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75 Download: 0

주요국 환율 사이의 비모수적 그랜저 인과관계 검정

Title
주요국 환율 사이의 비모수적 그랜저 인과관계 검정
Other Titles
The nonparametric Granger causality test of major four exchange market
Authors
박혜은
Issue Date
2017
Department/Major
대학원 경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이진
Abstract
본 연구의 목적은 주요 4개국의 미국달러(USD) 대비 통화를 선정하여 모형의 가정 없이 비모수적인 그랜저 인과관계(Linear and Nonlinear Granger causality)검정을 함으로써 주요국 통화간의 본질적인 관계를 규명하는 것에 있다. 외환시장에서 주로 거래되는 4개국 통화로 유로화(EUR), 일본 엔화(JPY), 영국 파운드화(GBP), 스위스 프랑(CHF)을 선정하여, 2000년 1월 1일부터 2017년 4월 14일까지의 자료를 이용하여 연구하였다. 주요국 환율수익률간의 Diks and Panchenk(2006)가 제시한 새로운 비모수적 그랜저 인과관계(Nonparametric Granger causality)검정을 실시한 결과, 선형 그랜저 인과관계(Linear Granger causality)와는 다르게 외환시장 간 다수의 양방향의 예측력이 존재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금융시장간의 통합성이 확대되는 추세에서 환율시장 간의 밀접성도 증대되고 있는바, 금융위기 이전과 이후의 기간을 나누어 살펴보았다. 주요 각국의 환율 변동성 사이의 비모수적 그랜저 인과검증을 통하여 선형 그랜저 인과관계 검정 결과와 다르게 비선형의 관계가 존재함을 발견하였다. 또한 이러한 각국 외환시장 사이의 비선형 그랜저 인과관계는 금융위기 이전과는 다르게 금융위기 이후에 다수 포착되었다. 즉,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서로 다른 외환시장 간의 예측력이 보다 밀접한 관계에 있는 것을 확인하였다.;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the essential relationships between the major countries' currencies by testing the non-parametric Nonlinear Granger causality without assuming the model. I investigates the linear and nonlinear Granger causal relationships among four currencies against the US dollar(USD) which is namely Euro(EUR), Great Britain Pound(GBP), Japanese Yen(JPY), Swiss Frank(CHF) from January 1, 2000 to April 14, 2017. The results from a new nonparametric Granger causality test suggested by Diks and Panchenko(2006) showed lots of bidirectional feedback effects on the exchange rate returns of four currencies compared to traditional Granger causality test results. In addition, as the currency interrelationship have become more internationally integrated after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I analyzed the nonlinear Granger causality test for the exchange volatilities in two sub-sample periods consist of before 2008 financial crisis and after financial crisis. The full sample period results of nonlinear Granger causality had a lot of nonlinear Granger causality linkages among four exchange volatilities compared to linear Granger causality results. In particular, this linkages were captured in the after financial crisis sample period unlike before financial crisis sample period. In other words, we have confirmed that the predictive power among volatilities of different foreign exchange markets is more closely related to each other after the global financial crisis.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경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