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39 Download: 0

Paul Hindemith 의 Viola Sonata Op.11, No.4 in F Major에 대한 분석 연구

Title
Paul Hindemith 의 Viola Sonata Op.11, No.4 in F Major에 대한 분석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Paul Hindemith Viola Sonata Op. 11, No. 4 in F Major
Authors
최윤서
Issue Date
2017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성기선
Abstract
This dissertation analyzes “Hindemith Viola Sonata Op.11, No. 4”, which is one of the early works of Paul Hindemith. In this music, Hindemith, who was the major Neoclassicism composer, applied modern techniques in the traditional frame. Hindemith was born on November 16, 1895 in Germany and studied composition with Mendelssohn and Sekles. Also he was actively engaged with Amar String Quartet as a founding member. However, Nazi regime condemned his music as degenerate which in the end, resulted in his immigration to the United States. After he moved to the US, Hindemith taught in the US and Switzerland, and continued his music career as educator, composer and conductor. He died in December 28, 1963 aged 68. His works can be divided into three parts according to his composition style. His early works were influenced by the late romanticist composer such as Debussy and Strauss, and they are anti-romantic and expressionisms with his various experimental endeavors. During the second part of the period, he composed the most works with neoclassical characteristics and applied contemporary harmony in the classical framework which has Neoclassicism characteristics. In the third period, he was actively involved in composition and became renowned as the most significant composer. Furthermore, his music employs unique system with more developed styles of tonality and counterpoint. Through his publication of “The Craft of Musical Composition”, he wrote music for unusual group of instruments and invented the concept of “Gebrachmusik” for social purpose. “Hindemith Viola Sonata Op.11, No.4” which was composed in 1919, has 20th century modern techniques in the traditional formation. Although the piece exhibits the classic contrapuntal lines throughout, it employs a unique system that is tonal but non-diatonic with frequent chromatic scale and modulation. The sonata is in three movements; the first movement is in binary form, the second movement has the theme of the first movement and four variations, and the third movement is in the Sonata form which consists of introduction, development and recapitulation. The three movements are played attacca, without a break, and this demonstrates unification of all the movements. The first movement was named as “Fantasie” and Hindemith added cadenza which is not normally employed in the classical form. The theme of the second movement is simple folkish tune; however the movement contains character variations with the new theme, and four variations expressing short themes. Although the third movement is in Sonata form, the development part has fifth and sixth variations which are connected to the second movement and movement concludes with coda, the seventh variation. In conclusion, Hindemith expressed unique and contemporary techniques such as enharmonic, chromatic scale, and diatonic scale in the classical form in his work “Hindemith Viola Sonata Op.11, No.4”;힌데미트(Paul Hindemith)는 1895년 11월 16일 독일에서 태어나 일찍이 멘델스존과 제클레스에게 작곡을 배웠으며 아마르-힌데미트 4중주단(amar string quartet)를 창단하여 비올라 연주자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였다. 그러나 그의 음악이 퇴폐적이며 타락적이라는 이유로 독일 나치 정권의 탄압을 받게 되면서 결국 미국으로 망명하게 된다. 이후 미국, 스위스 등 여러 곳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교육자로 활동하였고 꾸준한 작품 활동과 지휘자로서의 역할도 이어나갔다. 평생에 걸쳐 다방면으로 활발한 역량을 펼친 그는 1963년 12월 28일 68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그의 작품 경향은 총 3기로 나눌 수 있는데 첫 번째 1기는 힌데미트가 작곡활동을 시작한 후로 초기 작품들이 작곡된 시기로서 드뷔시, 스트라우스와 같은 후기 낭만주의자 작곡가들에게 영향을 받아 반낭만주의, 표현주의, 인상주의의 경향을 보이며 다양한 실험적인 시도가 엿보인다. 제 2기는 힌데미트가 활발한 작곡 활동을 한 시기로 고전적 형식에 20세기의 화성법을 적용시켜 신고전주의적 경향을 띄는 곡들을 작곡하였다. 마지막 제 3기는 힌데미트가 독일을 대표하는 신고전주의 작곡가로 불리게 되는 시기로 이전보다 더 체계를 갖춘 조성과 발전된 대위법을 확립하게 되었다. 또한, 그는 자신의 저서 <작곡 기법(The Craft of Musical Composition, 1937)>을 통해 자신만의 화성적 색깔을 확립하였고 주목받지 못했던 악기들을 위한 곡들을 많이 작곡하였으며 실용 음악(Gebrauchsmusik)이라는 용어를 창시하여 보다 청중들과 더욱 가까이 하려고 노력하였다. 본 논문에서 중점적으로 다루게 될 힌데미트의 는 1919년에 작곡되었으며 신고전주의의 특징인 고전적 형식에 20세기의 현대적인 요소들이 담겨있는 작품이다. 조성은 존재하면서도 빈번히 등장하는 반음계적 음렬과 잦은 전조가 나타나며 고전적인 대위법적 진행에 비올라만의 독특한 음색과 기교가 잘 나타나있다. 이 작품은 총 3악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부분 형식으로 된 제 1악장과 주제와 4개의 변주곡이 들어있는 변주 형식의 제 2악장 그리고 제시부, 발전부, 재현부의 소나타 형식으로 이루어진 제 3악장이 있다. 모든 악장은 쉬지 않고 흐르는 아타카(Attacca)로 연주되고 단악장의 느낌을 주어 통일성이 느껴진다고 할 수 있다. 제 1악장은 도입부로 환상곡(Fantasie)이며 고전형식에서 자주 쓰지 않던 카덴짜를 삽입한 것이 큰 특징이라 할 수 있고 제 2악장은 민요풍의 주제와 함께 새로운 선율이 나타나는 성격변주, 짧은 주제를 사용하는 장식변주의 특징이 나타나는 4개의 변주곡으로 구성되어있다. 마지막 제 3악장은 Finale로 제시부, 발전부, 재현부의 소나타 형식이지만 이 중 발전부에는 2악장의 연장선으로 제 5변주, 제 6변주가 들어있어 부제인 “Mit Variationen” 변주곡 형식이 포함되어있으며 코다인 제 7변주로 마무리 되는 곡이다. 이와 같이 힌데미트의 는 대위법과 같은 전통적인 형식의 큰 틀 안에 이명 동음, 반음계, 온음 음계, 종지가 이루어지지 않고 넘어가는 등의 새롭고 다양한 현대적인 기법들이 잘 결합되어진 작품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