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58 Download: 0

한국 거주 중국유학생의 건강증진행위 실태 및 영향요인 분석

Title
한국 거주 중국유학생의 건강증진행위 실태 및 영향요인 분석
Other Titles
A study on the actual Health Promotion Behaviors and Influential Factors of Chinese International Students in Korea
Authors
SUN, YINGNING
Issue Date
2018
Department/Major
대학원 융합보건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혜경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 거주 중국유학생의 건강증진행위 실태 및 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며 자료수집기간은 2017년 11월 27일부터 12월 06일까지 서울과 경기 지역에 위치한 10개 대학교에 재학 중인 남,녀 중국유학생 178명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사용하여 자료수집이 진행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인구사회학적특성, 건강증진행위, 문화적응스트레스, 사회적지지, 자아존중감 척도를 사용하여 설문을 진행하였다. 인구사회학적특성에는 성별, 연령, 민족, 종교 등 일반적 특성과 이 외 건강보험 가입여부 및 스스로 지각된 건강상태를 포함하였다. 건강증진행위 척도는 Belloc과 Breslow(1972)가 제시한 항목들을 강효민, 김윤(2013)이 수정, 보완한 문항을 사용하였고 문화적응스트레스 척도는 Acculturative Stress Scale for International Student(ASSIS), 사회적지지 척도는 Interpersonal Support Evaluation List(ISEL), 자아존중감 척도는 Self-Esteem Scale(SES)로 사용하여 측정하였다. 자료 분석은 SPSS 21.0을 사용하여 빈도, 백분율, 평균, 표준편차, T-test, One-way ANOVA, Pearson의 상관분석, 다중회귀분석으로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주요결과는 다음과 같다. 1.한국 거주 중국유학생의 건강증진행위 정도는 4점 만점에 평균 2.44점으로 대부분 중국유학생들이 건강증진행위를 잘 실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하위영역별로 보면 건강위험행태, 스트레스관리, 영양, 신체활동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체활동영역에서 낮은 건강증진행위 실천을 보여주고 있다. 2.한국 거주 중국유학생의 문화적응스트레스 정도는 5점 만점(3점 보통)에 평균 2.15점으로 전반적으로 보통 이하의 점수를 나타냈다. 이는 한국 거주 중국유학생들 대부분이 매우 낮은 문화적응스트레스를 받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하위영역별로 보면 향수병, 두려움, 기타, 지각된 차별감, 지각된 적대감, 문화충격, 죄책감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향수병영역이 보통(3.0)에 근접한 점수로 문화적응스트레스를 조금 받고 있음을 나타냈다. 사회적지지 정도는 4점 만점에 평균 3.08점으로 높은 사회적지지를 받고 있음을 나타냈고 자아존중감 정도는 4점 만점에 평균 2.88점으로 높은 자아존중감을 가지고 있음을 나타냈다. 3.인구사회학적특성에 따른 한국 거주 중국유학생의 건강증진행위는 재학과정 (P=.013), 지각된 건강상태 (P=.006) 두 가지 영역에서 유의미한 차이를 나타냈다. 건강증진행위의 하위영역별로 분석한 결과 의료보험 가입여부 (P=.029), 장학금수혜여부 (P=.015)에서도 유의미한 차이를 나타냈다. 즉 학부에 재학 중인 학생들에 비해 석사과정 학생들이 건강증진행위를 더 잘 수행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고 지각된 건강상태에서‘매우 좋다’와‘좋은 편이다’라고 답한 그룹이‘나쁜 편이다’라고 답한 그룹에 비해 건강증진행위 정도가 높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의료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그룹, 장학금을 받는 그룹에서 건강증진행위를 더 잘 수행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4.한국 거주 중국유학생의 문화적응스트레스, 사회적지지, 자아존중감과 건강증진행위와의 관계는 사회적지지, 자아존중감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여 사회적지지를 많이 받을수록, 자아존중감 정도가 높을수록 건강증진행위 정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문화적응스트레스는 부적 상관관계를 나타내고 있었으나 p값이 유의수준보다 높았기 때문에 상관관계를 가진다고 보기가 어려웠다. 반면 문화적응스트레스의 하위영역별로 분석한 결과는 향수병과 정적 상관관계를, 문화충격과 두려움은 부적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5.한국 거주 중국유학생의 건강증진행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단되는 요인인 인구사회학적특성, 문화적응스트레스, 사회적지지, 자아존중감 등 모든 변수들을 포함하여 위계적 다중회귀분석을 시행한 결과 건강증진행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지각된 건강상태, 재학과정, 한국어능력, 긍정적 대인관계지지가 건강증진행위의 영향요인을 15.5%(R²=.155 , P<.001) 유의하게 설명하였다. 이상의 연구결과를 종합해 보면, 건강증징행위를 실천함에 있어서 자아관리에 대한 인식향상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특히 신체활동영역에서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할 것이다. 또한 대부분의 중국유학생이 보통 이하의 문화적응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나 고향에 대한 그리움‘향수병’영역에서는 보통 이상의 성향을 보인 점을 감안하여 적극적인 사회적지지가 이루어 져야 할 것이다. 그리고 중국 유학생의 건강증진행위를 돕기 위한 신체활동프로그램, 한국어능력 교육강좌 등 개설로 동기부여와 자기효능감을 향상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health promotion behaviors and to identify the factors affecting the level among the Chinese International students in korea. One hundred seventy eight students from 10 universities in Seoul and Geonggi were analyzed for this study. The data was collected from November 27, 2017 to December 6, 2017. The research tools consisted of five areas: socioeconomic characteristics, acculturative stress, social support, self esteem and health promotion behaviors. During the acculturation of Chinese students studying in korea according to socioeconomic characteristics, such as gender, age, ethnic group race, religion. Health promotion behavior was measured by Kang & Kim (2013) tools, and acculturative stress measured using Acculturative Stress Scale for International Student(ASSIS), social support was using Interpersonal Support Evaluation List(ISEL), and Self-esteem was using Self-esteem Scale(SES). The data were analyzed using statistical techniques such as frequency, precentage, mean, standard deviation, T-test, One-way ANOVA, correlation analysis,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with SPSS 21.0.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e levels of health promotion behaviors among the Chinese students in korea were on average 2.44 points out of 4 points. Most of them know that Chinese students are practicing health promoting activities. Health risk behaviors, stress management, nutrition, and physical activity were shown in the order of sub-areas, showing the practice of low health promotion activities in physical activity area in particular. Second, the acculturative stress level of Chinese students in Korea showed an average of 2.15 points on the scale of 5 points (normal of 3 points) overall. This shows that most of the Chinese students living in Korea are under very low acculturative stress. In terms of sub-areas, there were perceived homesickness, fear, gender, perceived discrimination, perceived hostility, cultural shock, and guilt. Especially, the score of‘homesickness’was close to the normal score (3.0), indicating that the acculturative stress was slightly affected. The degree of social support showed high social support by an average of 3.08 points out of 4 points. Self-esteem scale was 2.88 points out of 4 points. Third, according to socioeconomic characteristics, the health promotion behaviors of Chinese students in Korea showed a correlation in two areas: school attendance (P=.013) and perceived health status (P=.006). As a result of analyzing health promotion behaviors, there was in medical insurance participation (P=.029) and scholarship benefit (P=.015) have correlation. In other words, it was found that the students in the master's program were performing better than the students in the undergraduate, and the group who answered 'very good' and 'good' in their perceived health status was 'bad' Health promotion behaviors were higher than those who answered. Also, it was found that the group that did not have health insurance and the group that received scholarship were performing health promotion activities better. Fourth, The relationship between acculturative stress, social support, self-esteem and health promoting behaviors of Chinese students living in Korea showed statistically significant correlation between social support and self-esteem. The higher the social support, the higher self-esteem, And the degree of promoting behavior was high. However, the acculturative stress showed a negative correlation, but it was difficult to see that it had a correlation because the p value was higher than the significance level. On the other hand, the analysis results of the sub-areas of acculturative stress showed a negative correlation with the homesickness, while the cultural shock and fear showed. Fifth, The result of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including all sorts of variables such as socioeconomic characteristics, acculturative stress, social support, and self-esteem, which are factors influencing health promoting behaviors of Chinese students living in Korea, The factors affecting the perceived health status, schooling process, Korean language ability, positive interpersonal support significantly explained the factors influencing health promotion behavior by 15.5% (R²=.155, P<.001). In conclusion, it is considered necessary to improve awareness of self-management in practice of health promotion act. In particular, intensive management in the area of ​​physical activity will be necessary. In addition, most of the Chinese students who are under the acculturative stress below the normal level should have active social support in view of the fact that they have more tendency than the usual 'homesickness' area. Also, students should be able to improve their motivation and self-efficacy by opening a physical activity program and a Korean language ability training course to help health-promoting activities of Chinese students in korea.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융합보건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