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184 Download: 0

딜타이의 체험 개념에 근거한 ‘체험중심 학교 인성교육’사례 분석

Title
딜타이의 체험 개념에 근거한 ‘체험중심 학교 인성교육’사례 분석
Other Titles
Case analysis of subjects-related character education based on Dilthey's lived experience concept
Authors
김란주
Issue Date
2016
Department/Major
대학원 교육학과
Publisher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Degree
Doctor
Advisors
황규호
Abstract
본 연구는 딜타이의 체험 개념을 바탕으로 체험중심 학교 인성교육의 실제를 분석하고 그 특징을 파악하여 시사점을 얻는 데에 목적을 두고, 다음과 같은 연구문제를 설정하였다. 첫째, 체험중심 학교 인성교육의 실제는 어떠한가? 둘째, 딜타이의 체험 개념에 비추어 볼 때 체험중심 학교 인성교육의 특징은 무엇인가? 셋째, 딜타이의 체험 개념이 체험중심 학교 인성교육에 주는 시사점은 무엇인가? 이러한 연구문제에 따라 본 연구에서는 세 명의 중등학교 교사를 사례로 선정하여 그들이 실천하는 체험중심 인성교육에 대한 질적 사례연구를 진행하였다. 사례의 선정 기준으로는 교사의 인성교육 의도, 교과 수업과의 관련성, 내용(소재)으로서의 체험 활용, 표현 활동의 포함 여부를 고려하였다. 자료 수집은 교사 및 학생과의 심층 면담, 수업의 참여 관찰, 그리고 관련 문서 및 활동 결과물 분석 등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수집된 자료의 분석에서는 딜타이의 체험 개념에 기반을 두고 개발된 분석틀을 사용하였다. 분석틀에는 체험 불러오기, 체험 표현하기, 체험 연결하기, 추체험하기, 그리고 이해 공유하기의 다섯 가지 분석 개념이 포함된다. 본 연구에서 분석한 세 사례는 공통적으로 ‘체험 불러오기’를 통해 교과 수업과 인성교육의 밀접한 연계를 모색하며, 학생들의 일상 체험을 인성교육의 소재나 내용으로 활용하는 데 적극적이다. 또한 말, 글, 그림 등을 통해 ‘체험 표현하기’를 활발하게 시도하고 있다. ‘체험 연결하기’에서는 사례에 따라 학생들에게 체험 연결의 흥미로운 예시가 제공되거나 혹은 자신의 체험들을 연결해서 의미를 발견하는 연습 기회가 주어지기도 한다. ‘추체험하기’에서는 하나의 사례만 학생들로 하여금 다양한 인물의 삶으로부터 가치를 찾아내고 그것을 자신의 삶에 적용하도록 상상력과 자기 투입을 유도한다. ‘이해 공유하기’의 경우 세 사례 모두 체험 공개는 이루어지고 있지만, 그것이 이해 과정 및 결과의 공유로까지 연결되는지에 대해서는 확신하기 어렵다. 연구 결과에 의하면, 체험중심 학교 인성교육은 체험의 개념을 보다 확장하는 방향으로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 확장된 체험 개념은 학교 밖에서 이루어지는 공동 체험에 국한되지 않는다. 학생들이 일상 체험을 풍성하게 떠올리고, 체험의 의미를 삶의 가치나 목적과 연관 지어 이해하는 과정을 포함한다. 이러한 과정은 교실 내 모든 교과 수업을 통해 가능하며, 학생들 사이에 공유되어야 한다. 이러한 체험 개념에 대한 인식의 전환을 바탕으로 학교 인성교육은 수업을 계획할 때 딜타이의 체험-표현-이해(추체험)의 해석학적 순환 구조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특히 학생들로 하여금 체험을 단순히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연결해서 의미를 찾아내고, 추체험을 연습하며, 이해의 결과만이 아닌 이해에 도달하는 과정까지 공유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학교 인성교육에서 표현의 가치에 주목하고, 표현을 통한 소통과 반복 체험을 강화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또한 학생들의 일상 체험을 인성교육을 위한 텍스트로 인식하고 그 개념과 활용을 확장하는 일이 선행되어야 한다. 이러한 체험중심 학교 인성교육은 교사가 해석학적 순환에 대한 관심과 안목을 갖추고 있을 때 제대로 실천될 수 있으며, 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해석학적 안목을 지닌 교사에 의해 적극적으로 실행되는 학교 인성교육에서는 교사와 학생이 단지 ‘체험을 공유하는 공동체’가 아닌 ‘체험의 의미 탐색 및 이해를 공유하는 공동체’를 구축하고, 그 안에서 함께 성장해나갈 수 있다. 이러한 과정은 단지 인성 함양을 위해 편성된 시간이나 활동에 한정되지 않고 모든 교과 수업과 일상생활 속에서 계속되어야 한다. 본 연구에서는 실제 사례 분석을 통해 딜타이의 체험 개념이 교과 수업에 적용되고 인성교육적으로 의미 있게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과 함께, 앞으로 체험중심 인성교육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시사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체험중심 학교 인성교육이 딜타이의 체험과 해석학적 순환 개념을 고려하여 보다 확장되고 내실화된다면 이를 경험한 학생들이 자신의 생활 속에서, 그리고 학교를 졸업한 이후에도 계속해서 자신의 인성을 스스로 함양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This thesis aims to analyze the reality of ECCE at schools and go on to grasp the characteristics of it, and finally gain important implications. I posit the following three research questions. First of all, what is the reality of subject-related character education using experiences? Secondly, in view of Dilthey's lived experience, what are the characteristics of subject-related character education using experiences? Finally, what are the implications that Dilthey's lived experience give to subject-related character education using experiences? The answer to these questions is provided by the qualitative case studies where three middle school teachers were chosen and involved in their subjects-related character education. The choice was made according to several criteria: teachers' intent on implementing character education, relevance to subjects, utilization of experiences as a subject matter, and inclusion of expression activities. Data collection was made through face-to-face interviews with teachers and students, participant observations in classes, analyses of some related documents. Data analyses were conducted according to the framework which was derived from Dilthey's lived experience concept. The analysis framework is five-fold: (1) recalling lived experiences, (2) expressing lived experiences, (3) connecting lived experiences, (4) reliving lived experiences, and (5) sharing understanding. All those three cases in the research have the following aspect in common: actively exploring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class instruction and character education, thereby making use of students’ daily experience as educational resources or contents. Besides, they actively participate in recalling lived experiences, particularly through speech, writing, and pictures. That is, they employ the way of speeches about personal interests (case A), paintings of self-portraits (case B), and writings of autobiographies (case C) to encourage students in expressions. The case B exemplifies connecting lived experiences that are of special interest, but doesn't make a step toward students' trials. The case C offers students some opportunities to practice connecting lived experiences themselves. It provides for imagination and self-input of students and induces the students to find out the meaning and value of life from various lives of others and apply the results to their own lives. In case of sharing understanding, all those three cases are open to public experience, but it still remains doubtful whether it could be ultimately connected to the sharing of understanding process and results. As a result, the ECCE needs to be re-established in such a way as to expand the notion of experience. The expanded ECCE should not be delimited to the common experience from the outside of school wall. It incorporates the processes by which students come up with a large amount of daily experience and understand the meaning of experience in connection with the value or aim of their lives. All those processes could be made available through every possible class activity and should be shared among students. Based on our conversion of recognition on the notion of experience, we should let the ECCE introduce hermeneutical structure of circulation to school classes. Especially, it is required to encourage students to find out significance by connecting experiences instead of simply enumerating them. On the other hand, it is also necessary to practice reliving and to let them share the whole process leading to the results, not just the outcome of understanding. For our present purposes, it seems obligatory that we should make note of the value of expression and reinforce communication as well as re-experience through expression. And most of all, it should come before that to recognize experience as a text for character education and expand the notion of it. The possibility was confirmed through this research that Dilthey's lived experience concept can be adequately applied to both class instruction and the field of character education. Along with that, this research opens up a new perspective on the desirable direction of ECCE. The experienced-based character education at schools is expected to obtain maximum results when teachers are equipped with a keen interest on hermeneutical circulation and perspective when they are actively involved in its implementation. It therefore comes as no surprise that in ECCE, teachers and students should not restrict themselves to any‘experience-shared community.’ Rather, they should try to build ‘a community sharing the meaning explorations of experience and understanding,’so that they grow together in there. Such a process is not restricted to any timeline or activity exclusively organized for character cultivation, but should be kept going on as long as class instruction and our routine of existence persist.
Fulltext
Show the fulltext
Appears in Collections:
일반대학원 > 교육학과 > Theses_Ph.D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