancer Drugs in Thirteen Developed Countries

Title
Availability of Cancer Drugs in Thirteen Developed Countries
Authors
조혜원
Issue Date
2019
Department/Major
대학원 제약산업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배승진
Abstract
Although cancer incidence rates are increasing, availability of cancer drugs are different across countries. The aim of this study it to find factors which affect availability of cancer drugs based on correlation analysis between environmental factors and availability of cancer drugs among selected thirteen countries from the advanced economy country lists from International Monetary Fund(IMF) in 2016. Our data from the IMS & Quintiles VIA (IQVIA) includes all product sales in 2016 and 298 cancer drugs were selected. Correlation between the number of available cancer drugs or average drug lags and factors such as sales market, per capita GDP, per capita PPP GDP, per capita PPP health expenditure and financing, introduction year of priority review, review dates of priority review, and manufactures were evaluated, as Pearson’s and Spearman’s correlation coefficients (r) and scatter plot. A positive and statistically high significant correlation is found between number of available new cancer drugs and per capita PPP health expenditure and financing from Pearson’s correlation (r = 0.744, p = 0.004). Also, a statistically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from Pearson analysis was observed for priority review (r = 0.636, p = 0.020), priority and orphan review (r = 0.714, p = 0.006), orphan review (r = 0.725, p = 0.005), and new molecule entity (r = 0.738, p = 0.004). On the other hand, a negative and statistically high significant correlation is shown between average drug lags of all new cancer drugs and per capita PPP health expenditure and financing (r = -0.690, p = 0.009). In the part of difference between launch dates of branded product and follow-on biologics, both correlation analysis represented negative relationship (r = -0.604, p = 0.029 for follow-on biologics (etanercept) group, and r = -0.571, and p = 0.041 for follow-on biologics (infliximab). Health expenditure and financing can be considered for better availability of new cancer drugs since there are considerable correlation between each relationship available among new cancer drugs and average drug lags of all new cancer presented. In particular, although Korea presented relatively low health expenditure and financing, it showed high number of available generic cancer drugs, biological cancer drugs, and even two follow-on biologics launched among top 5 sales cancer drugs. Among countries which launched follow-on biologics among top 5 sales cancer drugs, Korea has the earliest launch dates between branded products and follow-on biologics compared to the other countries. This results in influencing the correlation relationship of difference between launch dates of selected branded products and follow-on biologics because the United States and Switzerland are high health expenditure and financing countries that represented the late launch of follow-on biologics as well as etanercept’s follow-on drug which has been not launched. Therefore, countries with higher health expenditure and financing showed better availability of new cancer drugs. Relatively, countries with lower health expenditure and financing represented better availability of follow-on cancer drugs with high sales.;세계적으로 고령화 사회로의 변화로 암의 발생과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점점 높아짐에 따라 암의 조기 검진, 진단, 예방, 치료에 대해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암의 약 3분의 2의 케이스는 제때 적절한 치료가 진행된다면 치료 될 수 있고, 항암 신약의 경우에는 암의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때문에 그 의미는 더욱 크다. 그러나 국가마다의 동시대에 이용 가능한 항암제의 수와 시기가 다르다는 점을 착안하여 항암제의 이용 가능성을 선진국 13개 국가를 다음과 같이 대륙별로 미국, 유럽(프랑스, 독일,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스위스, 스웨덴, 오스트리아), 아시아-태평양(한국, 일본, 대만, 호주)를 선정하여 비교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항암제가 각 국가에 급여와 상관없이 처음 판매가 이루어진 시점부터 이용 가능하다고 보았다. 항암제의 이용가능성은 이용 가능한 항암제 수와 허가 이후 출시(판매) 시점을 중심으로 이용 가능성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 가정한 1인당 의료지출비(PPP)와 상관 분석을 진행하였다. ‘1인당 의료 지출비가 높은 국가일수록 항암제의 이용가능성이 높다.’라는 가정을 두고 본 연구를 수행하였다. 연구 결과 항암 신약의 수는 1인당 의료비가 높은 국가일수록 양의 상관관계를 나타냈고(r = 0.744, p = 0.004), 해당 항암 신약은 생물과 화학 성분과 검토 분류에 따라서도 양의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r = 0.083, p = 0.498 (생물의약품), r = 0.264, p = 0.334 (화학 의약품)). 이는 미국 FDA의 허가 검토 분류에 따라 우선 검토 항암 신약(r = 0.636, p = 0.020), 우선검토 된 희귀 의약품 분류 항암 신약(r = 0.714, p = 0.006), 희귀 의약품 분류 항암 신약(r = 0.725, p = 0.005), 새로운 성분의 항암 신약(r = 0.738, p = 0.004) 모두에서 양의 상관관계를 유의하게 나타내며 본 연구에서 다룬 모든 분류의 이용가능한 항암 신약의 수와 1인당 의료 지출비와의 양의 상관관계를 보여주었다. 또한, 항암 신약의 평균 Drug lag과 1인당 의료 지출비와의 상관관계 분석을 통해 유의한 음의 상관관계를 나타내며 1인당 의료 지출비가 낮은 국가일수록 항암신약의 평균 Drug lag이 낮았음을 알 수 있었다 (r = -0.690, p = 0.009). 항암제 중 2016년 동안 전세계 판매 상위 5개 제품을 선정하여 오리지널 제품과 후발의약품의 출시일간의 차이일을 1인당 의료비와 상관관계를 분석했을 때 유의한 음의 상관관계를 나타내며 1인당 의료지출비가 낮은 국가 순서에 따라 후발 의약품의 출시일과 음의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r = -0.604, p = 0.029 (etanercept), r = -0.571, and p = 0.041 (infliximab)). 본 연구를 통해 1인당 의료지출비가 높은 국가일수록 항암 신약의 이용가능성이 높았고, 1인당 의료지출비가 낮은 국가일수록 판매가 높은 항암제의 경우 오리지널 제품 출시일 대비 후발의약품의 출시일의 차이가 적은 상관성이 있었다. 이와 같은 발견은 향후 국가마다의 더 나은 항암제의 이용 가능성을 제공하는 데 고려할 수 있는 요인으로서 작용하여 국가마다의 이용가능성의 차이를 줄이는데 일조하기를 바란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제약산업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