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9 Download: 0

음악과 심상 내 자기-공감 경험에 관한 근거이론 연구

Title
음악과 심상 내 자기-공감 경험에 관한 근거이론 연구
Other Titles
Self-empathy phenomenon and meaning in Music and Imagery experience
Authors
김경숙
Issue Date
2017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치료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정현주
Abstract
Empathy has become an interest area of research especially in the fields of counseling and psychotherapy. Empathy is the innate ability to feel or resonate and respond to the inner state of others. When empathy is directed towards oneself, noticing the inner state of oneself, then it can be named as self-empathy.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examine the phenomenon of self-empathy in the music and imagery experience using grounded theory in order to derive theoretical foundation of self-empathy process and meaning of music and imagery in this process. A total of 12 participants received single Music and Imagery (MI) session, and materials and transcripts that pertain to their experience of self-empathy were obtained from in-depth interviews and the individual sessions. The analyzed transcripts showed that all participants experienced some elements of self-empathy either in emotional, cognitive or relational dimensions. Data were analyzed further to derive coding paradigm for grounded theory model. Total of 147 concepts derived from open coding are categorized into 15 sub-categories of self-empathy: 'self-comfort,' 'self-preservation,' 'self-confrontation,' 'emotional awareness,' 'physical-sensible awareness,' 'reflecting inner self-objects in music,' 'resonating music with emotion,' 'exploring novelty along with music,' 'holding,' 'inner hearing(being attentive),' 'being immersed,' 'deepening,' 'acquiring new perspectives,' 'acquiring new emotion,' and 'acquiring new sensation.' For axial coding, 6 paradigm categories were derived: 'contact with inner desire,' 'inner or external self-awareness,' 'music attunement,' 'maintenance of high acceptance,' 'self-permission,' and 'self-acceptance.' The required condition for self-empathy phenomenon appeared to be 'contact with inner desire'and the contextual condition was 'inner or external self-awareness.' The core phenomenon was music attunement, and the intervention condition that protects the core phenomenon from any hindrance was 'maintenance of high receptivity(openness).' Also, the intervention condition that facilitates the core phenomenon was 'self-allowance,' and the consequence of the self-empathy paradigm was self-acceptance (accepting what is noticed to empathize). Accordingly, the self-empathy paradigm of MI was constructed over various types of conditions. All the participants were involved in the self-empathy experience, by coming in contact with inner desire. The most recent inner desire was identified just before or in the beginning of the MI sessions. As the individuals came in contact with their inner desire, they gained sense of feeling and their physical conditions were examined meticulously. These mode of gaining awareness became more specific with help of music and imagery as music listening began. During music listening, they become attuned to music which is the core event in the self-empathy process. They mirror themselves in the music, resonate or explore newness as music leads them within time. In the moments where there is less music attunement, they remain in the imagery or listen more deeply to the music with receptive attitudes. Further, they become self-allowing to be more attuned to music. Then, self-allowance facilitates individuals to be more involved, attentive and expressive to the deepened experience. As result of music attunement, the individuals reach the point of self-acceptance. The new learning of self, and gaining perspectives, new emotions, and body sensations are all acceptable as part of where they are at. This may be the ultimate consequence of self-empathy in the MI sessions. In the self-empathy process, self-empathy facilitated by MI in various dimensions, including emotional and cognitive, vary depending on the individual. The theoretical model for self-empathy process shows that it can serve as the framework of a single session. Further, the three subcategories of music attunement in the process of self-empathy can be analyzed and examined. The core phenomenon derived from 147 concepts, 15 subcategories, and 6 paradigm categories was 'music attunement.' Accordingly, a major discussion of this study is how music functioned in the process of self-empathy as regards the result presenting music attunement as the core phenomenon in the self-empathy process in MI session. Music attunement induced experience of cognitive-emotional union, the highest level of emotional communion, and this could be considered as the greatest significance of this study. Music attunement phenomenon appeared remarkably in the 'transition' phase where music performs the role of a 'therapist,' and the 'music listening & imagery work' phase of MI. It could be interpreted that music carries out self-empathy function as an exploration vehicle searching for novelty in internal operation, a mirror reflecting self inner object, and a resonator to the emotion experienced 'here & now.' Therefore, the Music and Imagery technique could be regarded as a useful psychotherapy technique that activates emotional and cognitive factors of self-empathy in the inner process of participants. Additionally, the self-empathy concept could provide inter-subjective interpretations emphasizing the context of clients' process of change in MI sessions. Furthermore, the understanding of self empathy role and function of music could be utilized in training emotional communion for MI trainee, Music Therapists, health care professionals. This study is anticipated to guide further research and extension of the role and function of music as an affective attunement of emotional communer.;자신과 타인의 내면의 상태를 정확히 지각하고 그에 대해 적절한 반응하는 인간의 고유 능력인 공감(empathy)은 최근 다양한 학문적 영역에서 연구 대상이 되고 있으며(Coplan & Goldie, 2011), 특히 인간의 내면을 다루는 상담과 심리치료 분야에서는 치료의 핵심적 요인(Rogers, 1985; Rowe & MacIsaac, 2000)으로 중시되고 있다. 자기-공감(self-empathy)은 자기 내면에 대한 지각과 반응에 더 초점된 용어라 할 수 있다. 본 연구는 음악심리치료 기법 중 하나인 음악과 심상(Music & Imagery: 이하 MI)에서 나타나는 자기-공감 현상에 관한 연구로서, 근거이론의 질적 연구 방법을 통해 이론적 근거를 도출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음악과 심상의 세션 경험과 훈련 경험이 있는 전문가 12명을 대상으로 하여, 음악과 심상 세션에서 경험된 자기-공감에 관한 심층인터뷰와 세션축어록을 통해 질적 자료들을 추출하였다. 음악과 심상 세션에 참여한 12명이 경험한 자기-공감 현상을 근거이론의 연구방법의 절차에 따라 분석한 결과는 개인의 자기-공감 정의에 따라 개방코딩과 축코딩, 선택코딩의 자료처리 과정을 통하여 근거이론 패러다임 모형으로 도출되었다. 개방코딩에서 추출된 총 147개의 개념들은 15개의 자기-공감 현상으로 범주화 되었다. 15개의 하위 범주는 '자기-위안', '자기-보전', '자기-대면', '감정 관련 자각', '신체-감각 관련 자각', '(음악에) 자기대상을 비춤', '(음악과) 감정을 공명함', '(음악을 따라) 새로움을 탐색함', '머물기', '경청하기', '몰입하기', '심화하기', '새로운 시각의 획득', '새로운 감정의 획득', '새로운 감각의 획득'이다. 축코딩 결과, '자기 욕구 접촉', '내적-외적 자각', '음악과 교감', '높은 수용력 유지', '자기-허용', '자기-수용'의 총 6개의 패러다임 범주가 도출되어 자기-공감 과정의 이론적 모형이 완성되었다. 이에 따라 음악과 심상세션 참여자들의 자기-공감 과정 모형 및 맥락이 완성되었다. 음악과 심상에서 참여자들의 자기-공감은 자기 욕구의 접촉이라는 인과조건을 갖는다. 자기 욕구는 그와 관련된 감정 및 신체-감각적 자각이라는 맥락 조건에 따라 중심 현상인 음악과 교감이 경험된다. 중심현상인 음악과 교감의 과정에서 참여자들은 자기 내적 대상을 음악에 반영하여 표상 혹은 표현하거나, 음악에 자신의 내적 대상을 비추어보거나, 음악에 자신의 감정을 전이하고 투사하여 공명시키면서 음악과 교감한다. 음악과 교감의 중심현상에서 참여자들은 자기-공감에 방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자기 수용력을 유지하려고 중재한다. 특정 심상에 머물거나, 음악을 경청하는 것을 통해 자기 수용력은 유지된다. 또한 중심 현상인 음악과 교감이 더 활성화되도록 상호작용 전략을 사용하는데, 그것은 자신의 내적 작업을 더욱 허용하는 방식이다. 음악과 교감에서 자기-허용은 몰입하기와 심화하기를 통해서이다. 중심 현상인 음악과 교감의 결과 참여자들은 자신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획득하고, 세션의 초기와 달라진 새로운 감정을 획득하며, 새로운 신체 감각을 획득하여 자신에 대한 변화로서의 새로운 부분을 공감적으로 수용한다. 음악과 심상 세션에서 나타나는 자기-공감에 관한 제 현상들을 분석하고, 그 과정에 관한 이론적 모형으로 도출한 본 연구의 결과, 첫째, 음악과 심상 기법은 자기-공감의 정서적, 인지적 요소들이 경험자의 내적 과정에서 활성화되는 유용한 심리치료기법임이 확인되었다. 둘째, 자기-공감을 중심으로 한 이론적 모형은 음악과 심상 세션을 분석하는 상호주관적인 틀을 제공해준다. 이에 음악과 심상 세션에서 자기-공감 과정에서 음악과 교감이 중심 현상으로 도출된 것과 관련하여, 본 연구의 논의에서는 어떻게 음악이 자기-공감의 과정에서 역할을 하였는지에 대해 통찰하였다. 음악과의 교감은 정서교감의 가장 높은 수준인 인지-정서가 결합된 체험을 이끄는 것을 잘 알 수 있게 해주었는데, 이는 이 연구의 가장 큰 의의라 할 수 있다. 음악과 교감 현상은 음악이 ‘치료사'의 역할을 갖는 음악과 심상 세션의 연결하기(transition), 음악 감상과 심상 작업(music listening & imagery work)의 단계에서 보다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음악은 참여자의 내면 작업에서 새로움에 대한 '탐색의 수단(vehicle)'이 되며, 자기 내적 대상을 비춰주는 '거울(mirror)'이 되고, 지금-여기에서 느끼고 경험하는 감정에 대한 '공명자(resonator)'로 자기-공감의 기능을 수행한다고 해석된다. 그러므로 음악과 심상 기법은 자기-공감의 정서적, 인지적 요소들이 경험자의 내적 과정에서 활성화되는 유용한 심리치료기법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자기-공감 개념은 음악과 심상 세션에서 내담자 변화과정에 관한 내담자의 맥락을 중시하는 상호주관적 세션의 해석틀을 제시해준다. 나아가 음악의 자기-공감 역할과 기능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음악과 심상 치료사, 음악치료사, 건강관련 종사자들의 공감과 정서교감 훈련에 임상적으로 적용될 수 있으며, 일반인들의 일상에서 자기-공감을 위한 음악사용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본 연구는 음악의 정서교감자로서의 역할과 기능에 관한 추후 연구들로 확장될 수 있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치료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