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80 Download: 0

Ethnic-Racial Self-Identity and its Implications for Generalized Trust, Residential Duration, and Social Cohesion in the United States

Title
Ethnic-Racial Self-Identity and its Implications for Generalized Trust, Residential Duration, and Social Cohesion in the United States
Other Titles
미국 내에서의 민족-인종 자아정체성이 일반적 신뢰, 거주 기간, 공동체의 사회적 응집성에 미치는 영향
Authors
BOLTON, KATHERYN VICTORIA
Issue Date
2017
Department/Major
대학원 사회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김현수
Abstract
According to the 2007 Pew Global Attitudes survey, nearly half of the U.S. population has low levels of generalized trust. A study conducted at that time by political scientist Robert Putnam showed that ethnic diversity is detrimental to trust and social cohesion. Despite being referred to as a “cultural melting pot”, race and ethnicity are highly visible in the U.S., and cultural aspects of racial and ethnic groups are distinct, making it less “melting pot” and more “salad bowl”. Furthermore, immigrants continue to enter into and further change the cultural landscape of the country. Tension between groups in the U.S. appears to be increasing, which seems to confirm Putnam's finding. However, other researchers have tried to replicate his study with mixed results - the study does not hold true in all cases. Rather than examining the phenomenon in the broad sense of ethnic group versus ethnic group, this study explores how the individual's indication of their ethnicity or race as an important factor of self-identity may play a role in the larger pictures of generalized trust, residential duration, and social cohesion. The study finds that, after splitting the data between white and nonwhite cases and introducing control variables, strong ethnic-racial self-identity is negatively correlated with generalized trust for both white and nonwhite cases; strong ethnic-racial self-identity is positively correlated with residential duration for white cases and not correlated with residential duration for nonwhite cases; and strong ethnic-racial self-identity is positively correlated with community social cohesion for white cases and negatively correlated with community social cohesion for nonwhite cases.;2007년 Pew 글로벌 의식 조사에 따르면 미국 인구의 거의 절반이 낮은 수준의 일반적 신뢰를 갖고 있다. 당시 정치학자 Robert Putnam에 의해 진행된 한 연구는 민족적 다양성이 신뢰와 사회 화합에 해롭다는 것을 나타냈다. "문화의 용광로"로 불리지만, 인종과 민족은 미국에서 매우 가시적이며, 인종 및 민족 집단의 문화적 측면의 구별은 뚜렷하여, 이를 덜 "용광로" 같고 더욱 "샐러드 보울"스럽게 만들고 있다. 이에 더하여, 이민자들은 계속해서 들어오고, 국가의 문화 경관을 더욱 많이 변화시키고 있다. 미국 내 집단 간의 긴장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며, 이는 Putnam의 결과를 확증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다른 연구자들은 같은 연구를 시도하여 혼재된 결과를 나타냈다. 즉, 이 연구는 모든 경우에 맞는 것은 아니다. 이 연구는 현상을 광범위하게 민족 집단 대 민족 집단으로 검증하기보다는, 개인이 자신의 민족성이나 인종을 자아 정체성의 중요한 요소로서 지정하는 것이 일반적 신뢰, 거주 기간, 사회적 화합에 어떻게 작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탐색한다. 연구에 따르면 백인과 비(非)백인으로 데이터를 나눈 후 통제 변인을 도입 하였을 때, 두 집단 모두 강력한 민족-인종 자아정체성이 일반적인 신뢰와 부적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강한 민족-인종 자아정체성은 백인 집단에게서는 거주기간 동안에는 정적 상관관계가 있었지만 비(非)백인 집단의 경우 상관관계가 없었다. 그리고 강한 민족-인종 자아정체성은 백인 집단에서는 공동체의 사회적 응집성과 정적인 상관관계가 있었으며 비(非)백인 집단에서는 부적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사회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