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01 Download: 0

역사 텍스트 서술 방식에 따른 초등학생의 질문 유형 분석

Title
역사 텍스트 서술 방식에 따른 초등학생의 질문 유형 분석
Other Titles
A study on the analysis of learner’s question type depending on history text description method
Authors
이향주
Issue Date
2018
Department/Major
대학원 사회과교육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차미희
Abstract
본 연구는 역사 교과서 서술 방식이 논의의 여지 없는 절대적인 사실인 것처럼 학습자로 하여금 사고할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고 있다는 문제 의식에서 시작되었다. 그간 역사교육계에서 교과서가 절대적 성전의 서술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지적들이 끊임없이 제기되었고, 이에 따라 교과서 서술 방식 개선에 관한 연구들도 다수 진행되었다. 이러한 연구 성과에도 불구하고 역사 교과서 서술 방식은 과거와 별반 차이가 없다. 연구자는 그 이유를 역사 서술 방식이 학습자의 사고력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한 연구가 시행된 바 없고, 역사교육계가 그 변화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판단하였다. 특히 본 연구에서는 역사 텍스트 서술 방식의 변화가 학습자의 문제 제기 능력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맞추었다. 역사 학습에서 문제 제기 능력이란 학습자가 주도적으로 역사적 사실이나 주제에 관하여 스스로 의문을 제기하는 능력을 말한다. 학생의 주체적이고 절실한 의문에서 비롯된 질문은 능동적 사고의 결과이며 자기 주도적 학습을 이끄는 강력한 동기가 된다는 점에서 교육적 의의가 크다. 최근 교육 현장에서의 화두는 ‘질문이 있는 교실’이다. 이에 따라 교수법이 다양하게 개발되고 있지만 여전히 교실 수업에서 자주 사용되는 교수·학습 자료인 교과서의 서술 방식은 학습자가 질문을 제기할 수 없도록 절대 사실인 것처럼 제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이유로 연구자는 역사 텍스트의 서술 방식의 변화가 학습자의 사고력에 미치는 영향, 구체적으로 학습자가 제기하는 질문의 유형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분석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를 위해 연구자가 학급 담임을 맡고 있는 서울시 A초등학교 5학년 B반 24명의 학생들을 연구 참여자로 선정하여 역사 흥미도 검사, 텍스트 주제별 사전 지식 검사, 비판적 사고 기능 검사, 비판적 사고 성향 검사를 실시하였고 검사 결과의 총점 순위에 따라 일련 번호를 부여하였다. 일련 번호가 매겨진 연구 참여자들을 지그재그법으로 연구 집단과 비교 집단을 구성하였다. 그리고 2017년 7월 중에 총 4차례에 걸쳐 연구 집단에게는 연구자가 개발한 텍스트를, 비교 집단에게는 기존 교과서 텍스트를 제시하고 궁금한 내용을 질문으로 작성하도록 하였다. 수합한 질문은 연구자와 코더 1명과 함께 김한종의 ‘역사를 안다’라는 정의에 근거하여 질문 유형을 분류하였으며, 코더와 질문 유형이 불일치하는 질문들은 토의를 통하여 결정하였다. 연구 결과, 역사 텍스트 서술 방식의 변화가 학습자의 질문에 미치는 영향은 다음과 같다. 첫째, 역사 텍스트 서술 방식은 학습자가 제기하는 질문의 유형에 영향을 끼친다. 연구 집단보다 비교 집단에서 제기한 질문의 양이 훨씬 많았지만 비교 집단보다 연구 집단에서 제기한 고차원적인 질문의 비중이 더욱 높았다. 둘째, 본 연구에서 텍스트를 개발할 때 사용된 ‘텍스트에 목소리를 불어넣는 방식’은 학습자가 텍스트 내용을 파악하기 용이하게 한다. 텍스트에 대한 연구 참여자들의 반응 조사 결과, 비교 집단보다 연구 집단이 모든 주제에 걸쳐 텍스트의 내용을 이해하기 쉬웠다고 응답하였다. 셋째, 가치 판단형 질문을 제기한 연구 참여자들은 저자가 드러나는 서술, 구체적으로는 저자의 추측적 표현과 평가적 표현, 의문문과 2인칭 표지 사용, 청유문과 1인칭 표지 사용 표현에 능동적으로 반응함을 확인하였다. 이를 통해 저자의 관점이 직접 드러나는 서술에 독자가 이견을 가질 경우, 이에 대해 비판적인 사고를 하게 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한계점을 지닌다. 첫째, 연구 참여자에게 제시된 텍스트 주제가 4개에 그쳐 일반화하기에는 다소 부족하다는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연구 참여자에게 익숙한 주제와 익숙하지 않은 주제로만 분류하여 텍스트 주제를 선정하였지만, 추후 후속 연구에서 범주를 더욱 세분화하여 주제를 선정하여 실험한다면 일반화된 결론을 내릴 수 있는 충분한 증거가 마련되리라 기대한다. 둘째, 텍스트 서술 방식의 변화가 질문의 유형 분석에 그친 점이다. 현재 역사교육계에서는 학습자 질문에 관한 연구가 잘 진척되지 않고 있으며, 질문 수준에 관한 연구는 전무하다. 학습자가 제기하는 질문 유형에 관한 연구도 찾아보기 힘들다. 그래서 본 연구에서는 김한종의 ‘역사를 안다’의 정의에 따라 유정순이 분류한 탐구활동의 유형에 따라 질문의 유형을 분류하였다. 역사 교육계에서 학습자의 질문에 초점을 둔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어 영역 특수성을 살린 질문의 수준을 위계화한 연구가 필요해 보인다. 본 연구는, 위에서 서술한 제한점에도 불구하고, 텍스트 서술 방식이 실제로 학습자의 의문 제기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를 실험을 통해 검증하였다는 데 의의를 두고자 한다. 교실 현장에서 제일 강력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는 교수․학습 자료는 여전히 교과서이다. 따라서 본 연구자는 교육 현장에서 사용하는 교과서를 학습자로 하여금 호기심에 가득 찬 질문을 던져 보고 싶게 하는 것으로 바꾸기 위해, 이후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자 한다. ;This study begins with the awareness of a problem that the description method adopted for history textbooks does prevent learners from thinking from the beginning as all are written as absolute facts with no room for further discussion. So far, in the circles of history education, people have kept pointing out that textbooks should be freed from the description method creating an absolute chapel. In fact, a lot of research has been done to improve the method of describing textbooks. Despite the research performances, however, the way of describing history textbooks has not been changed much from the past. This researcher thinks that it is because no research has been conducted to verify the effects of history description methods on learners’ thinking skills and also the circles of history education are not desperately feeling the necessity of it. This study particularly focuses on the effects of change in history text description methods on learners’ ability to raise questions. Ability to raise questions in history learning refers to learners’ ability to raise questions themselves initiatively about historical facts or topics. Questions originating from students’ independent and desperate questioning are educationally significant in that they are the results of active thinking and form strong motivation for self-initiated learning. The latest topic frequently found in education is ‘the classroom with questions’. Teaching methods have been developed diversely according to that; however, still, textbooks, the teaching•learning materials often adopted in class, take the description method of writing things like absolute facts that learners can never raise any questions about them. On account of that, this researcher intends to analyze the effects of change in history text description methods on learners’ thinking skills and more concretely on the types of questions raised by learners. For research, this author selected 24 students in Class B of Grade 5 at A Elementary School located in Seoul which this researcher is actually in charge of as study participants. They went through examinations about interest in history, schemata about different topes in the text, critical thinking skills, and critical thinking tendencies. They were provided with serial numbers based on the ranks of total scores gained in the examinations. The participants provided with serial numbers were divided into an experimental group and a comparative group through the zigzag method. Total four times in July, 2017, the experimental group learned the text developed by this researcher, and the comparative group was provided with the existing textbook, and then, they were asked to write questions about the contents they were curious about. The questions collected were classified by types grounded on Kim Han-jong’s definition of ‘I know history’ by this researcher and one coder. When the coder and this researcher had different opinion about question types, we did further discussion for judging them properly. According to the results, change in history text description methods influence learners’ questioning in the following ways. First, history text description methods influence the types of questions raised by learners. Although the comparative group raised much more questions than the experimental group, the experimental group raised more profound questions than the comparative group. Second, ‘the method of adding voice to the text’ adopted in developing the text here allows learners to understand the contents more easily. According to the results of studying the participants’ responses about the text, the experimental group says it is easier to understand the contents in all topics than the comparative group. Third, it has been found that the participants raising value judging-type questions tend to react actively to descriptions revealing the writer, particularly the writer’s use of assumptive expressions, evaluative expressions, interrogative sentences, second person markers, propositive sentences, and first person markers. It implies that when readers get to have different opinion from the description directly showing the author’s viewpoint, they tend to think critically about that. However, this study also reveals following limitations. First, only four topics were presented to the participants, so it is not enough to generalize the results. In this study, topics were chosen through the classification of topics that were familiar to the participants and not; however, in follow-up research, the categories need to be more subdivided to select the topics. If the experiment is done in that way, it will be possible to obtain enough evidence for generalization. Second, the effect of change in text description methods was examined only with analysis on question types. Currently, in the circles of history education, research on learners’ questioning is not being carried out actively. There is almost no research on the level of questioning. It is also hard to find research on the types of questions raised by learners. Therefore, this author classified questions by the types of exploration activities classified by Yu Jeong-sun based on Kim Han-jong’s definition of ‘I know history’. In the circles of history education, it is necessary to conduct research on learners’ questions more actively and also research to hierarchize their questions for further distinctiveness. Despite the limitations mentioned earlier, this study is still meaningful in that it has verified experimentally whether text description methods influence learners’ questions. The teaching․learning material that is the most powerful now in class is textbooks. Accordingly, this researcher intends to make constant efforts afterwards to alter the textbooks currently used in the field of education into something that can allow learners to want to throw questions out of curiosity to know something.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사회과교육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