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63 Download: 0

암 생존자의 디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음악 활용 실태

Title
암 생존자의 디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음악 활용 실태
Other Titles
Use of Music for Distress Management of Cancer Survivors
Authors
김지혜
Issue Date
2018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치료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수지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암 생존자의 디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음악 활용 실태를 알아보는 것이다. 연구참여자는 암의 유병이 없으며 암이 완치된 암 생존자를 대상으로 암 생존자 자조모임을 진행하는 전국 보건소와 암 생존자로 구성된 사회단체의 담당자에게 본 연구에 대한 내용을 설명한 후 모집하였다. 이에 모집된 연구참여자에게 본 연구에 대해 설명한 후 연구에 참여하기를 동의한 암 생존자를 대상으로 디스트레스 수준, 디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음악활용 실태, 디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지각하는 음악활용 혜택에 대해 조사하였다. 총 104부의 설문지를 배부하였으며 70부가 회수되어 67%의 회수율을 보였다. 이 중 답변이 불충분하거나 암의 유병 여부 문항에 완치가 되지 않았음을 뜻하는 ‘유’에 답변한 12부를 제외하고 총 58부를 대상으로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본 연구에 참여한 과반 수 이상의 암 생존자가 디스트레스 점수의 임상적 절단점인 4점 이상으로 중증 디스트레스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암 진단 후 경과기간이 짧을수록 디스트레스 수준이 높게 나타났다. 암 생존자가 지각하는 디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음악활용의 혜택은 신체적 혜택보다 심리적 혜택을 더 높게 인식하고 있었다. 암 생존자는 디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음악활용 시간과 디스트레스 수치에 통계적으로 부적상관관계를 보였으며, 암 생존자가 디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음악활용 시 지각하는 혜택과 음악활용 시간과의 관계에서도 통계적으로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본 연구의 결과는 암 생존자의 디스트레스 관리에 대한 필요성을 나타내고, 이에 음악이 디스트레스 관리에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또한 음악을 암 생존자의 디스트레스 관리에 다차원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치료적인 접근과 음악치료프로그램이 필요함을 시사한다.;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see that the real usage of music to manage destress for cancer survivors. Recruited people for this study was who has absolutely recovered from cancer that they had before and approached by joining the social community that gives those people aftercare service periodically. The study was implemented to research the level of destress that they have and the real usage of music for their management of destress, awareness about advantage of music for management of destress to those cancer survivors who agreed on joining the study after they were explained about purpose of this research. Totally 104 copy of survey paper were distributed and returned back 70 copy of paper out of 104. and it is showing 67% of collect rate. After that those 12 copies of them were ruled out which the answer is too ambiguous and the paper checked that the participant still suffer the cancer. So totally 58 sets of survey paper were gathered. As a results, majority of cancer survivors who participant of this study shows clinically relevant cut-point of destress level 4 which means they suffer a serious illness of destress. Cancer survivors use listening the music as a music activity for destress management and they have recognized that the music is somehow helpful to there destress management and they think it's needed. They felt that the music activity for destress management is more helpful psychologicaly than physicaly. This study results shows that the negative correlation between the amount of time for using music activity for destress management and the level how much they suffer the destress meanwhile the their recognition of helpfule during music activity and amount of time for music avtivity have shown correlation. According to this survey, this research says that cancer survivors need to be cared for destress and the music can be the helpful as alternative way. Also it means that the music program with therapeutic approach are needed for them so that they could use music to manage their destress multidimensionally.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치료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