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61 Download: 0

예비음악치료사의 마음챙김 지향 음악심상(Music and Imagery) 경험에 관한 근거이론 연구

Title
예비음악치료사의 마음챙김 지향 음악심상(Music and Imagery) 경험에 관한 근거이론 연구
Other Titles
Experiences of Music Therapy Interns in Mindfulness-oriented Music and Imagery : A Grounded Theory Research
Authors
김영실
Issue Date
2018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치료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정현주
Abstract
본 연구는 음악과 심상이 마음챙김 경험에 어떻게 기여하는지를 탐색할 목적으로 진행되었다. 연구에서는 예비음악치료사를 대상으로 음악심상기법(Music and Imagery, 이하 MI)을 적용해보고, 마음챙김과 관련된 이들의 참여 경험을 근거이론에 기반을 두어 분석하였다. 연구는 크게 두 단계로 진행되었다. 연구 Ⅰ단계에서는 MI를 마음챙김 경험에 적용할 수 있는지를 살펴보기 위해 참여자 경험을 속성과 차원으로 분석하여 이론의 도출 가능성을 살펴보았다. 이를 위해 예비음악치료사 11명을 모집하여 집단 MI 세션을 8회기 시행하고, 참여자 경험의 속성과 차원을 수정된 근거이론을 바탕으로 탐색 및 검토하였다. 예비음악치료사 11명의 MI 경험에서 ‘자각하기(n=81)’, ‘수용하기(n=18)’, ‘거리두기(n=15)’에 해당하는 의미단위 114개를 발견하였다. ‘자각하기’의 하위범주로는 ‘사고’, ‘감각’, ‘정서’가 도출되었으며, ‘수용하기’의 하위범주로는 ‘대면’, ‘관점 확장’이, ‘거리두기’의 하위범주로는 ‘정서분리’, ‘감각분리’가 각각 도출되었다. 분석 결과를 통해 MI를 마음챙김 경험에 적용할 수 있음을 밝혀내었다. 연구 Ⅱ단계에서는 마음챙김에 적합한 MI 프로그램을 구성할 목적으로 음악심리치료를 위한 MI 프로그램에서 치료적 프로세스의 수준을 완화하여 연구 Ⅰ단계와 별개로 모집한 예비음악치료사 11명에게 시행하였다. 질적 자료를 최대한 풍부하게 확보하기 위해 참여자가 회기별 경험을 직접 기록한 로그를 수집하고, 6회기 종료 후 심층 개별면담을 추가 시행하였다. 이를 근거이론 방법으로 분석하여 예비음악치료사의 마음챙김에 MI가 어떻게 기여하는지를 탐색하고 관련 이론을 도출하였다. 수집된 자료 전체를 대상으로 개방코딩을 시행하여 218개의 개념과 22개의 하위범주, 7개의 범주를 발견하였다. 이후 축코딩을 통해서 인과조건은 ‘예비음악치료사로서의 역할에 매몰됨’으로, 중심현상은 ‘음악을 통한 감각의 확장’과 ‘심상을 관조하며 거리두기’로, 맥락조건은 ‘참여자의 개인차’로, 중재조건은 ‘음악의 현재성’과 ‘구성원 관련 요소’로, 결과는 ‘내면의 통제감 회복’으로 각각 구성된 패러다임 모형을 도출해내었다. 이 전체를 아우르는 핵심범주는 ‘음악적 공간에서 내면의 통제감을 회복하는 과정’으로 정리하였다. 참여자들의 마음챙김 상태는 MI가 촉진한 내면의 공간에서 음악을 통해 감각이 확장되고 동적 심상에서 떠오른 자기표상을 관조하며 현실 속 자신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관찰하는 상태였다. 참여자들은 현존감각에 초점을 두며 자기비난적인 생각을 멈추고 자신의 마음에 집중할 수 있었다. 심상은 음악의 변화와 맞물려 동적으로 펼쳐지면서 지속적인 주의집중의 대상이 되었다. 특히 심상 안에서 자기표상을 있는 그대로 관찰하면서 경험자인 자신과 관찰자인 자신 사이의 심리적 거리감을 두고 현실의 자기감정을 온전히 인식할 수 있었다. 이와 동시에 현실에서 회피하던 고통과 그에 대한 반응적 태도 또한 알아차릴 수 있었다. 이런 거리두기 경험을 통해 일상의 고통 강도는 감소하고 그 이면의 의미도 통찰하게 되었다. 예비음악치료사는 MI를 통한 마음챙김에서 ‘치료사 관점’으로 자신을 평가하고 비난하며 실망하는 등 비판적 생각에 휘둘렸던 ‘판단하는 자기’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인턴훈련 과정이 제공하는 성장의 의미를 통찰하며 진정한 필요를 헤아리고 더 넓은 관점으로 자신을 수용하며 내면의 통제감을 회복하였다. 본 연구는 MI가 마음챙김 상태에 기여하는 바를 예비음악치료사의 경험을 탐색하고 그 경험에 대한 이론적 관점을 제시하였다. 음악은 참여자의 몸과 마음에서 정서와 감각경험을 일으키며 매 순간 알아차림의 대상이 되었고, 동적 심상은 관조의 대상이 되어 상위의 관점으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관찰하고 수용할 수 있게 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마음챙김을 위한 MI 프로그램에 참여한 예비음악치료사의 경험을 통해 마음놓침에서 마음챙김을, 예비음악치료사로서의 역할에 매몰됨에서 내면의 통제감 회복을 유도하는 음악과 심상의 역할에 관한 이론을 정립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가 MI의 활용성을 탐색하고 이를 활용한 예비음악치료사의 자기돌봄 가능성을 제안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This study examined how music and imagery involves the experiences of mindfulness. For the purpose, the music and image (MI) technique was applied to music therapy interns and their experiences were analyzed using the grounded theory research method. This study was conducted in two stages. At the first stage, the applicability of the MI as a mindfulness approach was investigated. A total of 11 music therapy interns participated in eight group MI sessions. The potential for theoretical saturation was analyzed as the properties and dimensions were derived from the data on their experiences. The results showed that a total of 114 Meaning Units (MU) and three categories (i.e., ‘awareness’ for 81 units, ‘acceptance’ for 18 units, and ‘distancing’ for 15 units) were identified. Subcategories included the followings: ‘thought,’ ‘sensation,’ and ‘emotion’ under the category of ‘awareness,’ ‘facing’ and ‘broadening view points’ under the category of ‘acceptance,’ and ‘dissociation of emotion’ and ‘dissociation of sensation’ under the category of ‘distancing.’ These findings supported that the MI technique could be applied as a mindfulness approach. Furthermore, the study elucidated that music and imagery, as components of the MI, facilitated inter experiences of participants while involving the components of mindfulness. At the second stage, the MI program that would best fit for mindfulness was constructed and implemented with a total of 11 music therapy interns. In order to gather sufficient data, participant-written documentation and transcriptions of participants’ verbal statements on experiences during each session were collected and in-depths interviews were also conducted with each participant after the sixth session. Based on the collected data, the grounded theory method was employed to generate a theory on how the MI accounts for mindfulness of music therapy interns. A total of 218 concepts arose from the collected data via the open coding procedure and such concepts were grouped into 22 subcategories which fell into seven categories. The axial coding procedure explor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even categories and identified ‘state of being preoccupied with their role as a music therapy intern’ as a causal condition, ‘expansion of sensation through music’ and ‘distancing from imagery with contemplation’ as the core phenomenon, ‘individuality across the participants’ as a context, ‘nowness of music’ and ‘member-related factors’ as an intervening condition, and ‘regaining the sense of control’ as a consequence. The core process identified through the grounded theory represents ‘the process of regaining sense of control in the field of music.’ The theoretical model derived from this study demonstrated that the state of mindfulness stimulated by the MI was that of observing the self as it is, while broadening the sensation through music and being aware of self-representation arisen from the dynamical imagery. While engaging in the MI program as a mindful approach, participants were able to pay attention to the sensation in the moment, stop self-critical thoughts, and regulate their focus of attention on the self. In alliance with the representation in the imagery, music played the role of capturing their orientation toward their experiences. Particularly, they could dissociate themselves from the experiences, become aware of representation of the self as the distanced observer, and notice their feelings. Concurrently, they could be mindful of the pain that had been numbed or avoided and their reactivity to it. Such self-distancing allowed the participants to obtain new understanding of the level and significance of the pain. Through the mindfulness practice supported by the MI, the participating music therapy interns were able to become non-judgemental, accept themselves, and restore the self-control while gaining broadened insight into their inner and outside world. This study generated the theory from the experiences of music therapy interns, in terms of how the MI affects the state of mindfulness. Music-stimulated sensation and feelings led to mindfulness of body and emotional sensation in the moment. Imagery allowed the participants to engage in self-distancing and to observe and accept themselves from a new perspective. The theory generated from this study represents how the MI as a mindful approach based the process of transferring from mindlessness to mindfulness and from the state of being caught up in thoughts to the process of regaining self-control in music therapy interns. This study delineated and substantiated the therapeutic elements of the MI, while broadening its application to pre-service music therapy professionals in terms of mindful and self-care practice. It also suggested the expanded clinical training for music therapy interns and presented implications for the area of music psychotherapy and related clinical practice and research.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치료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