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2 Download: 0

Legality and Legitimacy of China's Position on North Korean Asylum Seekers

Title
Legality and Legitimacy of China's Position on North Korean Asylum Seekers
Authors
이진화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국제대학원 국제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Brendan M. Howe
Abstract
North Koreans started escaping their country during the 1980s and 90s, mainly as a result of suffering from severe famine and economic hardship. (Ministry of Unification 2015) The number of escapees has been influenced and fluctuated due to natural disasters and the fortified deterrence situation in the border area. Most escaping North Koreans use the North Korea-China border and arrive in Chinese territory. The majority stay in China as illegal workers to earn money and make a living. The most serious problem takes place when the Chinese government decides to forcibly repatriate the North Koreans who stay as illegal workers and who even want to apply for refugee claims in the UNHCR office or the South Korean Embassy in China. (The Korean Society of International Law 2012) The Chinese government immediately regards North Koreans in China as illegal immigrants. The North Koreans in China are not able to claim their legal status and are forcibly deported to their country of origin. China claims it is legally entitled to repatriate for the reason of sovereignty. Under Chinese domestic law, it is an undeniable fact that North Korean asylum seekers are illegal economic migrants in Chinese territory. However, considering the unfavorable situation after North Korean asylum seekers’ forcible repatriation to their country of origin, this thesis raises the question whether Chinese recognition of North Korean asylum seekers as illegal economic migrants is appropriate. This thesis, therefore, challenges China’s position on several levels: [1] legality under Chinese domestic law; [2] legality under codified international law; and [3] legitimacy supported by international norms, shared humanity, and natural law.;북한민들은 1980년, 1980년 대부터 극심한 기근과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탈북을 시도해왔다. 탈북자 수는 홍수와 같은 자연재해와 중국-북한 국경의 검문강화 등의 이유로 그 수는 증가하기도 하고 감소하기도 해왔지만, 탈북자는 지속적으로 존재해왔다. 대부분의 탈북자는 중국-북한 국경을 이용해서 탈북하고 있다. 탈북자 대부분은 돈을 벌거나 생계을 유지하기 위해 불법 노동자로 재중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이 재중하는 탈북자들을 불법이민자로 간주해서 국제연합난민고등판무관사무소(UNHCR)에 난민인정 신청을 희망하는 탈북자나 한국에 입국을 희망하는 모든 탈북자를 강제로 북송 시키고 있고, 여기서 문제가 발생한다. 중국은 자국의 통치권이라는 이유로 탈북자를 북송시키고 있다고 주장한다. 중국의 국내법에 의거하면 탈북자들이 불법 경제적 이민자로 간주되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탈북자가 강제 북송되었을 때 탈북자들이 북한에서 겪는 극한의 상황을 고려하면, 중국의 탈북자에 대한 조치가 과연 적절한가라는 문제가 제기된다. 본 논문은 중국의 입장을 여러 가지 측면에서 검증해 보도록 한다. 첫째로 중국의 국내법 검증을 통해 재중 탈북민이 단순 불법 경제적 이민자인지 난민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지를 알아본다. 둘째로 중국의 강제북송이 성문화된 국제법에 근거한 적법성을 확인한다. 마지막으로 국제규범, 국제적 의무와 책임, 그리고 자연법에 의거해 중국의 입장의 적법성을 검증한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국제대학원 > 국제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