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9 Download: 0

노래만들기를 위한 정서 어휘의 운율과 선율 특성 및 화성

Title
노래만들기를 위한 정서 어휘의 운율과 선율 특성 및 화성
Other Titles
Prosodic, melodic and harmonic characteristics of emotional vocabularies for song composition
Authors
이수연
Issue Date
2017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치료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정현주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evidence for song composition to enhance emotional expressions by investigating prosodic characteristics of emotional vocabularies converted to melodic elements based on similarities between music and language. Also the differences among composition and harmonic progression matched to emotional vocabularies were examined that supports different emotional aspects. For such purpose, in Study I, words utterance of 30 adult females (19~23years) who speak standard Korean language expressing emotional vocabularies of happiness, anger and sadness were collected. Each syllable in the emotional vocabularies of the collected data was analyzed using speech analysis program Praat, in terms of average frequency (f0), articulation time (ms) and intensity (dB). After extracting identical patterns, the data was transformed into melodic elements, in terms of average tone, melodic patterns, tempo, loudness and accent. In Study II, eight (8) professional music therapists with experiences of applying song writing method to adult population were asked to compose chords and chord progression reflecting the emotional vocabularies and to provide qualitative statements rationales behind their compositions. The collected data was analyzed for the rate of use in tonic chord/substitute chord, major triad/minor triad/augmented chord/diminished chord and triad/7th chord/tension chord, and the similarities among qualitative statements and rationales were also analyzed. In order to secure validity of the result, a verification process of sound sources reflecting the results of the study in terms of chord compositions and progressions with the highest rate of use among the music therapists and common prosodic patterns among the participants were carried out by music therapy and music majors. ● Prosodic and tonal characters according to emotional vocabularies Result of study I showed differences among prosodic and melodic characteristics different emotional vocabularies. First, differences in average tone, register, melodic pattern, tempo, loudness, accent among different emotions were found. Happiness and anger in high energy level and arousal state were expressed with higher register, faster tempo and greater strength while sadness in low energy level and arousal state was expressed with lower register and tempo, weaker strength. This results suggest to create different melodic patterns, rhythm, tempo, dynamics in consideration of the emotion reflected in vocabulary. In particular, the prosodic characters of Korean language, which varies depending on the beginning of the first phonological phrase, placement of vocabulary in a sentence and numbers of syllables, can be reflected in song composition. Second, happiness was converted to an average tone of B3, anger was A3, and sadness was G3. This results suggest to create different register according to emotions in vocabularies. However, in clinical settings, the universality of use in melodic elements should be considered, also individual attributes such as average register, sex, vocal characteristics and the level and range of experience of the emotion should be considered to match the expression of each client. Third, significant difference in frequency (Hz) between happiness and anger, length (ms) between happiness and sadness, and in intensity (dB) between sadness and anger were found. This results suggest to create distinguished musical elements through the emotional states. ● Chords construction and progression according to emotional vocabularies Result of Study II demonstrated differences among chord compositions and progressions-the essential element of music that supports emotional aspects-according to emotional vocabularies. First, for differences in chord composition according to emotion, happiness showed high rates of using tonic chords, major triads while anger showed high rates of using tonic chords, minor triads, and tension chord with augmented chords, which is distinctive to other emotions. Sadness showed high rates of using tonic chords, minor triads, 7th chords and tension chords with similar rates of use compared to other emotions, and use of diminished chords were also observed. Second, for differences in chord progression according to emotion, it was observed that unresolved development of 7th chord, consecutive progression of identical chords, consecutive change of chords and chromatic chord progression were used to express meanings and attributes of emotions. This results suggest identical chord progression can be used for expression of different emotional dimensions. Third, insignificant results among emotional state between anger and sadness were found in chords and chord progressions. This results suggest that use of multi-dimensional musical elements such as melody, rhythm, tempo, dynamic are critical to properly express intrinsic attributes of emotions with similar emotional attributes. ● Future study This study provides a basis to transform prosodic characteristics used in emotional expression into melodic characteristics and to create distinguished melodic elements for different emotions. Moreover, this study suggests that chord composition and progressions support different emotional aspects of distinctive emotions. Ultimately, the study provides an indicator for music therapists who create songs and use chords based on their subjective opinions by suggesting basis for song composition. Future studies should be carried out to apply results of the current study to support emotional expressions in song composition process.;본 연구는 노래만들기 방안의 근거를 제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정서 어휘에 반영된 운율을 선율 요소로 전환한 특성을 알아보고, 정서 어휘에 따라 적합한 화음의 구성과 전개가 어떠한가를 조사하였다. 이를 위해 연구 1에서는 표준어를 사용하는 만 19~23세 여성 참여자 30명을 대상으로 정서를 표현하는 어휘의 음성 자료를 수집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음성 분석 프로그램 프라트(Praat)로 각 어휘의 음절당 평균 주파수(f0), 발화 시간(ms), 강도(dB)를 분석하였고, 동일한 패턴의 값만을 추출하여 평균 음높이, 음높이 패턴, 템포, 세기 등의 선율 요소로 전환하였다. 연구 2에서는 음악중재전문가 중 일반인을 대상으로 노래만들기 기법을 적용한 경험이 있으며 작곡을 전공한 8명에게 정서 어휘를 반영하여 화음의 구성과 전개를 작곡하게 하고, 그 근거와 이유에 대해 질적 답변을 조사하였다. 수집된 자료의 화음 구성과 전개는 정서 어휘별로 장조·단조, 주화음·대리화음, 장화음·단화음·증화음·감화음, 3화음·7화음·확장화음의 사용 비율을 백분율로 환산하여 차이를 비교하고, 근거와 이유에 대해서 설명한 답변은 내용의 유사성을 조사하였다. 정서 어휘에 적합한 화음 구성과 전개의 타당성을 확인하기 위해서 정서별로 높은 사용 비율을 보이고, 참여자마다 유사한 패턴을 보이는 음원을 추출하여 음악치료와 음악 전공자를 대상으로 검증하는 절차를 거쳤다. 연구 1의 결과를 통해 나타난 정서 어휘의 운율을 반영한 선율 특성은 다음과 같다. 첫째, 정서 어휘마다 선율의 음높이 패턴, 음폭 변화, 음의 길이, 템포, 세기가 다르게 나타났다. 이를 정서가(valence) 및 각성(arousal) 수준과 비교하면, 음높이 패턴, 음폭 변화는 긍정과 부정의 정서가를 표현하고, 음의 길이, 템포, 세기는 각성과 이완 수준을 반영하였다. 이러한 결과는 가사가 전달하는 정서 어휘에 따라 선율 음의 구성, 진행 방향, 리듬 패턴, 다이나믹 요소 선택에 융통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 둘째, 정서 어휘에 반영된 말의 높낮이를 전환한 선율의 평균 음정에 차이가 있었다. 기쁨은 B3으로 가장 높은 음역대, 화남은 A3으로 중간 음역대, 슬픔은 G3으로 가장 낮은 음역대에서 표현되었으며, 이러한 선율 특성은 노래만들기에서 정서에 따른 음역대를 선정할 때 근거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셋째, 정서 간 주파수(f0), 발화 시간(ms), 강도(dB)에 유의미한 차이가 있었다. 기쁨과 화남은 주파수(18.5)와 강도(6.2), 기쁨과 슬픔은 발화 시간(.02), 슬픔과 화남은 발화 시간(.03)과 강도(-7.0)에서 유의하게 차이가 있었으며(p<.01), 이는 노래만들기에서 정서의 본질과 속성에 따라 차별화된 표현을 위해 선율 요소를 선택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즉, 높은 에너지 수준에 있으나 긍정과 부정으로 분류되는 기쁨과 화남은 음역대에 차이를 두어 표현할 수 있다. 긍정과 부정, 높고 낮은 에너지의 두 가지 차원으로 구분되는 기쁨과 슬픔은 템포에 변화를 주며, 동일한 부정적 정서이지만 에너지 수준의 높고 낮은 차이를 보이는 슬픔과 화남은 세기 변화에 차이를 두어 표현할 수 있다. 연구 2의 결과를 통해 나타난 정서 어휘에 적합한 화음의 구성과 전개는 다음과 같다. 첫째, 긍정적 정서는 장조와 장화음, 부정적 정서는 단조와 단화음의 사용 비율이 높았다. 정서에 따른 화음 구성에서 기쁨은 주화음, 장화음, 3화음, 화남은 대리화음, 단화음, 3화음, 확장화음의 비율이 높았으며, 증화음의 사용이 특징적으로 나타났다. 슬픔은 주화음, 단화음, 3화음, 7화음, 확장화음의 비율이 높고, 감화음의 사용이 특징적으로 나타났다. 정서에 따라 사용 비율이 높고 특징적 사용을 보인 화음은 본질과 속성이 다른 정서의 차별적인 표현을 위해 선택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 둘째, 정서에 따른 화음 전개에서 기쁨은 7화음의 미해결, 화음의 연속적인 변화, 장조 내 단화음의 전개, 3화음의 연속 전개, 화남은 7화음의 미해결, 화음의 연속적인 변화, 확장화음의 연속 전개, 슬픔은 7화음의 미해결, 동일 화음의 연속적 전개, 반음계적 화음 전개, 확장화음의 연속 전개로 나타났다. 이는 정서를 표현하는 선율에 적합한 화음을 구성하고 전개하는데 활용될 수 있다. 셋째, 정서의 각성 수준에 따른 화음 전개 특성이 화음 변화량의 차이로 구별되었다. 높은 각성 수준은 연속적인 화음의 변화, 낮은 각성 수준은 동일 화음의 연속 전개로 에너지 수준을 반영하였다. 이는 정서 상태의 각성과 표현 정도에 따라 화음 변화량의 수준을 고려할 수 있는 결과이다. 넷째, 정서 어휘에 따른 화음 구성과 전개 적합성의 타당도는 기쁨에서 높은 타당도(97.2)를 보이고 화남(75)과 슬픔(80.6)은 타당도의 유의성이 낮았다(p<.005). 이는 부정적이고 낮은 각성 수준에 속하는 화남과 슬픔 정서의 유사성이 화음 구성과 전개에 반영된 것이며, 유사 정서의 본질적인 표현을 위해서는 화음 이외에 선율의 음 진행, 리듬, 음색, 그 외 다이나믹 요소를 다차원적으로 활용해야 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가사의 어휘에 반영된 운율의 음향학적 특성을 선율 창작에 적용하는 새로운 노래만들기 방법의 근거가 될 수 있다. 또한 정서 어휘에 따른 화음 구성과 전개는 정서를 표현하는 선율 전개에 적합한 화음 선택 시 기준이 될 수 있다. 이는 운율과 선율 요소의 전환 가능성을 제시하고 노래만들기를 위해 활용할 수 있는 보편적인 단서와 근거를 도출하였다는데 의의가 있다. 후속 연구에서는 본 연구 결과를 실질적으로 적용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연구가 필요할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치료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