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516 Download: 0

반려동물 보유 1인가구를 위한 새로운 형태의 쉐어하우스 공간디자인 제안

Title
반려동물 보유 1인가구를 위한 새로운 형태의 쉐어하우스 공간디자인 제안
Other Titles
Proposal of Space Design for Companion Animal-Centered Single-person Household Shared House : Centered to Companion Dogs
Authors
이승은
Issue Date
2019
Department/Major
디자인대학원 디자인매니지먼트전공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디자인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조영식
Abstract
과거에 반려동물은 반려동물보다는 인간이 주로 즐거움을 누리기 위한 대상으 로 사육하는 동물이란 뜻의 애완동물로 불리었다.현대사회로 넘어오면서 더 이상 장난감 같은 존재가 아니라 사람과 더불어 살아가는 반려자, 가족, 친구라는 뜻의 반려동물로 정의되고 있고 고령화와 핵가족화, 1인 가구 증가와 같은 사회적 변 화의 영향으로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인구 또한 함께 늘어나고 있다. ‘더불어 살아 가는 동물’ 이라는 사회적 인식 변화는 반려동물을 관련 시장 성장에 원동력이 되 고 있다. 농협경제연구소는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가구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반 려동물산업 규모 또한 2012년 0.9조 원에서 2020년에는 5.8조 원으로 성장할 것 으로 예측하고 있고 이 산업은 반려동물의 심리, 건강을 고려한 서비스산업, 제품, 사료 산업 등 다양한 방향으로 확대되어지고 있다. 반려동물 인구와 관련 사업 확대는 1인가구의 증가와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 가족 대신 혼자 사는 것을 택한 사람들은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에 높은 관심을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보건복지부가 발간한 ‘통계로 보는 사회보장 2017’에 따르면 우리나라 1인가구는 539만 800가구로, 전체 가구 수인 936만 800 0가구에서 27.9% 차지하여 가장 주된 가구 유형이 되었다. 서울과 부산의 도심 지역에 주로 분포하던 1인가구가 2026년부터는 우리나라 모든 도,시에서 가장 주 된 주거형태가 된다는 예측으로 보아 1인가구 형태가 가장 보편화 되는 삶의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1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주거형태도 소형화되고 그에 맞는 규모의 주거형태 로 변화하고 있다. 그 흐름에 따라 1인 가구 임대시장인 소형아파트, 빌라, 오피 스텔, 원룸 등이 떠오르고 있고 도심에 거주중인 많은 반려동물 양육 인구 또한 이러한 주거형태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공간을 둘러싼 반려인과 비 반려인 사 이에서 다양한 갈등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반려동물이 내는 소음이라는 뜻의 ‘층견 소음’이라는 단어까지 생겨나며 소음 그리고 냄새와 같은 공동주택에서의 문 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으나, 공동주택 애완동물 사육에 대해 아무런 법적제재 나 규제가 없기 때문에 해결책이 없어 반려인과 비 반려인 사이의 대립관계는 좁혀지지 않고 있다. 또한 이러한 사람 중심적 거주 환경에 주거공동체로서 인식되 어야할 반려동물 또한 인식과 이해의 부족으로 고통 받고 있다. 반려동물을 가족이라 표현하고 반려동물 인구가 급격히 늘어나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만큼 반려동물을 주거공동체로서의 인식이 필요하나 아직 많은 반려인 들의 눈높이는 인간의 편의에 맞춰져 있다. 특히, 1 인가구의 경우 많은 반려동물 들이 외출 시 장시간 집에 혼자 방치되어 외부활동을 차단당한 채 분리불안증 같 은 심리적 불안 증세를 겪고 있고 이러한 심리상태는 문긁음 또는 짖음으로 이어 지고 이웃 간의 불화를 야기시킨다. 1인 가구의 반려동물들이 24 시간 중 대부분 을 보내는 실내의 미끄러운 바닥, 깜빡거리는 형광등, 외부 인기척 등 사람 중심 점 생활환경에 의해 심리적 그리고 신체적 건강까지 위협 받고 있고 실내에서 생 활하는 개의 70% 정도가 미끄러운 바닥으로 인한 쓸개골 탈구 등을 앓고 있으며 동물병원을 찾는 개들의 66%는 집 안에서 발생한 문제로 인해 방문하는 것으로 조사된다. 4현재 높은 비율의 반려동물을 위한 소비가 의와 식에 치중되어 있으나 반려동물이 주거공동체로서 그리고 그 지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제일 많은 시간을 보내는 주에도 관심을 갖고 맞춰나가야 한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1인가구의 독특한 특성과 니즈를 충족시키며 반려동물 양 육과 관련된 주거 문제점으로부터 자유롭고 주거공동체로서의 반려동물의 눈높이 에 맞춰 반려동물을 위한 요구를 반영하여, 반려동물들이 가족으로서 그리고 주 거공동체로서 공존 할 수 있는 실내 주거환경 방향과 공통점을 가진 커뮤니티를 도입한 공종주택 플랫폼(쉐어하우스)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In the past, companion animals were called “pets,” meaning that they were animals that humans raise for their pleasure. As the transition to the modern society continues, the animals are defined as companion animals that are treated as a companion, family, and friend, not a toy; due to the effect of social changes such as aging of the society, increase of single-person households, an increase of nuclear families. The transition of social recognition into “animals that live along with” is becoming the driving force for the growth of the related industry. The population of companion animals and the rise of the related industry is very intimately related to the increase of single-person households. According to research, people who have chosen to live alone instead of other family members showed a lot of interest in raising companion animals. The number of single-person households is showing the tendency of rapid increase, and the households were mainly distributed in city centers of Seoul and Busan. However, considering the estimation that the single-person household will become the most common type of residence of seventeen cities and provinces of Korea in 2026, it appears that tit will become the most common type of residence. As the number of single-person household increases, the housing type is also miniaturizing and fitting the single-person household. In accordance with the trend, small-sized apartments, villa, efficiency apartments, and studios are rising. The population in city centers that raise pets is also concentrated in these miniaturized housing types, and cases of conflicts between companions and non-companions around the space are increasing. There is a newly-coined word, “pet noise between floors,” indicating the noise made by companion animals, and issues from noises and odors from companion animals at multi- unit dwelling are getting serious. However, there are no legal regulations or restrictions and therefore no solution, leaving the issues untouched. Additionally, companion animals who need to be included in the residential community, are also in pain because of the miniaturized, and human-centered residential environment. As the culture of expressing companion animals as a family has set root due to the rapid increase of population of companion animals, and it is required that the recognition of companion animals as the residential community. However, for many human companions, the eye level is set to the human convenience. Especially, for many single-person households, companion animals are left alone in the house for a long time in case their owners go out of the house; many companion animals suffer psychological anxiety disorder from being locked in the house alone, and their disorder leads to the scratching doors or barking, worsening the discord between neighbors. Many companion animals of single-person households are being threatened to their physical health due to the slippery floor, flickering fluorescent light, and other people’s presence of near-by of the indoor environment that they spend most of the 24 hours; about 70% of indoor dogs are suffering from the disease related to slippery floors such as the kneepan dislocation, and it is investigated that about 66% of the dogs who visit vet clinic are making appointments due to the health issues from inside of their houses. The high proportion of the spending for companion animals is concentrated on the products such as clothing, but it is required that the emphasis to be put on the sheltering, so companion animals are recognized as the residential community and to maintain the sustainability. In order to address this, the research aims to propose the direction of multi-unit dwelling (share house) that can accommodate the needs and characteristics of single-person households with companion amiamls. Additionally, the research seeks to include the community that can address residential issues regarding the nurture of companion animals and fulfill their demands, so they can coexist as a part of the residential community and a famil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디자인대학원 > 디자인매니지먼트전공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