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654 Download: 0

세대별 간호사의 유머 감각과 유머 스타일, 직무 스트레스와의 관계

Title
세대별 간호사의 유머 감각과 유머 스타일, 직무 스트레스와의 관계
Other Titles
The relationship among nurses’ sense of humor, humor styles, and occupational stress by generational comparison
Authors
최지은
Issue Date
2019
Department/Major
대학원 간호과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미영
Abstract
본 연구는 세대 별 간호사의 유머 감각과 유머 스타일 및 직무 스트레스 간의 관계를 비교하기 위해 시행된 서술적 상관관계 연구이다. 연구 대상자는 여섯 곳의 종합병원에 재직 중인 간호사 중 연구에 참여하기로 동의한 간호사 267명을 대상으로 진행하였다. 자료 수집 기간은 2018년 6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였다. 연구에 동의한 대상자에게 다면적 유머 감각 척도, 유머 스타일 척도, 간호사의 직무 스트레스 척도 도구를 이용하여 자료를 수집하였다. 수집한 자료들을 IBM SPSS statistics 23.0 version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빈도와 백분율, 평균과 표준편차, t-test, one-way ANOVA와 scheffé 사후검정,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로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간호사의 유머 감각과 유머 스타일 및 직무 스트레스의 정도를 살펴 보면, 유머 감각의 평균은 3.35±.49점이었고, 순응적 유머 스타일의 평균 3.31±.45점, 비순응적 유머 스타일의 평균 2.43±.38점, 직무 스트레스의 평균은 3.58±.55점이었다. 2. 간호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유머 감각과 유머 스타일 및 직무 스트레스의 차이를 살펴보면, 유머 감각에 유의한 차이를 나타낸 특성은 직위였고 수간호사 이상(3.50±.51)이 일반 간호사(3.33±.48)보다 유의하게 더 높았다(t=-2.13, p=.034). 비순응적 유머 스타일에서는 간호사의 결혼 여부에서 미혼(2.50±.40)이 기혼(2.39±.37)보다 유의하게 더 많이 사용하였다(t=2.21, p=.028). 직무 스트레스에서는 근무 부서에서 내과계, 외과계, 모아계 병동에 근무하는 간호사들이 외래 및 기타 부서(공급실, 행정 부서) 등에 근무하는 간호사들보다 직무 스트레스가 유의하게 더 높았다(F=3.59, p=.004). 3. 세대별 간호사에 따른 유머 감각과 유머 스타일 및 직무 스트레스의 차이를 살펴보면, 유머 스타일 중 비순응적 유머 스타일이 베이비부머 세대(2.38±.33), X세대(2.37±.37), Y세대(2.51±.41))에 따라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F=4.41, p=.013). 4. 간호사의 유머 감각과 유머 스타일, 직무 스트레스 간의 상관관계를 보면, 유머 감각과 순응적 유머 스타일 간에 유의한 정적 상관관계가 있었고(r=.79, p<.001), 비순응적 유머 스타일 간에도 유의한 정적 상관관계가 있었다(r=.21, p=.001). 비순응적 유머 스타일과 직무 스트레스 간에 유의한 부적 상관관계가 있었다(r=-.15, p=.017).   이상의 결과, Y세대 간호사들이 베이비부머 세대와 X세대 간호사보다 비순응적 유머 스타일을 유의하게 더 많이 사용함을 알 수 있었다. 이는 자기 중심적이고 타인 간의 관계에 배타적인 Y세대의 유머 사용 방법에 대한 이해와 아울러 간호 중재 시 고려해 볼 필요성을 제시한다. ;Recently, the interest in positive side of humor is rising correlatively with the rising of the interest of positive psychology area. The purpose of this descriptive correlation study was to find out whether there is a relationship among sense of humor, humor styles and occupational stress of nurses, focusing on comparison of baby boomers, generation X, and generation Y. Research participants were 267 nurses from six general hospitals in Seoul, Republic of Korea, whom agreed to participate in this research. Research instruments were Korean-translated Multidimensional Sense of Humor Scale, Humor Styles Questionnaire, and Occupational Stress of Nurses Questionnaires. Data were collected from June 1st, 2018 to July 31st, 2018.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with IBM SPSS statistics 23.0 version program. This IBM program was used to analyze using value, percentage, average, standard deviation, t-test, one-way ANOVA with Scheffé test, and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There are following results below: 1. The degree of nurses’ sense of humor was 3.35±.49 points, with 3.31±.45 points at adaptive humor styles, with 2.43±.38 points at non-adaptive humor styles, and 3.58±.55 points at occupational stress. 2. Among the general characteristics of nurses, nurses’ occupational position had the significant differences in nurses’ sense of humor. Nurses who had positions of head nurse or above scored 3.50±.51 points, which were significantly higher than the scores of staff nurses with 3.33±.48 points(t=-2.13, p=.034). In the use of non-adaptive humor styles,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married nurses with a score of 2.39±.37 and unmarried nurses with a score of 2.50±.40(t=2.21, p=.028). Work department had significant differences in nurses’ occupational stress (F=3.59, p=.004). Also, Scheffé test results showed that nurses who works at internal medicine wards, surgery wards, maternal and pediatric wards had higher occupational stress than nurses who work at outpatient department, supply room and administrative departments. 3. Comparing the degrees of sense of humor, humor styles, and occupational stress by nurses’ generation, the scores of non-adaptive humor styles were found to be 2.38±.33 points for the baby boomers, 2.37±.37 points for generation X, and 2.51±.41 points for generation Y, which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F=4.41, p=.013). 4. There was a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sense of humor and adaptive humor styles (r=.79, p<.001), and nurses’ sense of humor also had a positive correlation with non-adaptive humor styles (r=.21, p=.001). Non-adaptive humor styles had significantly negative correlation with nurses’ occupational stress (r=-.15, p=.017) As a result, nurses’ sense of humor was significantly different depending on their position, and nurses’ use of non-adaptive humor styles varied notably depending on their marriage status. Also the degree of nurses’ occupational stress differed significantly depending on their work department. Generation Y nurses used more non-adaptive humor styles than generation X nurses and baby boomer nurses. This result is shown to reflect the characteristics of generation 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간호과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