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66 Download: 0

회계부정위험과 외부회계감사

Title
회계부정위험과 외부회계감사
Authors
김수인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대학원 경영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김정권
Abstract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audit effort and firm value, initial audit fee discount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switching from Big4 to non-Big4 audit firm (lower quality auditors) and earnings management, according to fraud risk. The proxy of fraud risk is F-score which was suggested by Dechow et al. (2011) and is measured by using financial and non-financial data of Korean listed companies. Previous studies investig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audit effort and firm value, initial audit fee discount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switching auditor and earnings management under certain conditions such as country, market, disclosure system and regulation of auditor retention. Comparably, this study identifies them depending on F-score which is accessible under any conditions to provide different point of view and generalize the result of the study. Meanwhile, prior studies focused on the relationship between audit quality and its impact on firm value depending on auditor size. However, this study investigates the relationship by using abnormal audit hours since an auditor puts more effort to discover errors or breaches and audit quality increases when an auditor discovers more errors or breaches and reports them. In this study, Tobin’s Q is used as well as cost of capital which has been a proxy of firm value in previous studies. Also, the total fee combining audit fee and non-audit fee is used to examine initial audit fee discount since an auditee may pay for audit service through non-audit service fee due to the limit of audit fee raise. And I measure discretionary accruals using Kothari et al.(2005)’s methodology and real earnings management using Roychowdhury(2006)’s methodology as proxies for earnings management. To test hypotheses, I use a Korean sample of firms listed on the KOSPI and KOSDAQ during the period between 2004 and 2012 (total sample of 8,799) and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while there is no significant relationship between Tobin’s Q and abnormal audit hours in low group of F-score, Tobin’s Q increases when abnormal audit hour increases in high group and middle group of F-score. Also, the relationship between change of cost of capital and change of abnormal audit hours is analogous to the relationship between Tobin’s Q and abnormal audit hours. This means that an audit supplements reliability of accounting information in high group and middle group of F-score, but not in low group. Second, there is no initial audit fee discount in high group of F-score. When Big4 is an initial auditor, the total fee of an initial auditor is lower than an incumbent auditor in low group and middle group of F-score while the total fee of an initial auditor is higher than an incumbent auditor in high group of F-score. Also, when Big4 is an initial auditor, increase of total fee of an initial auditor in the next year is higher than an incumbent auditor in low group and middle group of F-score while there is no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increase of total fee of an initial auditor and an incumbent auditor in the next year. In a contrary, when non-Big4 is an initial auditor, the total fee of an initial auditor is lower than an incumbent auditor in all group and increase of total fee of an initial auditor in the next year is not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increase of total fee of an incumbent auditor in the next year. This means that there is a difference of ability to measure audit risk between Big4 and non-Big4 or they focus on different audit markets. Third, when an auditee changes auditor from Big4 to non-Big4, it has high level of earnings management compared to auditee not changing auditor or full sample excluding auditee changing auditor from Big4 to non-Big4 in high group of F-score. It means that auditees belonging to high group of F-score are likely to be distorted financially and managements have a motivation to change auditor from Big4 to non-Big4 to manage earnings. The results of this study show initial audit fee premium and changing auditor from Big4 to non-Big4 which results in earnings management in high group of F-score while audit effort influences positively on firm value in high group of F-score. Regulators and participants in the capital market would concern about audit quality in the high group of F-score. Because competition for initial audit engagement among auditors becomes less severe in high group due to a Big4 initial auditor which does not expect future quasi-rents of future audit engagement and a management changes auditor to manage earnings. Therefore,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expected to provide implications for regulators which changed the scope of auditor designation to enhance audit quality and participants in the capital market.;본 연구의 목적은 회계부정위험에 따라 감사노력과 기업가치의 관계, 초도감사 보수할인, 감사인 하향교체와 이익조정의 관계를 실증 분석하는 것이다. 회계부정위험은 Dechow et al.(2011)에서 제시한 방법을 국내 기업에 적용하여 측정한 F-score를 사용하였다. 선행연구에서는 국가나 상장 시장, 공시나 감사인 유지제도와 같은 특정 조건에 따라 감사품질과 기업가치의 관계 및 초도감사 보수할인, 감사인 교체와 이익조정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이에 비해 본 연구에서는 조건에 상관없이 측정 가능한 회계부정위험에 따라 분석을 수행하여 선행연구와 다른 관점을 제시하고 연구 결과의 일반화 가능성을 높이려고 하였다. 한편 선행연구에서는 대부분 회계법인의 규모를 중심으로 감사가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았다. 그러나 감사인이 많은 감사증거를 수집하여 오류를 발견하고, 이를 보고할 때 감사품질이 증가하므로 본 연구에서는 감사인의 감사투입시간이 감사증거의 수집량과 관련성을 가질 것으로 보아 비정상 감사시간과 기업가치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기업가치는 선행연구에서 주로 사용한 자본비용뿐만 아니라 토빈의 큐(Tobin’s Q)를 대용치(proxy)로 사용하였다. 또한 초도감사 보수를 분석하기 위해 감사보수와 비감사보수의 합인 총 보수를 사용하였는데, 이는 실무적으로 감사보수의 증가에 한계가 존재하므로 피감사기업이 비감사보수를 통해 감사인에게 경제적 대가를 지불할 가능성을 고려한 것이다. 그리고 이익조정을 측정하기 위해 Kothari et al.(2005)에 의한 재량적 발생액뿐만 아니라 실질활동 이익조정(Roychowdhury 2006)도 사용함으로써 이익조정의 대용치(proxy)를 다양화 하였다. 본 연구의 분석 대상은 2004년부터 2012년까지의 유가증권 상장기업 및 코스닥 상장기업(총 8,799 기업-연)이며,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회계부정위험이 높은 집단과 중간 집단에서 비정상 감사시간이 높을수록 토빈의 큐(Tobin’s Q)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당기의 비정상 감사시간의 증가가 클수록 전기에 비해 당기의 타인자본비용이 낮아지는 결과가 나타났다. 반면 회계부정위험이 낮은 집단에서는 비정상감사시간과 토빈의 큐(Tobin’s Q) 및 비정상감사시간의 증감과 자본비용의 증감의 관계에서 통계적 유의성을 찾을 수 없었다. 이는 회계부정이 높거나 중간인 집단에서는 감사노력이 회계정보의 신뢰성을 보완하는 효과가 상대적으로 크다고 시장에서 평가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둘째, 회계부정위험이 높은 집단에서는 초도감사 보수할인 현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구체적으로 Big4가 초도감사인인 경우 회계부정위험이 낮거나 중간인 집단에서는 초도감사 보수할인이 나타났으나, 회계부정위험이 높은 집단에서는 초도감사 보수할증이 나타났다. 또한 회계부정위험이 낮거나 중간인 집단에서 Big4 초도 감사인의 차기 총 보수의 증감이 계속 감사인의 차기 총 보수의 증감보다 크게 나타났으나, 회계부정위험이 높은 집단에서는 차이가 없었다. 반면, NonBig4가 초도감사인인 경우에는 집단에 상관없이 초도감사 보수할인이 나타났고, 차기 총 보수의 증감은 계속 감사인의 차기 총 보수의 증감과 차이가 없었다. 이는 Big4와 NonBig4간에 피감사기업의 감사위험을 예측하는 능력의 차이가 있거나 주력시장이 다르기 때문일 수 있다. Big4 초도 감사인은 회계부정위험이 낮거나 중간인 집단에서는 미래 준지대(future quasi-rents)를 예상하여 초도감사의 보수를 할인하고 차기에는 보수를 높인 반면, 회계부정위험이 높은 집단에서는 미래 감사위험을 높게 예측하여 감사투입시간이 줄어들지 않고 미래 준지대(future quasi-rents)가 없을 것으로 예상하여 보수를 할증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NonBig4가 초도 감사인인 경우에는 회계부정위험에 상관없이 저가 정책으로 감사를 수임하려는 경향이 있어서 보수의 할인이 나타났을 가능성이 있다. 셋째, 회계부정위험이 높은 집단에서는 Big4에서 NonBig4로 감사인을 하향교체한 경우 감사인을 교체하지 않거나 전체표본(감사인 하향교체 기업 제외)에 비해 교체연도의 재량적 발생액 및 실질활동 이익조정이 높게 나타났다. 이는 회계부정위험이 높은 집단에 속한 기업에서는 재무상황 악화로 인한 감사인 교체나 의견구매를 위한 감사인 교체가 다른 감사인 교체의 동기에 비해 강하게 나타나 감사인 교체연도에 이익조정이 심화될 수 있음을 나타낸다. 요약하자면, 감사노력이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이 큰 회계부정위험이 높은 집단에서 초도감사 보수할증이 나타나고, 감사인 하향교체의 경우 이익조정이 높아지는 결과가 제시되었다. 회계부정위험이 높은 집단에서는 초도감사 경쟁이 상대적으로 덜하여 보수 할인이 나타나지 않고, 경영자는 이익조정을 위해 감사인 하향교체를 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이 집단에서는 감사품질을 유지하는 것이 특히 더 중요한 문제가 될 것이다. 이에 본 연구는 회계부정위험의 측정 기준을 제시하고 회계부정위험에 따라 달라지는 감사의 역할에 대해 보고함으로써 지정감사 기준을 개정하는 등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규제당국에게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경영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