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97 Download: 0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죄에 관한 연구

Title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죄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Crime of Taking Photos Using Cameras According to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the Punishment, etc. of Sexual Crimes
Authors
김현아
Issue Date
2017
Department/Major
법학전문대학원 법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김선욱
Abstract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몇 년간 누구나 언제 어디에서든 쉽게 자신의 휴대전화 기기나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초소형 크기의 촬영기기를 사용하여 타인을 촬영할 수 있게 되었고, 이에 따라 속칭 '몰래카메라' 피해가 사회적으로 많은 문제가 되고 있다. 성폭력처벌법 제14조에서 규정하고 있는 '카메라등이용촬영죄'는 이와 같은 이동통신기기의 발달과 온라인이 여성들에 대한 성폭력의 수단으로 작용하는 새로운 유형의 성폭력이다. 본 연구는 전체 성폭력범죄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2005년 3.0%에 불과하였으나 2014년에는 24.1%까지 증가하고 있는 카메라등이용촬영죄의 피해 현황과 가해자에 대한 처벌 현황 그리고 피해를 입은 피해자의 피해배상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카메라등이용촬영죄의 판결문 분석을 통해 실증적인 결과를 도출하였다. 그리고 카메라등이용촬영죄의 피해자를 지원한 경험이 있는 피해자 국선 변호사들과의 심층면담을 통해, 수사절차, 재판절차에서 경험한 문제점과 현행 판결에 관한 의견을 듣고, 피해여성들의 입장에서 필요한 지원책이 무엇인지를 파악하여 실질적인 피해자 지원방안을 마련하였다. 판결분석 결과 카메라등이용촬영죄의 피해자는 98%가 여성이고, 지하철이나 노상등 공공장소에서 불특정 다수의 여성이 모르는 사람에 의해 피해자가 되고 있으며, 아는 사이에서의 가해자는 (전) 연인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였다. 카메라등이용촬영죄와 기존의 성폭력들의 동일한 점은 결국 여성의 몸이 대상화된 범죄라는 것이지만, 기존 성폭력과 달리 카메라등이용촬영죄는 인터넷을 이용한 빠른 전파성으로 인해, 촬영물이 일단 유포된 경우 영구삭제가 거의 불가능하여 피해 회복이 어렵다는 점이다. 성폭력처벌법 제14조의 구성요건인 '성적 욕망 또는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신체'의 해석과 관련하여, 법원은 객관적으로 피해자와 같은 성별, 연령대의 일반적이고도 평균적인 사람들의 입장에서 판단하겠다는 기준을 제시하고 있지만, 결국 구체적 사안에서 여성의 특정한 일부 신체부위가 부각되어 촬영되었는지 여부를 중심으로 처벌하고 있다. 따라서 성폭력처벌법 제14조의 보호법익인 '인격체인 피해자의 성적 자유 및 함부로 촬영당하지 않을 자유의 보호'에 대한 고려와, 피해자의 관점과 경험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문제가 있다. 또한 빠른 과학 기술의 발전으로 촬영과 유포의 수단과 방법은 진화하고 있지만, 법이 이러한 현실을 따라가지 못하는 입법 공백 상태도 발생하고 있다. 이와 같이 여성이 일상의 공개된 장소에서 안전하지 못한 현실과, 과학기술 발전에 따른 편집의 가능성을 무시한 해석론의 폐단을 막기 위해서는 입법 개정이 필요하다. 카메라등이용촬영죄의 처벌은 71.97%가 벌금형이 선고되고 있고, 촬영물이 유포된 경우 특히 연인관계가 해소된 후 남성에 의한 보복성 포르노로 이용되어 유포되는 경우에도 벌금형이 선고되는 등 미약한 처벌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처럼 카메라등이용촬영죄는 피고인의 죄질과 불법성, 피해자가 입은 피해에 비해 처벌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일반 국민들에게도 카메라등이용촬영죄가 심각한 범죄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없다. 따라서 성폭력처벌법 제14조의 개정안으로, 먼저 여전히 순결과 정조의 문제로 여겨지는 피해자의 피해감정 중 하나인 '성적 수치심'을 삭제하고, 피해자의 '성적 자유 및 함부로 촬영당하지 않을 자유'를 침해한 가해자의 침해행위를 성폭력 범죄로 처벌할 수 있도록 구성요건의 개정이 이루어져야 한다. 다음으로 '유포행위'의 불법성에 상응하는 엄격한 처벌을 위해서는, 타인을 동의없이 촬영하는 행위와 이를 유포하는 행위는 범죄의 위험성과 비난가능성 측면에서 상이하기 때문에, 촬영행위와 유포행위를 각 행위별로 조항을 구분하여 규정하여 처벌하여야 한다. 그리고 현행법은 동의없는 촬영과 유포를 모두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하고 있지만, 유포행위의 경우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법정형을 상향하여 처벌하여야 한다. 유포의 '방식'과 관련하여서는 제 3자에게 유포하는 행위방식을 제한적으로 열거하지 않고, 촬영물이 제3자에게 인식되게 하는 모든 행위를 처벌하도록 개정하여 입법공백을 막을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법원은 카메라등이용촬영죄 범죄의 특성상 다른 범죄와 달리 촬영물 유포 후 삭제와 그 비용이 문제되기 때문에, 피고인이 유포된 촬영물을 삭제하는 등 피해회복이 이루어진 정도를 양형 참작 사유로 삼아 피해자의 피해구제를 유도하고, 성폭력처벌법에 근거하여 피해자들에게 선임되는 국선변호사제도를 활용하여 '피해자 배상명령제도'를 적극적으로 운용하여야 한다. 하지만 이러한 삭제와 그 비용을 개인에게 부담시키는 것은 한계가 있기 때문에, 국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여 피해를 구제하는 방법을 강구하여야 한다. 현재의 정보통신기술의 발전이 어떠한 방향으로 어느 수준까지 발달할지 예측하기 힘들기 때문에 카메라등이용촬영죄뿐 아니라 온라인 성폭력에 대응하기 위해, 현재 성폭력 피해자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있는 '여성가족부'가 중심이 되어 경찰, 방통위, 민간 인터넷 자율기구와 함께 '온라인 성폭력 대응센터'를 설치하여야 한다. '온라인 성폭력 대응센터'는 온라인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사법집행기관들에 대한 교육 및 일반 국민들의 인식 함양 및 교육캠페인을 통해 온라인 성폭력을 예방하는 등 종합적인 온라인 성폭력 대응 체계를 마련하여야 한다.;With the increased use of smartphones, all activities of our daily lives are being filmed using cameras, mobile phones, or subminiature cameras. This has given rise to diverse social problems in recent years. The crime of taking pictures using cameras is stipulated in Article 14 of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the Punishment, etc. of Sexual Crimes," which is referred to as the current law in this paper. Taking pictures using mobile communication devices and posting them online is a newly emerging type of sexual violence against women. While this crime accounted for only 3% of the total sexual violence in 2005, it increased to 24.1% in 2014. This dissertation examines the damage caused to women by the crime of taking photos using cameras. This dissertation also looks at the current punishment given to an assailant, and whether victims receive compensation for damages. To realize these goals, this study empirically analyzed the present condition of the decisions made for the crime of taking photos using cameras. In addition, this study employed in-depth interviews with court-appointed lawyers of the victims of the crime of taking photos using cameras. After examining the experiences of the women who were violated and the problems related to the investigation procedure, as well as the procedure for the judgment of the current decisions, this study proposed further improvement measures and provided substantial protection plans for victims through supportive measures. About 98% of the victims of the crime of taking photos using cameras are female; an unspecified number of women become victims of this crime in public places, such as in the subway or on roads. However, most victims are acquainted with their assailants; most assailants are ex-partners of the victims. The similarity between existing sexual violence crimes and the crime of taking photos using cameras is that both crimes objectify the female body. However, the crime of taking photos using cameras makes it difficult to recover damages because of the fast dispersiveness through the Internet; it is also impossible to delete a photo permanently from the Internet. The technical development of devices has also made it possible to film a person secretly. One of the major components of Article 14 includes the following: "A person who takes photos of another person's body, which may cause any sexual stimulus or shame against the latter's will." According to the current law, the court offers the criterion to judge objectively from the perspective of people who are the same sex and age as the victim. However, the court inflicts punishment on those who take photos that focus on certain parts of the female body. Therefore, there are some problems with Article 14 that should be addressed. For example, consideration for a victim's sexual freedom as a human being and the protection that photos not be taken without permission, are currently protected by Article 14 of the current law, although these problems may not reflect a victim's viewpoint and experience. In addition, while the ability to take and circulate photos has been developing as technology improves, Article 14 exists in a legislative vacuum, which means that it is not able to reflect reality. Thus, it is imperative that the current law be amended to improve women's safety in public places and to acknowledge that it is possible to edit photos taken in accordance with the technical development. For those convicted of taking photos using cameras, 71.97% of the offenders are punished with a fine. When the photos are circulated and used for revenge pornographic material or given to unspecified members of the public by an ex-partner, the assailant is punished by a fine. However, the punishment for the crime of taking photos using cameras is insufficient for the nature of the crime, the illegality of a defendant, and the damage caused to a victim. Because of this, the punishment does not reflect the severity of the crime and thus the court is not able to send the message to the public that taking photos using cameras is a severe crime. Therefore, this paper proposes a number of legislative suggestions for Article 14 in the current law. The first suggestion is that the phrase "sexual shame," which is one of the feelings of the victim, should be deleted. The second suggestion is that, to judge a defendant as guilty or not guilty, the component on which the assailant's action infringes the victim's "sexual freedom and freedom not to be taken photos without permission" should be revised. To have the punishment commensurate with the illegality of the action of circulating photos, it is necessary to differentiate between the action of taking the photos without permission and the action of circulating the photos since the actions have different aspects of criminal risk and possibility to criticize. Under the current law, both the action of taking photos without permission and the action of circulating photos ar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five years or by a fine not exceeding ten million won. However, the action of circulating the photos requires a more severe punishment; it should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seven years or by a fine not exceeding seventy million won. With regard to the method of circulating photos, to fill the legislative vacuum, the current law should be revised to punish all actions to make third party recognize the illegality of the photos taken rather than restrictively listing methods to circulate photos to a third party. Since the cost to delete the photos after being circulated would be another problem, the court should try to relieve the victim's damage considering the extent to which the victim's damage has been recovered by deleting the photos being circulated by the defendant. Based on the current law, the system of court-appointed lawyers for the victims, "victim's restitution system" should be actively employed. However, as there is a limitation to impose a duty to delete the photos and cost on an individual, it is necessary for the government to deliberate how to actively intervene and relieve a victim's damages. It is difficult to foresee the extent to which the current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could develop. Therefore, to deal not only with the crime of taking photos using cameras, but also with online sexual violence, the Police,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nd civil self-regulatory body for the Internet, and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should forge a "Center to Response Online Sexual violence" to support victims of sexual violence. A comprehensive system to take action on online sexual violence should include the education of law enforcement organizations, an education campaign and fostering awareness for the public, and support for victims of online sexual violenc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법학전문대학원 > 법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