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270 Download: 0

아이노유하니 라우타바라(Einojuhani Rautavaara)의 피아노 음악 연구

Title
아이노유하니 라우타바라(Einojuhani Rautavaara)의 피아노 음악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n Einojuhani Rautavaara’s Piano Music : Focusing on his stylistic changes
Authors
이지현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계명선조사방
Abstract
본 논문은 핀란드 작곡가 아이노유하니 라우타바라(Einojuhani Rautavaara, 1928–)의 피아노 음악에서 나타나는 음악 어법에 관한 분석적 고찰을 목적으로 한다. 2차세계대전(1939–1945) 이전의 핀란드는 자국의 음악사적 암흑기를 탈피하게 한 영웅 시벨리우스(Jean Sibelius, 1865–1957)를 뛰어넘는 작곡가를 배출하지 못하였다. 전쟁 이후 핀란드에서는 급격한 음악적 성장과 함께 시기별로 다양한 음악 양식의 변화가 나타났는데, 라우타바라는 이러한 시기에 활동한 대표적 작곡가로서 시대적 흐름을 흡수하면서도 자신만의 음악적 스타일을 구축해 나갔다. 쇤베르크(Arnold Schönberg, 1874–1951)나 케이지(John Cage, 1912–1992) 등의 작곡가들처럼 전위적이고 새로운 음악 어법을 발견하진 않았지만, 20세기 음악에서 사용된 다양한 음악적 소재들을 바탕으로 조성적 중심이 완전히 회피되지 않는 표현적인 음악을 추구하였다. 이러한 작품양식의 예술성을 인정받아 라우타바라는 현재 세계적으로도 촉망받고 영향력 있는 작곡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국제적 명성의 클래식 음악 전문 출판사로 손꼽히고 있는 ‘부지 앤드 호크스’(Boosey & Hawks)에서 그의 작품을 출판하고 있다. 오랜 생애를 통하여 작곡된 라우타바라의 작품들은 시대적 흐름에 따라 다양한 양식적 변화가 나타난다. 그러나 그의 대부분의 악곡에서 드러나는 뚜렷한 두 가지 음악적 경향으로 인하여 신비주의(mysticism) 작곡가로 평가되고 있다. 작곡 초기에는 자신의 서술을 바탕으로 악곡 전체의 분위기(aura)를 묘사하며 작품을 구성하였는데, 이러한 그의 재치 있는 상상력과 글 솜씨로 자신의 오페라 작품 대본을 대부분 직접 저술하였고, 자서전 집필뿐만 아니라 음악평론가와 수필가로 활동하는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기도 하였다. 250여곡에 달하는 라우타바라 작품 중 피아노 음악은 스무 곡 남짓하지만 그의 음악 전반의 창조적 원천으로 활용되었다. 본 논문에서는 다양한 스타일을 보이고 있는 피아노 음악을 작품 양식에 따라 분류하고, 그 중에서 시대적 변화와 흐름에 따라 라우타바라 고유의 특징적 음악 어법들이 뚜렷하게 나타나는 네 곡의 피아노 작품을 미학적 측면과 구성적 측면으로 연구하였다. 「피들러 (Fiddlers, 1952)」는 그의 분위기적(aura, atmosphere) 요소가 음악의 감정 묘사를 위해 텍스트와 함께 활용된 최초의 작품이다. 또한 민속선율을 차용하여 모방과 대조를 활용한 다양한 짜임새로 구성하였다. 「아이콘(Icons, 1955)」은 러시아 정교회의 비잔틴 양식 성화를 주제로 한 모음곡으로 작곡가의 서술을 통한 그림의 묘사가 더 구체적으로 이뤄지는 가운데, 종교적 요소를 통한 신비주의적 표현이 최초로 시도되었다. 「에튀드(Etudes, 1969)」는 현대적 음악어법에 음렬체계에 의한 배열을 결합하여 새로운 음향과 음악적 짜임새를 구현한, 작곡 기법의 연구를 위한 작품이다. 「피아노 협주곡 3번 “꿈의 선물”(Piano Concerto No. 3 “Gift of Dreams”, 1998)」은 라우타바라 특유의 신비주의(mysticism)와 양식적 다원주의(stylistic pluralism)가 결합되어 조화롭게 표현된 포스트모더니즘(postmodernism) 작품이다. 후기로 갈수록 작품의 구조와 소재는 음악적 성숙함과 더불어 체계화되고 견고해졌으며, 작곡가의 신비주의적이고 추상적인 시각은 작품 전체에 구체화되어 드러나고 있다. 또한 초기 작품들에서 나타난 기존의 양식들을 초월하여 자신만의 음악 어법 안에서 발전시키며, 형이상학적이고 표현주의적인 독자적 정체성을 추구해 나가고 있다. 라우타바라 피아노 작품의 집중적인 연구와 분석을 통하여, 그의 음악 어법을 깊이 이해하고, 작곡가의 음악적 의도와 예술적 철학이 반영된 작품들의 음악사적 가치를 발견할 수 있었다.;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analyze the musical expressions found in the piano music of the Finnish composer Einojuhani Rautavaara. In Finland before World War II (1939–1945), no composer greater than Jean Sibelius (1865–1957), a hero who allowed the country to escape from its musical dark ages, was produced. After the war, Finland went through rapid musical growth, and diverse changes in styles of music appeared. Rautavaara, a composer who worked during this period, absorbed the stream of times while building his own musical style. Although he did not find new, avant-garde musical expressions like composers such as Arnold Schönberg (1874–1951) or John Cage (1912–1992), Rautavaara pursued expressive music that did not completely evade the tonal balance by incorporating diverse musical materials used in 20th century music. The artistic value of his form of work has been acknowledged world-wide, and Rautavaara is still working actively as an influential composer. Boosey & Hawks, a world-renowned publisher known to specialize in classical music, is publishing his pieces. There were many stylistic differences in Rautavaara's pieces according to the stream of times throughout his life. However, due to his two distinct musical characteristics, Rautavaara is considered a mystical composer. In the early stages of his work, Rautavaara constructed the pieces by describing the aura of the entire composition using narration. With his witty imagination and ability to write, he himself wrote most of the opera scripts and his autobiography and also worked in various fields as a music critic and essayist. Rautavaara’s piano music may number slightly more than twenty out of 250 music pieces, but they were used as the creative source of his entire music. Diverse styles of piano music were differentiated by their form of work, and four piano pieces that portray distinct characteristics of Rautavaara’s musical expressions with the stream of times were studied according to their aesthetic and structural perspectives. Fiddlers (1952) is Rautavaara’s first work that incorporates aura and atmosphere factors with text to express and depict the emotion that runs within the music. It is comprised of diverse structures using imitation and contrast derived from folk melodies. Icons (1955) is a suite with a theme based on the byzantine icons of the Russian Orthodox Church. It uses text to describe the drawings in detail and was the first in using religious factors for mystical expressions. Etudes (1969) is a piece that researches on composition techniques. It combines modern composition techniques with arrangements based on serial structure to create new sound and musical structure. Piano Concerto No. 3, “Gift of Dreams” (1998) is a postmodernist piece in which Rautavaara’s characteristic mysticism and stylistic pluralism is joined in harmony. As time went on, the structure and the material of the pieces became more mature, systematized, and solid. The composer’s mystical and abstract perspective is apparent throughout the pieces. He transcends the existing forms found in his earlier works by improving upon and transforming his musical expressions and pursues originality by being metaphysical and expressionistic. Through thorough research and analysis on Rautavaara’s piano pieces, his musical expressions could be deeply understood and the musical value of the pieces that depict his artistic philosophy could be discovered.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