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8 Download: 0

Implications of Socioeconomic Disparities on Securitization of Refugees

Title
Implications of Socioeconomic Disparities on Securitization of Refugees
Authors
김인강
Issue Date
2019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Brendan M. Howe
Abstract
Due to the refugee crisis post 2015 in Germany, the radical right-wing populist party, Alternative for Germany (AfD) gained electoral success in the 2017 Federal Election and entered the Federal Parliament as the first radical nationalist party since WWII. This thesis questions how the AfD was able to successfully securitize refugee issues in the former East Germany than the former West Germany. Based on my hypothesis, the study demonstrates how socioeconomic disparities provide fertile ground for securitization on refugees by drawing on ‘trust concept’ in the former East Germany with following findings: Firstly, the former East Germans perceive a high degree of objective and subjective socioeconomic disparities between the East and West. Since this reduces social trust between in-group and out-group members in the former East Germany, the former East Germans are more prone to respond to the AfD’s security discourses that frame refugees as threats to economic security. Therefore, the AfD was able to successfully securitize refugee issue in the former East German regions. The significance of this study is an experiment to complement existing securitization literature with an empirical case study where ethical questions of radical right-wing populist securitization are raised in a liberal democratic country such as Germany.;본 논문은 2015년 독일 난민 사태 이후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당’ Alternative for Germany (AfD)의 난민 안보화 (Securitization) 성공 요인을 조사하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AfD는 2017년 독일 하원의원 선거에서 난민 이슈를 안보화하여, 난민을 국가 안보의 ‘위협’으로 묘사 및 불법 난민의 즉각 추방 등을 주장하는 등 강한 선거유세를 통해 전국적으로 12%의 득표율을 얻고, 처음으로 하원에 입회하여 연방 수준의 정치 행보를 시작하게 되었다. 여기에서 구동독의 AfD 지지율이 구서독에 비하여 두 배 정도 높았던 이유를, 본 연구에서는 통일 이후 지속된 사회경제적 차이가 성공적인 난민 안보화의 배경이 되었다고 가정하였다. 연구 결과, 동서독 사회경제적 격차가 지난 28년 동안 점차 좁혀졌지만 여전히 객관적 및 주관적 차이가 존재하는 점, 사회경제적 차이가 커질수록 집단 내의 신뢰도 및 외집단에 대한 포용력이 약해지는 점 등의 요인으로, 구동독 주민들은 AfD의 “난민, 국가 경제의 위협”이라는 안보화 메시지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게 되었다. 따라서 사회경제적 격차가 구동독에서 AfD의 안보화가 성공하게 된 배경이 되었다. 본 연구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의 안보화 의도와 과정에 있어서 집단간 불신을 조장하고, 불만을 고조하는 전략은 민주주의 가치와 질서에 반한다는 윤리적 문제의식 또한 함의하고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