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06 Download: 0

광란의 장면에 담긴 용기의 미학

Title
광란의 장면에 담긴 용기의 미학
Other Titles
A Study on Searching for Her Own Voice : Focused on 'Mad Scene' in Donizetti's Opera Lucia di Lammermoor
Authors
이영인
Issue Date
2017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채현경
Abstract
본 연구는 푸코의 광기 담론 안에서 보여주는 이성과 비이성을 19세기 전반기 오페라에서 폭발적인 유행을 가져왔던 광란의 장면에 적용하여 새롭게 해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광기에 대해 연구한 푸코(Michel Foucault, 1926-1984)는 시대에 따라 광기의 정의가 달라지지만, 이성으로부터 '정상에서 벗어난 것'으로 규정된다는 점에서는 같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광란의 장면은 권력의 주체로부터 타자로 규정된 존재, 즉 광기, 여성, 무대의 집합으로 해석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광란의 장면은 19세기 전반기의 광기를 둘러싼 문화현상, 즉 낭만주의 문학, 새로운 청중의 등장과 취향변화, 그리고 관현악법과 벨 칸토 창법의 발전과 맞물려 엄청난 유행을 가져왔다. 광기는 이성에 의해 억압됨에 따라 인식되지 못했던 인간 내면의 비이성을 새롭게 재발견하며 진정한 의미를 찾는 과정이 되었음에 틀림없다. 가에타노 도니제티(Gaetano Donizetti, 1797-1848)가 작곡한 오페라 <람메르무어의 루치아>(Lucia di Lammermoor, 1835)는 광란의 장면이 등장하는 대표적인 작품이다. 월터 스콧(Sir Walter Scott, 1771-1832)의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살바토레 캄마라노(Salvatore Cammarano, 1801-1852)가 집필한 대본은 주인공 루치아와 그 외의 등장인물을 통해 이성과 비이성을 드러내고 있었다. 대본의 각 인물의 대사와 지문에서 필자가 특별히 집중한 부분은 인간의 이성과 비이성이 갈등하고 타협하는 과정이었다. 인간 간의 갈등 뿐 아니라 인간 내면에서도 이성과 비이성이 끊임없이 발현되는 것을 시사하여, 절대적인 광기는 존재하지 않음을 드러냈다. 이성과 비이성의 대비는 광란의 장면의 음악에서도 형식과 구조, 선율의 재등장, 음색의 대조를 통해 극명하게 드러났다. 박자, 조성, 빠르기의 음악적 틀을 벗어나는 일탈, 장식과 변형을 통해 양면성과 이중성을 드러내는 선율, 정상의 범주에 속하려는 루치아 외 등장인물과 관현악의 음악, 그리고 이와 반대되는 루치아와 플루트의 음악은 모두 인간에게 내재된 광기라는 면에서 재해석할 수 있었다. 여성 루치아의 목소리는 남성으로부터 철저히 묵살 당하고 광기로 치부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자신의 깊은 내면에서부터 울려 나오는 목소리를 낼 수 있었던 이유가 분명히 존재했다. 그녀가 그녀 스스로를 남성이 규정하는 여성, 즉 타자 루치아로 인정하지 않고, 그 누구의 규정도 받지 않는 주체적 인간 루치아가 되고 싶은 소망이 있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필자는 본 연구를 통해 루치아가 가지고 있었던 것은 세상을 향한 '광기'가 아닌 자신의 목소리를 내어 자기 자신을 찾아가려는 '용기'였다고 새롭게 해석해본다.;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ovides a new interpretation of the highly popular "mad scenes" of the early 19th century operas based on Foucault's discourse on madness. Accrording to him, the concept of madness in arts can be divided into reason and unreason and Donizetti's opera Lucia di Lammermoor (1835), one of the most represntative operas with mad scene, demonstrates how the heroin found her own voice through the unprecedented powerful singing of mad scene. Until now, "mad scenes" in opera has often been regarded as a means to attract the paying audience, creating cheap publicity through provocative materials. However, madness in these scenes has a deeper role in mirroring reality of especially women. While each historical era defines madness differently, Michel Foucault (1926-1984), in his famous book, A History of Insanity in the Age of Reason (1964), focused on the commonality that madness is always marginalized by reason as "deviating from the normal". A "mad scenes" is composed of three elements that were likewise marginalized by society: madness, women, and the stage. In addition to these elements, the 19th century cultural understanding of madness was exemplified by romantic literature, and a nouveau-riche audience with changing tastes. Furthermore, development of innovative orchestration and the bel canto singing style were all elements that contributed to the popularity of the "mad scene". The madness represented by these scenes must have provided an outlet to—and a rediscovery of—the unreason inherent within society that is normally repressed by reason. Lucia di Lammermoor, an opera by the Italian composer Gaetano Donizetti (1797-1848), gives us one of the most famous examples of "mad scenes" in the repertoire. The libretto was written by Salvatore Cammarano (1801-1852), based on Sir Walter Scott's (1771-1832) novel The Bride of Lammermoor (1819). The libretto illustrates both interpersonal and intrapersonal conflict. The conflict between the characters illustrates the process of conflict and compromise between reason and unreason. Examples of this are the power struggle between the male characters and the heroine Lucia, the madwoman. Through a similar conflict of reason and unreason within the characters, it is implied that an absolute state of madness does not exist. Donizetti contrasted reason and unreason in the music of the "mad scenes" as well, in the form and structure of the music, and through recurring melodies and contrasting timbres. Deviation from the norm of meter, key, and tempo, a melody that displays ambiguity and duality through ornamentation and variation, and the "normal" characters represented by the orchestra, versus Lucia represented by the flute. Lucia's female voice was marginalized and reduced to madness by the men in her life. In spite of this, she was capable of expressing herself and the emotions that poured out from her heart. This could only be possible when Lucia regards herself as herself, and not as the "other", as the male characters tried to label her. Through the rejection of this definition, Lucia comes into herself as a fully capable and independent human being, as she has desired or searched. Therefore this study argues that Lucia's powerful singing of madness is actually a reflection of her courage to find her own voice in the male-centered society of the 19th century to the world.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