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62 Download: 0

장월중선과 김윤덕 가야금산조의 선율 비교 연구

Title
장월중선과 김윤덕 가야금산조의 선율 비교 연구
Authors
정부경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대학원 음악학부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곽은아
Abstract
산조는 19세기말에 발생된 기악독주 음악으로 가야금 산조는 김창조(金昌祖, 1865-1919)에 의해 산조의 틀이 만들어졌다. 이후 여러 유파들이 만들어졌으나 강태홍(姜太弘, 1893-1957), 최옥삼(崔玉三, 1905-1956), 김병호(金炳昊, 1910-1968), 김죽파(金竹坡, 1911-1989), 김윤덕(金允德, 1918-1978), 성금연(成錦鳶, 1923-1983) 등에 의한 산조가 유파(流派)로써 형성되어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다. 본 논문에서는 현재 전승되는 유파 외에 음원으로만 전해지는 장월중선 가야금산조의 선율을 채보하고, 1968년 장월중선이 김윤덕에게 가야금산조를 배웠다는 사실을 바탕으로 현재 전승되고 있는 김윤덕의 가야금산조와 비교하여 선율을 분석 연구하였다.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장월중선 가야금산조 악장의 구성은 진양조 - 중모리 - 중중모리 - 자진모리 - 휘모리 – 단모리로 오늘날 전수되는 김윤덕 가야금산조와 동일하다. 그러나 휘모리를 제외한 전 악곡에서 음악의 전개면에서 차이를 보인다. 전체 장단 수는 장월중선은 527장단 김윤덕은 562장단으로 장월중선의 가락이 적음을 알 수 있다. 둘째, 장월중선이 자신의 산조를 만들기 위해 사용한 방법은 김윤덕 가락의 응용 및 차용과 삭제, 장월중선 본인의 창작 등으로 축약할 수 있으며, 김윤덕 가락의 응용 시 유사선율을 그대로 차용하기보다는 변주하여 활용하였다. 한배가 느린 악장에서는 선율 및 리듬의 변화가 나타났고 한 배가 빠른 악장에서는 짧은 리듬의 선율을 변화 및 반복하는 진행이 전반적으로 나타났다. 셋째, 장월중선 가야금산조와 김윤덕 가야금산조의 동일성은 전체 71%로 높게 나타났고 유사성은 전체 7%로 모든 악장에서 낮았으며 중중모리에서는 유사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넷째, 장월중선 본인의 창작선율은 전체 21%로 이것은 중모리와 중중모리 자진모리 그리고 단모리에서 출현하였으며, 그 비율은 자진모리가 48%로 가장 높았다. 이상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본고에서는 두 가야금산조를 비교 연구할 필요성이 있었으며, 본 연구를 통해 장월중선 가야금산조에 대한 관심과 연구가 보다 활성화되기를 바란다.;Sanjo began as instrumental solo music in the late 19’th century. The main frame of Gayageum Sanjo was formulated by KimChangJo(1910-1919). Among many trends made out since then, the trend by KangTeHong(1893-1 957), ChoiOkSam(1905-1956), KimByungHo(1910-1968), KimJukPa(1911-1989), KimYoonDeock(1918-1978), SungKumYeon(1923-1983) have been passed down till now. Through this paper, I try to write down the melody the Gayageum Sanjo by JangWolJungSeon which has been run down only as a sound source other than extra trend passed down till now. Based on the fact that JangWolJungSeon was taught by KimYoonDeock in 1968, I made an analyzed comparison with the melody of Gayageum Sanjo by KimYoonDeock. The outcome is as follows. First, the movement of the Gayageum Sanjo by JangWolJungSeon, made up of JinYangJo-JungMoRi-JungJungMoRi-JajinMori-HwiMoRi-DanMoRi is similar to the Gayageum SanJo by KimYoonDeock which has been passed down till now. But in the spread of the music I can find out the distinction on the whole musical pieces but the HwiMoRi. The entire number of tunes of JangWolJungSeon is 527, KimYoonDeock is 562, which shows that JangWolJungSeon is less than the KimYoonDeock. Second, the way which JangWolJungSeon took to make his own Sanjo can be abstracted as application, borrowing, deletion of the tune by KimYoonDeock, and his own creation. In the case of the application, he played the variation rather than borrowing the equivalent tune. On the double slow movement, the change of melody and rhythm comes out, and on the double fast movement, we can find the rapid change of short rhythm, tune and the repetition of play also. Third, the identity of Gayageum Sanjo between the JangWolJungSeon and the KimYoonDwock accounts for 71%, and the similarity accounts for 7% which ranks very low in the whole movement, and no similarity is found at the JungJungMoRi. Fourth, the own created tune by JangWolJungSeon accounts for 21%, which comes out in the JungMoRi, JungJungMori, JaJinMori and DanMoRi. Among ratio of the them JaJinMoRi ranks top as 48%. Above as noted, through this paper, I suggested the need for the comparison between the two Gayageum Sanjo. I hope that the interest and research about the Gayageum Sanjo by JangWolJungSeon will be invigorated more thanks to this paper.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음악학부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