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93 Download: 0

정의의 관점에서 본 배제와 포용

Title
정의의 관점에서 본 배제와 포용
Other Titles
Exclusion and Inclusion seen from the viewpoint oh Justice
Authors
오진방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신학대학원 신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신학대학원
Degree
Master
Advisors
장윤재
Abstract
본 연구는 인간사회의 갈등에 대하여 희생자와 연대하시는 하나님이라는 신학적 주제와 근대성의 특징인 ‘배제(exclusion)’와 ‘포함(inclusion)’을 접목시켜 ‘포용의 신학’이라는 새로운 지평을 제시한 미로슬라브 볼프(Miroslav Volf)에 대한 연구이다. ‘포함’은 배제되었던 것들을 동일자의 영역으로 포섭, 흡수하는 과정을 의미한다. 유럽의 경우에는 극단적 배제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데, 독일민족에 의한 유대 민족의 배제, 세르비아인들에 의한 크로아티아인들의 배제를 그 예로 들 수 있다. 즉 곳곳에서 자행된 ‘인종청소’는 볼프로 하여금 정체성과 타자성에 대한 신학적 성찰의 핵심주제로 삼도록 했다. 그의 관점에서 볼 때 나와 타인은 구별되지만 흡수, 동화되거나 분리, 배척되어서는 안 될 존재들이다. 그리고 갈등 안에서 나와 타인은 가해자와 피해자로 바뀌고 가해자는 악하고 피해자는 선하다는 도식 안에서 볼프는 ‘자기 내어줌’ 즉 그리스도의 십자가 위에 드러난 삼위일체 하나님을 ‘포옹’(embrace:받아들임의 과정으로 ‘포용’으로 번역됨)이라는 은유로 사용한다. 이 은유는 곧 타자에 대해 ‘포용하려는 의지’가 없다면 진리와 정의가 불가능하다는 그의 주장으로 이어지며 용서와 화해가 전제 된 볼프의 구원론으로 발전된다. 본 논문은 한국의 특수한 분단 상황에서 나타나는 탈북이주민 문제와 빈곤과 이주라는 다문화현상에 대해 볼프의 ‘포용의 신학’이 폭력 극복의 신학으로서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지를 논의하는 논문이다. 한국의 기독교가 이방인과 타자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극복하려는 신학적 논의에 있어서 볼프의 ‘포용의 신학’은 자주 인용되었지만, 양극단 사이의 갈등 가운데 종교적 용서와 화해 그리고 포용이라는 평화적 키워드에 익숙한 한국적 상황에서 볼프의 ‘거리두기’란 과연 정의를 구현해 낼 수 있는가? 빈곤과 이주로 인하여 민족, 국가 간의 경계 또한 사뭇 모호해 졌지만 그렇다고 계급과 인종 간의 갈등이 줄어든 것은 아니다. 오히려 다문화사회가 전지구화 되어감으로 인해 유기와 배제 그리고 추방은 여전히 우리 주위에 늘 존재하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가장 작은 자, 낮은 자들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기독교는 그 문제의 초점을 어디에 두고 있는가? ‘세월호 참사’이후 한국의 기독교에 공공성이 요구되었던 것은 한국의 기독교가 나를 중심에 두고 타자를 주변화하며 타자를 정복하여 통합하거나 배척해왔던 과거를 반성하고 지금도 여전히 희생당하고 배제되고 있는 이웃을 돌아보고 누가 과연 이 시대의 약자(희생자)인지를 상정해야 하는 것이다. 이에 본 논문은 볼프의 ‘포용의 신학’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와 한계는 무엇인지 살펴보고 특별히 세월호 참사를 통해 볼프의 공공신학은 한국사회에 과연 유효한가에 대해 연구하였다.;This study is about Miroslav Volf, who presented a new horizon called a "theology of embrace," which grafts together "exclusion" and "inclusion," which are the characteristics of modernity, as well as theological themes on God's solidarity with victims in human society's conflict. "Inclusion" means things that had been excluded, are subsumed into sameness, and are in the process of absorption. Europe has an extreme history of exclusion; the exclusion of the Jewish people from Germans and Croatian people from Serbians can serve as examples. Everywhere "ethnic cleansing" was committed caused Volf to try to make a core theme of theological reflection about identity and otherness. Looking from his viewpoint, others are distinguishable from me, but beings will also not be absorbed, assimilated or separated, and excluded. Furthermore, in the conflict, I and other people change into perpetrators and victims. Perpetrators commit evil and victims are, in the scheme of goodness, a "self-donation": that is, on Christ's cross, the embrace of the revealed Triune God in the metaphor used by Volf. (Embrace: translated as "inclusion" in the process of acceptance). This metaphor soon leads to arguments that if there is no "will to include" the other, truth and justice are impossible, and the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that is Volf's premise is developed by soteriology. This thesis discusses the possibility of Volf's "theology of embrace" as a theology of overcoming violence regarding the North Korean migrant problem that arises from the special situation of the division of Korea, poverty, and the multi-cultural phenomena that is migration. In Korean Christianity, there is theological discussion that intends to overcome discrimination and prejudice against aliens and others, so Volf's "theology of embrace" is often cited, but, in the midst of conflict in extreme relationships, and in the Korean situation, where inclusion is a peaceful buzzword that we have grown accustomed to, can religious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and Volf's "distancing" truly realize justice? Due to poverty and migration, the boundaries between ethnicity and race have become quite ambiguous, although this has not been reduced to class and ethnic conflict. As multicultural society becomes more globalized, abandonment, exclusion, and deportation always exist in our surroundings. In this situation, where does Korean Christianity -- which has to pay attention to very smallest person, the lowest people -- put the focus of the problem? After the "Sewol Ferry disaster," the demand put to Korean Christianity by the public has been to reflect on the past, when Korean Christianity put "me" in the center, and the "other" was conquered, then merged or excluded. Now, as ever, people are suffering and being sacrificed. During this period, we have to assess who are truly the weak (the sacrificial people) of this era. Therefore, this research is about the implications and limitations of a public theology based on Volf's "theology of embrace."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신학대학원 > 신학과 > Theses_Master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