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00 Download: 0

Full metadata record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dvisor신은경-
dc.contributor.author이채민-
dc.creator이채민-
dc.date.accessioned2018-03-06T16:32:03Z-
dc.date.available2018-03-06T16:32:03Z-
dc.date.issued2018-
dc.identifier.otherOAK-000000147569-
dc.identifier.urihttp://dcollection.ewha.ac.kr/common/orgView/000000147569en_US
dc.identifier.urihttp://dspace.ewha.ac.kr/handle/2015.oak/240842-
dc.description.abstract오늘날 현대사회는 급격한 경제성장으로 인해 인간의 질적 삶을 중요시하기 보다는 물량적 가치와 결과에만 집중하는 모습으로 변해가고 있다. 이러한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타인과 비교하기에 급급해 하며 더 우월한 삶, 인정받는 삶을 누리기 위해 끊임없이 욕망을 추구한다. 그러나 희망과 삶의 현실 사이의 간극으로 인해 점차 불안이 커지기 시작하고 결국 개인의 성취보다는 과열된 무한 경쟁사회 속에서 스스로 실패했다고 느끼는 열등감을 낳는 결과를 초래하게 되었다. 일반적으로 열등감은 사람들로 하여금 부정적인 인식을 불러일으키는 감정이다. 그러나 알프레드 아들러(Alfred Adler, 1970~1937)는 그의 개인심리학에서 인간은 누구나 목표지향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인간이라면 열등감을 필연적으로 느낄 수밖에 없는 감정이라고 정의하였고, 사람들이 이러한 열등감이라는 감정을 수용할 용기와 사회를 향한 관심을 가질 경우, 인간 내면에 잠재된 창조성을 통해 이를 극복하여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다고 하였다. 즉, 인간은 열등감을 이겨내고자 하는 본능으로부터 성장할 수 있는 존재라고 설명하며 인류의 발전 또한 열등감의 산물이라고 언급하였다. 본 연구는 아들러의 개인심리학의 주개념인 열등감을 바탕으로 무용창작작품 「공존」(2016)을 안무하여, 열등감과 우월감은 양면의 동전과 같이 내면에 공존하며, 열등감이라 할지라도 인간의 완성을 향해 나아가는 원동력으로 수용하면 이로 인해 생겨나는 창조적인 자아를 통해 주체적인 삶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됨을 전하고자 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연구자는 작품의 내용을 총 3장에 걸쳐 전개하였고, 각 장면에 따라 주제 및 내용, 무용수의 이동경로와 움직임, 오브제 및 의상의 의미로 나누어 분석하였다. 1장은 ‘열등감이라는 아이’의 내용을 전개시키는데 있어서 인간 내면의 자아가 사회적 성공과 개인적 욕망의 기준에 도달하지 못하여 열등의식에 빠져있는 불안전한 모습을 표현하였다. 이에 따라 무용수 A의 공간을 탑 조명과 길 조명으로 제한하여 불안감에 집착하는 모습에 효과를 더하고자 하였고, 복잡한 색상의 오브제를 발아래에 두어 인간 내면에 자리한 열등 콤플렉스를 상징화하였다. 정적인 음악에 따라 세상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불안한 심리상태를 반영하여 상체의 움직임을 무게감 있고 느리게 진행함으로서 적막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반면에 손과 발등을 과시하듯 뻗어 내미는 움직임으로 타인을 의식하며 자신의 우월성을 인정받으려는 욕망을 표출하지만 이때 허공을 바라보는 시선을 사용하여 자신을 가두어둔 열등감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음을 암시하였다. 2장은 ‘거짓 행복’을 에 관한 내용으로 우월한 타인과 대면한 무용수 A가 열등의식을 감추기 위해 자신의 우월성을 과시하는 위장된 허세의 모습을 표현하였다. 음악이 빠른 속도로 전환됨과 동시에 우월한 타인을 상징하는 무용수 B가 당당한 걸음으로 무대에 등장해 자신감 있는 제스처와 무용수 A를 무시하며 거부하는 듯한 손동작을 한다. 이어서 무대전체에 복잡한 형태의 고보조명이 들어오고 무용수 A는 무용수 B로부터 열등의식을 느끼며 상체를 움츠리며 불안한 감정을 드러낸다. 그러나 무용수 B가 사라지자 무용수 A는 우월 콤플렉스를 상징하는 붉은 색상의 천 앞에서 신체의 레벨을 높여 걷거나 돌고 뛰는 동작으로 자신을 포장하며 거짓된 자아의 모습을 나타내었다. 3장은 ‘나로 하여금 나’의 내용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무용수 A가 열등감에서 벗어나 주체적인 삶으로 나아가야 함을 깨닫고 이를 극복하고, 나아가 사회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는 모습을 나타내었다. 정적인 선율과 무대 중앙의 탑 조명은 그 아래 엎드려 손끝으로 땅을 두드리며 떠는 무용수 A가 절망의 끝에서 느끼는 불안한 심리를 강조한 것이고, 그 곳에 놓인 오브제를 잡고 길 조명을 따라 무대 뒤로 무겁게 걸어 들어가는 움직임은 그가 자신의 내면의 소리에 집중하고 있음을 나타내었다. 이때 손에 들린 천의 파란 색상으로 마음속에 잠재된 창조적 자아를 암시하였고, 마지막에 무대 정면으로 나아오며 점차 들어 올리는 팔과 천의 레벨, 그리고 멀리 바라보는 시선을 통해 세상을 향한 무용수 A의 관점이 개인에서 사회로 확장되고 있음을 상징하고자 하였다. 오늘날 경제적인 풍요로움과 가속화되는 경쟁의식은 인간의 행복을 저해하며 자존감하락, 현실회피, 열등감 등에 빠지게 한다. 따라서 본 연구자는 무용창작작품 「공존」을 통해 열등감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이를 인간의 필연적 감정으로 받아들이고 긍정적인 태도로 현실을 직시하며 사회적 관심과 공헌의 마음을 가질 때 창조적 자아실현을 이룰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였다.;Nowadays, along with dramatic economic growth in contemporary society, people are changing to focus on quantitative value or result much more than mankind’s quality life. Those living in this era are struggling to compare themselves with others and pursing their needs to be met restlessly in order to lead a more superior life and acknowledged life. Due to the gap between their hopes and realities in life, however, their anxiety is getting bigger and bigger gradually, and instead of making personal achievements, they end up feeling a sense of inferiority as they think they have failed in the society of limitless competition. Generally, a sense of inferiority is known as a kind of feeling that arouses negative thinking. But Alfred Adler (1970~1937) defines in his individual psychology that humans are all goal-oriented, so any of them comes to feel a sense of inferiority inevitably. He says that when a person has courage to accept that sense of inferiority and interest towards society, she can overcome it through creativity she is born with and develop one step further. In other words, he explains that humans are the beings that can grow through the instinct to overcome that sense of inferiority and mentions that mankind’s development is also the product of inferiority complex. This study deals with a creative dance work, 「Coexistence」 (2016), based on inferiority complex, the main concept of Adler’s individual psychology. Inferiority and superiority complex coexist in our mind just like two sides of a coin. This researcher aims to deliver the message that if a person accepts a feeling of inferiority as a drive to actualize oneself, she can meet her creative ego originating from it and lead an autonomous life eventually. Grounded on that idea, this researcher developed the work with three chapters. This author analyzed each of the scenes by the theme and contents, the dancer’s space use and movement, and the meaning of an objet or costume. Chapter 1 has ‘a child of inferiority complex’ as its concept. It expresses imperfect aspects of a person due to inferiority complex resulted from the fact that the ego inside fails to reach the standards of success in society or personal desire. Therefore, dancer A’s space gets restricted with top lighting and path lighting in order to amplify the degree of being obsessed about anxiety. An objet painted with complex colors is placed under the feet to symbolize inferiority complex inside human mind. The silent music reflects the anxious state of mind reacting to the world sensitively. The upper body moves heavily and slowly as a way to elevate the desolate mood. In the meantime, the dancer sticks her hands and top of her foot out boastingly, which implies she is aware of others and has desire to be acknowledged by them with her superiority. But at that time, she stars into space vainly, which means that she is still with inferiority complex which traps her down. Chapter 2 has ‘false happiness’ as its concept. Dancer A facing a superior other is bluffing in disguise boasting of her superiority to hide her inferiority. As the music becomes faster, dancer B symbolizing a superior other appears onto the stage proudly. Her confident hand gestures show she is ignoring and refusing dancer A. Next, complexly shaped shadow lighting is on all over the stage. Comparing herself with the other, dancer A swiftly shrugs her upper body to reveal her anxious mind. But once dancer B disappears, dancer A walks, turns around, or runs raising her body boastingly in front of the red cloth symbolizing superiority complex. It is intended to express she wants to show her false ego hiding her bad side. Chapter 3 has ‘Me for the Sake of Me’ as its concept. Dancer A gets to realize she has to be freed from a sense of inferiority and lead an autonomous life. She finally overcomes it and also pays attention to society as well. The quiet music and top lighting in the center of the stage stresses the anxiety that dancer A feels at the end of despair while she is beating the ground with her hand lying face down below it and shivering. Holding the objet laid there, she is walking draggingly into the back stage along the path lighting. This tells us she is listening to the voice of her inner self. The blue color of the cloth she is holding then implies her creative ego inside. In the end, she is approaching the front and slowly raising her arms. The level of the cloth and her eyes watching something far away symbolize dancer A’s view to the world is changing from focusing on individuals to society. Today, we are living in economic affluence but in severe competition. This hinders humans from being happy and falls them into the swamps of low self-esteem, reality avoidance, or inferiority complex. Here, this researcher intends to deliver a positive message through a creative dance work, 「Coexistence」, that to get over inferiority complex, one has to accept it as humans’ unavoidable feeling, look the reality in the face with positive attitudes, and has the mind of social interest and contribution for actualizing oneself creatively.-
dc.description.tableofcontentsⅠ. 서론 1 A. 연구의 필요성 및 목적 1 B. 연구의 내용 및 방법 4 Ⅱ. 이론적 배경 6 A. 심층 심리학의 발달 6 1. 정신분석학 측면 7 2. 신정신분석학 측면 10 B. 아들러의 개인심리학 14 1. 개인심리학의 생성배경 14 2. 개인심리학의 주요개념 16 C. 창조적 자아 24 Ⅲ. 무용창작작품 공존의 안무의도 28 A. 내용적 측면 28 B. 형식적 측면 30 Ⅳ. 무용창작작품 공존에 관한 분석 34 A. 주제 및 내용 34 B. 무용수의 이동경로와 움직임 37 C. 오브제 및 의상의 의미 70 Ⅴ. 결론 84 참고문헌 88 ABSTRACT 92-
dc.formatapplication/pdf-
dc.format.extent5117518 bytes-
dc.languagekor-
dc.publisher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c.subject.ddc700-
dc.title알프레드 아들러의 열등감을 주요 개념으로 한 무용창작작품 「공존」에 관한 연구-
dc.typeMaster's Thesis-
dc.title.translatedA Study on the newly choreographed work 「Coexistence」 with Alfred Adler’s Inferiority Complex as its Main Concept-
dc.creator.othernameLee, Che Min-
dc.format.pageix, 94 p.-
dc.contributor.examiner조은미-
dc.contributor.examiner김영희-
dc.contributor.examiner신은경-
dc.identifier.thesisdegreeMaster-
dc.identifier.major대학원 무용학과-
dc.date.awarded2018.2-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무용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